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숨만 잘 쉬어도 들숨과 날숨 모두에 긍정의 기운을 담아보자 먼저 집중해서 숨을 내쉬며 감정을 조절하기. 두번째 호흡은 편안함과 안정감을 유지하기 위한 숨. 세번재 호흡은 자신에게 행복과 기쁨을 주는 숨을 쉬며 다른 사람의 행복을 기원하기. - 임영주의 《딸아 삶의 비밀은 여기에 있단다》 중에서 - 달라이 라마는 \"세계의 아동이 명상을 배우면 한 세대만에 폭력을 없앨 것\"이라고 했습니다. 숨만 잘 쉬어도 몸을 아끼고 회복할 수 있으며, 세상과 평화롭게 지낼 수 있다고, 숨을 쉬는 것의 의미를 다시 짚어줍니다. 목숨, 숨, 호흡... 이왕 쉬는 숨에 행복하자고. 우리의 숨결이 그런 엄청난 의미를 가졌음을 다시 한번 일깨워줍니다. 더보기
'숨을 쉬어, 상아!' 그렇게 1년이란 시간이 흐른 뒤 조금 친해진 요가원 선생님에게 용기를 내 질문을 한번 해보았다. "재클린, 나는 수업을 하다가 15분쯤 지나면 속이 너무 안 좋아서 화장실에 뛰어가야 해. 왜 그런 걸까?" "아, 내가 보니까 넌 숨을 안 쉬어. 숨을 쉬어, 상아!" - 박상아의《아무튼, 요가》중에서 - * 지금 우리는 숨을 잘 쉬고 있나요? 의식하지 않아도 늘 호흡을 하고 있기에 관심을 갖지 않게 되지만 숨을 쉬고 있다는 것은 우리가 지금, 여기에 살아있음을 의미합니다. 그렇게 생각하며 다시 보니 지금의 들숨 한번, 날숨 한번에 크나큰 감사가 담깁니다. 앉아 있던 자리에서 잠시 허리를 펴고 들숨과 날숨, 살아움직이는 나를 바라봅니다. 오늘도 참 감사합니다. 더보기
일이 즐겁다 일은 항상성이 있습니다. 일은 밥 먹고 숨 쉬는 것과 같이 평생 나와 함께 다니는 것입니다. 일은 갑자기 주어지지도 않지만 갑자기 사라지지도 않습니다. 심지어 내가 죽어도 일은 있습니다. 각자가 하고자 했던 그 무엇이 사회의 어두운 이면을 밝히고 사람과 세상을 회통하게 하는 것, 그것이 일이며, 여기에 지금 이 시절의 미래가 걸려 있습니다. - 박병원의《일철학》중에서 - * 우리는 곧잘 "일이 많아서 죽겠다"고 말합니다.행복한 비명입니다. 일이 없어 보세요.그거야말로 죽을 맛입니다. 즐겁게 하는 것,목숨을 걸듯 집중하고 몰입해서 하는 것,그것이 나에게 주어진 일을 감당하는 태도입니다. ... 더보기
'잘 쉰다'는 것은 사람들은 쉰다고 하면 노는 것으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쉬는 것은 결코 노는 게 아니다. 그러면 잘 쉰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 우리말에서 '쉬다'는 두 가지 의미가 있다. 하나는 일을 하지 않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숨을 쉬는 것이다. 바로 여기에 '쉬다'의 열쇠가 있다. 쉬는 것은 숨을 쉬는 것이기도 하다. - 조현용의《우리말 선물》중에서 - * 숨을 쉬어야 삽니다. 숨을 쉬어야 살아갈 수 있습니다. 그래서 '잠깐멈춤'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잠깐 멈추어 깊은 호흡을 하는 것이 쉬는 것입니다. 쉬어야 할 때 쉬지 않으면 강제로 멈추게 됩니다. 그때는 늦습니다. 강제 멈춤이 오기 전에 따로 시간을 내어 깊은 숨을 쉬는 것, 그것이 제대로 쉬는 것입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