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존심

생애 최초로 받은 원작료 생애 최초로 원작료라는 걸 받았습니다. 그건 단순히 돈이 아니었습니다. 객관적인 인정의 증표였고, 그러므로 작가의 자존심이었습니다. 돈이 자존심이 되는 첫 경험이었습니다. 저는 말로 형용이 안 되는 작가로서의 기쁨과 보람을 이미 수십 번 누렸으면서도 앞으로도 한 스무 번쯤 그런 기회를 맞이할 수 있기를 욕심부리고 있습니다. 늦자식을 두면 오래 살더라고 그리 욕심부려야 오래 글을 쓸 수 있을 테니까요. - 조정래의《홀로 쓰고, 함께 살다》중에서 - * 저도 첫 원고료를 받았던 기억이 아직도 선명하게 남아 있습니다. 글을 써서 먹고 살기가 참으로 어려운 세상에 '글쟁이'의 첫걸음을 디딘 셈이니 얼마나 감회가 깊겠습니까. 작가를 일컬어 '피팔아 먹는 직업'이라고도 하지만, 지난 20년 동안 하루도 빼지 않고 .. 더보기
주방장의 자존심 주방장의 자존심 중 하나는 메뉴다. 편집장의 자존심 중 하나도 메뉴다. 차림표를 일별하며 그 식당의 맛을 짐작한다. 차림표를 훑어보며 그 매체의 맛과 신선도를 추정한다. - 고경태의《굿바이, 편집장》중에서 - * 식당에 가면 맨 먼저 보는 것이 메뉴입니다. 책을 펼치면 대부분 목차부터 살펴봅니다. 메뉴나 목차만 보면 대강을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주방장과 편집장이 가장 심혈을 기울이는 이유입니다. 자존심 정도가 아닙니다. 자신의 땀방울 핏방울입니다. 더보기
사람은 나를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목숨을 건다 인간을 움직이는 것은 마음이고, 마음의 심장은 바로 자존심이네. 자존심을 위해서라면 무슨 짓이든 하는 존재가 인간이지. 사람은 본능적으로 자신을 인정해 주는 곳으로 가려는 습성을 가지고 있네. 인간은 자신의 가치를 인정받을 때 최대의 기쁨을 얻네. 그 욕구는 돈의 힘보다 훨씬 강해. 오죽하면 ‘나를 알아주는 사람을 위해 목숨을 건다’라는 말이 나왔겠나? – 레이먼드 조, ‘관계의 힘’에서 사람들은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 보다 훨씬 더 인정욕구가 강합니다. 다 큰 어른들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는 누구나 인정에 목말라 합니다. “나는 지금껏, 아무리 일하는 것을 즐거워하더라도 인정받기보다 비판을 받을 때 일을 더 잘하거나, 더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은 본 적이 없다. ” 찰스 슈왑의 이야기입니다. 더보기
생각을 바꾸는 건 약점이 아니라 강점이다 항상 쓸데없는 변덕을 부리지 않는 한 적절할 때 생각을 바꾸는 건 약점이 아닌 강점이다. 필요하다면 “내가 틀렸다”라고 말하면서 사람들에게 힘을 실어줘라. 또한 생각을 바꾼다고 해서 자존심이 상하지는 않는다는 걸 명심하라. “내가 틀렸다. 당신이 옳았다. 고맙다. 미안하다”고 말하라. - 롭 무어, ‘결단’에서 윈스턴 처칠 수상은 “발전하기 위해선 변해야 한다, 완벽해지기 위해서도 종종 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생각을 바꾸는 건 약점이 아닌 강점입니다. 사람들에게 “내가 틀렸다”고 말하면 오히려 그들이 나를 더 신뢰하고, 친밀한 관계도 형성됩니다. “내가 틀렸다. 당신이 옳았다. 고맙다 미안하다”는 말은 마술 같은 효과를 냅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