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신이 내리는 벌 신은 인간들이 자신을 잊지 못하도록 주기적으로 '벌'을 내린다. 신이 보기에 너무나 좋은 세상, 완벽한 사회의 조합을 위해서는 누군가 다치거나 아파야 한다. 그래야 사람들은 맞아, 죽음이 있었지, 하고 신에게 고개를 숙인다. 인간들은 자신이 어찌할 수 없는 곤경에 처하거나 죽음에 이르러야 비로소 신을 찾거나 신이 제시한 법칙을 기억하기 때문이다. - 심혁주의《소리와 그 소리에 관한 기이한 이야기》중에서 - * 신이 내리는 벌. 그 벌에는 반드시 뜻이 있습니다. 그 뜻을 헤아리지 못하면 엄청난 재앙이 되고 그 뜻을 제대로 알아차리면 복으로 바뀝니다. 신은 인간에게 복을 곧바로 주지 않습니다. 고난과 시험을 거친 뒤 복을 줍니다. 인간이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화도 되고 복도 됩니다. 더보기
육체, 신이 거하는 장소 우리가 관심을 안으로 돌려 육체가 바로 신이 거하는 장소임을 알게 된다면 육체에 대한 우리의 태도는 달라질 것이며 생각과 행동은 신중해질 것이다. 육체가 신이 거주하는 사원일지라도 완전한 사원은 아니다. 신의 영적인 빛은 이기심, 편견, 감정, 조잡함, 무지로 차있는 우리의 마음과 육체를 통하여 제대로 반영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신의 빛이 제대로 드러나도록 마음을 닦아야 한다. - 김우타의《소리 없는 소리》중에서 - * 보석이 담겨 있으면보석함도 함께 귀한 대접을 받습니다. 내 몸에 신이 거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대하는 태도도사뭇 달라집니다. 사원을 깨끗이 쓸고 닦는 것처럼내가 내 몸을 더 열심히 닦고 가꾸게 됩니다.더불어 생각과 행동도 달라지고얼굴빛도 달라집니다. ... 더보기
바꾸는 용기 철학자: 있는 그대로의 '이런 나'를 받아들이는 것. 그리고 바꿀 수 있는 것은 바꾸는 '용기'를 낸다. 그것이 자기 수용이야.청년: 음,그러고 보니 전에 커트 보네거트라는 작가가 이와 비슷한 말을 인용했더라고요. "신이여, 바라옵건대 제게 바꾸지 못하는 일을 받아들이는 차분함과 바꿀 수 있는 일을 바꾸는 용기와 그 차이를 늘 구분하는 지혜를 주옵소서"라고요. - 기시미 이치로의《미움받을 용기》중에서 - * 불안하고 급변하는 세상속에서무언가에 쫓기듯 정신없이 살아갑니다.때론 허황된 기대와 현실 사이에 좌절도 하고중심을 잃고 흔들리기도 하지요. 그래도 저에게차분함과 용기와 지혜만 있다면 이 험한 세상 잘 헤쳐 나갈 수 있을 것 같아요. ... 더보기
당신을 경배합니다! 경배는 모든 것을 원래의 모습 그대로 인정하는 자세를 말한다. 신을 신으로, 사람을 사람으로, 자연을 자연으로 인정하는 것이 경배다. - 안셀름 그륀의《지금과 다르게 살고 싶다》중에서 - * '경배'는 최상의 사랑과 존경의 표현입니다. 내가 믿고 있는 신, 나와 인연맺은 사람, 내 발길이 머문 자연산천, 이 모든 것에 최상의 사랑과 존경을 보내노라면, 당신도 나도 그 대상이 됩니다. 원래 있는 모습 그대로 당신을 경배합니다! 더보기
산과 신 대자연이라는 침묵의 사원 속으로 들어간 수도사들은 산과 신이 다르지 않다는 것을 결국 깨달았다. - 김선미의《외롭거든 산으로 가라》중에서 - *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신을 찾아 산으로 올라갑니다. 산에 신이 있는 것을 알게 되면 내 안에 신이 있는 것도 알게 됩니다. . 더보기
신의 아들, 사람의 아들 나는 아이들에게 인간됨이란 사람마다 지니고 있는 고귀함과 그의 마음을 의미하며, 여기에는 사랑이 있다고, 인간됨은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우리가 살과 피로, 시간과 공간으로 신성과 연결되어 있다는 사실은 역설적이다. 우리는 인간됨으로 신과 연결된다. - 앤 라모트의《나쁜 날들에 필요한 말들》중에서 - * 신의 아들이 사람의 아들입니다. 신은 사람을 통해서 일을 합니다. 사람을 통해서 역사를 만들고, 사랑을 통해서 생명을 창조합니다. 사랑 없이는 신의 아들도, 사람의 아들도 존재의 의미가 없습니다. 사람이 사랑할 때 신성과 연결되고, 사랑할 때 가장 인간적이 됩니다. 인간됨이 완성됩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