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조용한

차분한 충만감 양치식물이 우거진 고요한 작은 숲속에 들어서니 심장박동이 느려지고 근육이 이완되는 느낌이 들었다. 차분한 충만감이 차올랐다. 나는 내 안의 조용한 중심으로 들어갔다. 자연환경에 대한 반응을 연구하는 학자들의 용어를 빌리면, 나는 마치 일상에서 '동떨어진'느낌이었다. 시간이 느리게 흘렀다. - 콜린 엘러드의《공간이 사람을 움직인다》중에서 - * 숲에 들어가면 시간이 느리게 흐릅니다.마음도 고요하고 차분해집니다.그 고요함과 차분함이 충만감으로 바뀌어내 내면의 중심으로 깊이 들어갑니다. 일상에서'동떨어져' 있고, 시간은 느리게 흘렀는데가슴에 차오르는 것은 더 큽니다.에너지가 넘칩니다. 더보기
혼자서 외로이 조용한 시간 홀로 걷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동반자도 대화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혼자서 외로이 조용한 시간을 가지게 되면 나와 내 주변의 모습이 다시 보입니다. 사무치는 외로움이 때로는 깊은 깨달음과 새로운 발견을 안겨줍니다. - 고도원의《절대고독》중에서 - * 혼자서, 외로이, 조용한 시간.우리는 때때로 이런 시간이 필요합니다.이른바 '멍 때리는 시간'입니다. 그저 멍하니아무것도 안하며 뇌를 쉬게 하는 시간인데, 그것이 오히려 뇌를 활성화하고 더욱 창의적인 사람으로만들어 줍니다. 사무치는 외로움이솟구치는 기쁨으로 바뀝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