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발걸음

문이 열리는 날 고양이 따위 알게 뭐냐고 소리치는 목소리를 들을 때마다 나는 아직 고양이의 문이 열리지 않았던 나를 생각한다. 나에게 그랬듯 그들에게도 어느 날 문득 문이 열리는 날이 있을 것이다. 누군가에게는 내가 그 문을 열어주는 사람일지도 모른다. 그리고 문을 열어주는 사람에게는 무엇보다 기다리는 마음이 필요하다. - 무루의《이상하고 자유로운 할머니가 되고 싶어》중에서 - * 문이 열리지 않았을 때의 시선과 마음의 온도는 다릅니다. 문이 열렸을 때 그 문을 통해 만나는 것들이 삶에 중요한 시작점이 되기도 합니다. 그 문을 향해 오는 마음의 온도가 다르더라도 문을 열어주는 사람을 믿고 기다려주고 함께하는 마음이 있어 오늘도 내딛는 발걸음에 희망의 꽃이 피어납니다. https://coupa.ng/bPS9Hj 더보기
길을 잃어도 당신이 있음을 압니다 낯선 아침, 언제나 새로운 길이 펼쳐졌습니다. 들숨이 막히고 날숨은 술술 샜습니다. 안개인지 구름인지 흐린 의식인지, 몽롱한 눈을 비비고 바라보는 풍경은 따뜻한 지열을 품은 어머니입니다. 끝이 어디인지 모르는 길이지만 문득 당신을 떠올렸습니다. 길을 잃어도 당신이 있음을 압니다. - 백상현의《길을 잃어도 당신이었다》중에서 - * 지금 우리는, 그야말로 끝이 언제인지 모르는 길을 가고 있습니다. 매일 새 날 새 아침을 맞는데, 안개인지 구름인지 앞길이 잘 보이지 않습니다. 그래도 절망하지 않고, 기운 잃지 않고, 발걸음을 힘차게 내딛는 것은 어머니와도 같은 당신이 있기 때문입니다. 당신이 있음으로 길이 보입니다. 더보기
발걸음이 가벼워졌다 힘이 들어간 눈에 힘을 빼니 뚜렷하게 보이던 편견이 사라졌다. 힘이 들어간 어깨에 힘을 빼니 매일같이 나를 누르던 타인의 기대와 관심에서 가벼워질 수 있었다. 채워 넣기에 급급했던 삶이 비워내는 삶으로 바뀌니 발걸음부터 가벼워졌다. 작은 여유와 쉼이 내 삶을 바꿔주었다. - 신옥철의《천만 명이 살아도 서울은 외롭다》중에서 - * 천근만근 발걸음이 무거울 때가 있습니다. 걷기도, 앉기도, 눕기조차도 힘들 때가 있습니다. 힘을 빼고 잠시 숨을 돌리라는 신호입니다. 마음을 비우고 발걸음을 가볍게 하라는 신호입니다. 솜털 만한 작은 여유가 하루 일상에 생기를 줍니다. 삶이 바뀝니다. 더보기
나 자신을 믿어야 한다 내가 못날까 봐가 아니라 너무 강해질까 걱정이다. ‘뛰어나고, 훌륭하고, 재능 있고, 멋진 나는 어떨까?’를 상상해보자. 그런데 그렇지 않은 당신은 누구란 말인가? 당신은 신의 사랑을 받는 신의 자녀다. 소극적인 태도는 세상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 마리안 윌리엄슨, ‘사랑의 기적’에서 우리에게는 생각보다 큰 능력이 잠재되어 있습니다. 마음 속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보세요. 최선의 나를 발견하고 이를 끌어내기 위한 힘찬 발걸음을 떼어보세요. 나를 믿는 것에서부터 기적이 시작됩니다. 더보기
첫걸음 하나에 길을 걷다 보면 한 걸음 이전과 한 걸음 이후가 '변화' 그 자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다. 한 걸음 사이에 이미 이전의 것은 지나가고 새로운 것이 다가온다. 같은 풀, 같은 꽃, 같은 돌멩이, 같은 나무라도 한 걸음 사이에 이미 그 자태가 변해 있다. - 서영은의《노란 화살표 방향으로 걸었다》중에서 - * 한 걸음에 인생이 바뀝니다. 처음에는 별것 아닌 것처럼 보여도 작은 걸음 하나가 방향을 바꾸어 놓습니다. 그래서 맨 앞에 선 사람의 발걸음이 중요합니다. 그 한 사람이 첫 한 걸음 잘못 디디면 많은 사람들이 아무 영문도 모른 채 엉뚱한 곳으로 가게 됩니다. 더보기
이 길의 끝 길 바깥은 위험했고 그 길이 어디로 이어지는지 몰랐지만 나는 아무튼 그 길을 따라갔다. 앞에는 번개를 가진 검은 구름이 잔뜩 낀 이상한 세계가 펼쳐져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그것을 오해하고 생각을 바꾸지 않았으나 나는 곧장 그리로 갔고 그 안은 활짝 열려 있었다. 한 가지 확실한 것은, 그 세계는 신이 주관하지도 않았지만 악마가 주관하는 것도 아니었다. - 밥 딜런의《바람만이 아는 대답》중에서 - * 많은 사람들이 자기 앞에 놓여진 길이 어디로 이어지는지, 그 끝에는 어떤 곳들이 기다리고 있을지 두려워하고 걱정합니다.하지만 우리의 삶은 두려움과 후회만으로 보내기에는 너무도 짧고 아름답습니다. 새로운 내일로 나아가는 한 걸음, 그 발걸음을 내딛어야 할 때는 바로 지금입니다. ... 더보기
진정한 휴식 스포츠 의학 전문가들은 진정한 휴식이란 아무것도 하지 않는 '무(無) 활동 상태'가 아니며, 그보다는 활동하는 신체 기관을 바꾸는 것이 중요하다고 이야기한다. 즉, 의자에 오랫동안 앉아서 머리를 썼다면 스트레칭이나 산책 등을 하며 몸을 움직이는 것이 활력을 주는 적극적 휴식이다. - 문요한의《여행하는 인간》중에서 - * '쉬다'라는 뜻의 한자 '휴(休)'를 살펴보면 나무에 기대고 있는 사람의 모습이 보입니다. 열심히 살다가 지쳤을 때, 아무것도 하지 않고 그저 모든 것을 멈추고 쉬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럴 때일수록 오히려 작은 용기와 지혜를 발휘해 내가 새롭게 움직일 곳이 어딘가를 살피고, 그곳을 향해 힘찬 발걸음을 다시 옮길 수 있다면, 그 움직임 속에서 진정한 의미의 휴식을 얻을 수 있을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