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부드러움

무한대 부드러움 내 경험에 의하면 두려움은 사라지지 않는다. 삶은 본래 안전하지 않다. 우리는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관계에 실패하고, 세상에는 폭력이 끊이질 않으며, 지구의 생태계는 계속 위협을 받고 있다. 하지만, 근본적 연민으로써 두려움이 자연스럽게 축소되는 것을 경험할 수 있다. 우리의 깊은 본성의 특성인 광대한 부드러움으로 품을 수 있다. - 타라 브랙의《끌어안음》중에서 - * 부드러움은 두려움을 이깁니다. 부드러우면 대체로 안전합니다. 부드러움은 그 파장을 측량할 수 없습니다. 관대함을 넘어 무한대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 무한대의 부드러움이면 그 어떤 것도 두려울 게 없고 그 어떤 공포와 폭력도 이겨낼 수 있습니다. 가장 강한 것이 부드러움입니다. 더보기
그대, 씨앗이 되라 씨앗. 곤란에 처할 때마다 나는 씨앗이 되어봅니다. 그것이 가진 일관성과 단단함, 부드러움의 모습과 원리를 내 삶으로받아들이려 애씁니다. 곤란에 처하거든 그대 역시 씨앗이 되어보라 권하고 싶습니다. 일관되고, 단단하고, 동시에 부드러운... - 김용규의《당신이 숲으로 와준다면》중에서 - * 일관성, 단단함, 부드러움.씨앗의 속성을 이 세가지로 요약한 것이 재미있습니다. 그 작은 알갱이 속에 그처럼 막강한 생명력을 품고 있다는 것이 경이롭습니다. 곤란에 처할 때마다 씨앗이 되라! 깊이 되새길 만한말입니다. 일관성, 단단함, 부드러움을 회복하여그대의 생명력을 높이라는 말로도 들립니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