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조화

더 나은 나, 더 나은 당신 사랑이 아름다운 건 서로가 완전히 일치하기 때문이 아니다. 너와 나의 다름이 만들어내는 조화 때문일 것이다. 그 조화 안에서 더 나은 나와, 더 나은 당신이 탄생하는 것이다. 내 본연의 모습을 지키는 일, 나를 더 나답게 만들어주는 것도 사랑이다. 더 나은 나와 당신의 어울림이 만들어내는 위대한 조화를 위해서 존중과 배려는 성숙한 사랑의 기술이다. - 김혜령의《불안이라는 위안》중에서 - * 사랑은 사람을 변화시킵니다. 어제보다 오늘, 오늘보다 내일 더 좋아지게 만듭니다. 나 혼자만 좋아지는 것이 아닙니다. 당신만 좋아지는 것도 아닙니다. 함께 좋아지고, 아름다운 조화를 이루는 것입니다. 사랑은 일치가 아닙니다. 그러나 더 나은 나, 더 나은 당신으로 익어가는 것은 늘 일치되어야 합니다. 더보기
서두르면 '사이'를 놓친다 서두르다 보면 여러 가지 일을 단순하게 만듭니다. 흑인지 백인지, 옳은지 그른지, 달콤한지 쓴지, 두 가지 선택밖에 없는 듯 보입니다. 그러나 배움은 그 '사이'에 있습니다. 그 사람이 좋은지 싫은지 한순간에 정하기 전에 '사이'를 맛보면서 만나 봅시다. - 마쓰우라 야타로의《울고 싶은 그대에게》중에서 - * 단순한 것이 좋을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너무 서둘러 극단으로 단순해지는 것을 경계해야 합니다. 모든 것이 선악으로 구분되고, 사람 관계도 내 편 네 편으로 갈리기 쉽습니다. 사람과 사람, 극단과 극단의 '사이'에는 실로 광대한 공간이 존재합니다. 열린 마음, 열린 눈으로 보아야 보입니다. 넉넉한 여유와 조화가 그 안에 있습니다. 더보기
천재들은 일을 적게 할 때 더 많은 것을 이뤘다 창의적이고 생산성이 높은 사람들은 많이 쉬었음에도 불구하고 대단한 성취를 한 것이 아니다. 많이 쉬었기 때문에 그런 성취가 가능한 것이다. 하루 24시간, 주 7일 내내 쉼 없이 돌아가는 현대 사회에서 우리는 더 똑똑해지고 더 창의적이 되기 위해, 더 행복해 지기 위해 일과 휴식을 조화시키는 법을 배워야 한다. - 알렉스 수정 김 방, ‘일만하지 않습니다.’에서 조르조 바사리는 ‘예술가들의 삶’이라는 책에서 “위대한 천재들은 일을 적게 할 때 더 많은 것을 이뤘다”고 주장합니다. 의도적인 연습과 또 그만큼의 의도적인 휴식이 적절하게 균형이 잡힐 때 우리는 최고의 생산성을 발휘합니다. 잘 쉴 줄 아는 것이 경쟁력입니다 더보기
자연 그리고 조화 자연의 품안에서 생활하는 동안 나는 온몸으로 보고 느꼈다. 자연의 오묘한 조화와 그 경이로움을. - 김영갑의《그섬에 내가 있었네》중에서 - * 자연은 무한한 경이를 안겨줍니다.책에도 없고, 사람에게도 얻을 수 없는 무한지경의 느낌을 안겨 줍니다. 자연 안에서 조화를 이룰 때,사람은 자연이 됩니다.하나가 됩니다. ... 더보기
휴식은 매우 생산적인 투자다 가끔은 일을 떠나 휴식을 취하라. 쉬지 않고 계속 일에 매달려 있으면 판단력이 흐려질 것이다. 좀 멀리로 떠나라. 그러면 더 넓은 시각에서 일을 볼 수 있고 조화가 맞지 않는 부분이 더 쉽게 눈에 띌 것이다. - 레오나르도 다빈치 기억심리 전문가들은 정기적인 휴식이 기억력을 향상시킨다고 말합니다. 실제로 한 시간 공부하고 10분 휴식하면 공부한 내용을 더 많이 기억할 수 있습니다. 이것을 회상효과(reminiscence effect)라고 합니다. 스트레스와 회복사이의 균형은 개인과 조직 모두가 높은 성과를 올리는데 결정적 역할을 합니다. 더보기
불협화음이 있을 때 화음이 더욱 아름다워진다 삶 속에 갈등도 있고 즐거움도 함께 있고 조화와 부조화도 공존한다. 음악에도 화음과 불협화음이 있다. 그런데 불협화음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화음의 아름다움도 모르게 된다. 불협화음 다음 들려오는 화음이 더욱 아름답게 느껴지는 법이다. - 시모어 번스타인 (세계적 피아니스트) 즐거움과 조화만 있는 삶은 자칫 무미건조함을 부르게 됩니다. 갈등과 부조화가 있을 때 조화와 즐거움이 더욱 빛나게 됩니다. 부조화와 갈등을 무조건 배척하고 미워할 것이 아니라, 그것을 포용하고 더불어 하나 되기 위한 노력을 할 때 더 큰 가치가 만들어집니다. 잘 생긴 나무는 금방 베어지게 됩니다, 그러나 못 생긴나무가 산을 지키고 오래간다는 말처럼 우리는 다양성 속에 살아갑니다. 다양성을 인정하고 우리모두가 개성을 가지고 살아가면 .. 더보기
기품 사람들은 흔히 기품을 겉모습이나 패션에 관련된 말이라고 여기곤 한다. 그건 심각한 오해다. 인간이란 존재는 무릇 행동과 자세에 기품이 있어야 한다. 기품이란 훌륭한 취향, 우아함, 균형과 조화의 동의어다. - 파울로 코엘료의《흐르는 강물처럼》중에서 - * 기품. 사람이 풍기는 기운입니다. 그 풍기는 기운에 따라 다른 사람이 다가오기도 하고 멀리 흩어지기도 합니다. 표정 하나, 말 한마디에도 기품이 드러납니다. 미소 하나, 발걸음 하나에도 드러납니다. 그 사람의 안에 담긴 인격의 향기가 저절로, 숨김없이, 바깥으로 풍겨나오는 것입니다. 더보기
이견이 없다면 일단 의심하라 이견이 있으면 큰일 날거라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오히려 이견이 없을 때 의심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최고의 해결책을 찾거나 다양하고 유익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내는 것이 1차 목표라면 이견이 존재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합의와 조화는 도움은커녕 위험할 수 있다. - 괴팅엔대학교 슐츠 하르트 교수팀 이견과 갈등이 시야를 넓힐 수 있게 해줍니다. 과도한 조화는 모두를 멍청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합의에 대한 중독은 정신적 태만을 낳는 반면 이견은 새로운 관점을 열어주고, 자신의 논리를 갈고 닦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됩니다. (토마스 바세크, ‘팀워크의 배신’에서 인용)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