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장수

'액티브 시니어' 김형석 교수의 충고 만 101세인 김형석 연세대 명예 교수는 '액티브 시니어'의 대명사이다. 그는 80대 중반이 되면 대개 혼자가 되는데 홀로 남은 이에게 재혼을 권한다고 말했다. 재혼이 어려우면 연애라도 하라고 했다. 그는 80대 중반까지는 남성성을 유지한다고 털어놓았다. 90세가 되면 그마저 잃게 된다고 덧붙였다. 100세 시대, 곱게 나이 들어가는 건 누구에게나 만만치 않은 과제다. 무엇보다 노인 빈곤의 나락에 떨어지지 않아야 할 것이다. 더불어 노욕(老慾)과 노추(老醜)를 피해야 한다. - 이필재의《진보적 노인》중에서 - * 장수 시대입니다. 그 대표적인 상징 인물이 김형석 교수입니다. 그로부터 배울 점은 건강하게 장수하는 것입니다. 육체의 건강도 중요하지만 정신의 건강은 더 중요합니다. 홀로되었을 때 재혼도 하고 .. 더보기
일을 사랑하는 것이 장수 비결이다 운동은 건강을 위한 것이고, 건강은 일을 위한 것이다. 처음에는 돈이 필요해서 일하고, 더 지나면 일이 좋아서 일하고, 나중에는 더 많은 사람의 자유와 행복을 위해서 일하게 되더라. 장수와 건강의 비결은 일을 사랑하는 것이다. - 김형석 교수 우리에게 많은 울림을 주고 있는 100세 철학자 김형석 교수님은 일을 사랑하는 것이 건강과 장수의 비결이라 말합니다. “내게는 건강 자체가 목적은 아니다. 건강은 일을 위해 필요한 수단이다. 지금껏 열심히 일한 게, 거꾸로 건강해진 비결이 아니었을까.” 더보기
'병약한 체질'이었지만... 나는 누구보다도 병약한 체질로 성장했으나 지금은 가장 많은 일을 즐기는 노년기를 보내고 있다. 90을 넘기면서부터는 많은 사람으로부터 '수고했다'든지 '감사하다'는 인사를 받는다. 비로소 행복해진 나 자신을 발견할 때가 있다. - 김형석의《행복 예습》중에서 - * 90세를 넘기면서 찾은 행복,그 행복감을 품고 왕성한 활동까지 하고 계십니다.김형석 전 연세대 철학과 교수. 이제 100세를 앞두고'내 인생의 전성기는 65~80세였다'고 말합니다.원래 '병약한 체질'이었지만, 이제는 '건강한 장수'의 상징이 되신 분!당신도 그 주인공이 될 수 있습니다. ... 더보기
자율결정권을 부여하면 스스로 알아서 일한다 인간은 자신이 통제권을 쥐고 있다고 생각할 때 더 열심히 일하고 노력하는 성향이 있다. 자신감이 더 강해지고 역경도 더 빠른 속도로 이겨낸다. 자신을 통제한다고 믿는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장수할 확률도 훨씬 높다. - 찰스 두히그, ‘1등의 습관’에서 아무리 작더라도 스스로 결정할 선택권을 갖고 있다고 확신할 때 자기 효능감이 커집니다. 직접 결정할 수 있다는 생각이 사람들을 흥분시킵니다. 다른 사람들의 의욕을 높이는 첫 단계는 스스로 결정권을 쥐고 있다는 확신을 심어주는 것입니다. 통제가 아닌 자율이 이기게 되어있습니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