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순신

임진왜란과 조선 백성들 길에서 쓰러진 조선 계집과 포로 들을 마차 바퀴로 뭉개버리고 적들은 또다른 고을의 조선 백성들을 끌어갔다. 적들이 지나간 마을에서, 살아남은 아이들은 적의 말똥에 섞여나온 곡식 낟알을 꼬챙이로 찍어 먹었다. 아이들이 말똥에 몰려들었는데, 힘없는 아이들은 뒤로 밀쳐져서 울었다. 사직은 종묘 제단 위에 있었고 조정은 어디에도 없었다. - 김훈의《칼의 노래》중에서 - * 임진왜란은 우리 역사의 변곡점이자 통한의 뼈아픈 반면교사입니다. 당시 조선 백성들의 비참한 상황은 필설로는 형용할 길이 없습니다. 임금은 도망가고, 백성들은 끌려가고, 아이들은 말똥에 섞여나오는 낟알을 놓고 울고불고 다투는 그 아비규환의 세상, 바로 그것이 400여년전 조선 백성들의 삶이었습니다. 2020년 4월28일, 오늘은 이순신의 탄신일.. 더보기
'오히려' 이육사와 이순신, 두 사람이 공통적으로 사용한 단어가 있습니다. 바로 '오히려'입니다. 이육사는 일제강점기라는 극한의 환경에서도 '오히려' 꽃은 빨갛게 피어나지 않느냐고 되물었습니다. 이순신은 누구나 싸움을 포기했을 상황에서 '오히려' 해볼 만하다며 의지를 다졌습니다. 얼마나 감동적인가요? 제 인생에 '오히려'라는 말이 이토록 울림 있게 다가온 적은 없었습니다. - 최태성의《역사의 쓸모》중에서 - * 일본 문제를 비롯 작금의 상황이 여러모로 좋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오히려 더 잘 된 일인지도 모릅니다. 우리 국민을 하나로 뭉치게 하고 미래를 미리 준비하게 만드는 전화위복의 기회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최악의 상황에서도 이육사의 불멸의 시, 이순신의 불멸의 승리를 안겨주었듯이 오늘의 어려움이 오히려 우.. 더보기
살 길, 죽을 길 - 명량에서 적을 맞겠다. 우수영으로 돌아가자. 돌아가서 기다리자. 오늘밤 전 함대는 발진하라. 장졸들의 표정이 얼어붙었다. 나는 다시 말했다. - 사지에서는 살 길이 없음을 알아야 한다. 그것이 아마도 살 길이다. 살 길과 죽을 길이 다르지 않다. 너희는 마땅히 알라. - 김훈의《칼의 노래》중에서 - * 삶은 늘 갈림길입니다.하나는 살 길이고 또 하나는 죽을 길입니다."두려움을 용기로 바꾸자. 살고자 하는 사람은 죽고, 죽고자 하는 사람은 살 것이다." 성웅 이순신의 웅변에답이 있습니다. 삶의 갈림길에 설 때마다 두려움을 용기로, 절망을 희망으로, 아픔을 치유로 바꾸는 것입니다. 그것이 우리가 마땅히 걸어가야 할 살 길입니다. 사는 길입니다. . 더보기
[영화]KBS 임진왜란 1592 더 무비(영화버전) Imjin War 1592 The Movie [영화]KBS 임진왜란 1592 더 무비(영화버전) Imjin War 1592 The Movie ..... 더보기
[UCC] 임진왜란 총 2 부 임진왜란 총 2 부 1부 2부 . 더보기
'맑음. 옥문을 나왔다.' 이순신은 어명 거부 죄목으로 심한 고문을 받고 28일 동안 투옥되었습니다. 백의종군으로 간신히 풀려난 1597년 4월1일, '난중일기'에 이렇게 적었습니다. "맑음. 옥문을 나왔다." 이튿날인 4월2일에는 "필공을 불러 붓을 매게 했다."고 적었습니다. 생사를 넘나드는 막다른 상황에서도 결코 체념, 분노, 절망을 선택하지 않았습니다. '맑음'은 자신에게 주어진 가혹한 운명을 담담히 받아들이겠다는 심정의 표현이고, '붓을 매게 했다'는 것은 과거에 매이지 않고 내일을 준비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입니다. - 정지환의《30초 감사》중에서 - * 그래서 '성웅'(聖雄)입니다. '나라를 건져낸' 최고의 지도자입니다. 그 어떤 상황에서도 절망을 선택하지 않고, 아무리 어려운 처지에서도 내일을 준비하는 성웅이 있었기 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