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증오

용서는 가장 큰 수행입니다 용서는 가장 큰 수행입니다. 마음에 박힌 독은 용서를 통해 풀어야 합니다. 남에 대한 용서를 통해 나 자신이 용서받게 됩니다. 또 용서를 통해서 그만큼 인간적으로 성숙할 수 있습니다. 그만큼 나의 그릇이 커집니다. - 법정 스님 용서하면 나의 그릇이 그만큼 더 커집니다. 나와 다른 사람, 사랑뿐만 아니라 미움과 증오까지 다 포용하기 때문입니다. 더보기
서로 축복하라 변화를 일으키는 두 번째 방법은 축복하는 것이다. 나에게 상처를 주고 나에 대해 나쁘게 말하는 사람을 축복하라는 말이다. 축복은 능동적으로 상대를 향하여 다가가는 행위이다. 긍정적인 에너지로 상대가 나를 향해 발산하는 부정적 에너지를 막는 것이다. 이를 통해 나의 감정이 변한다. 증오가 공감으로 바뀐다. - 안셀름 그륀의《나를 아프게 하는 것들》중에서 - * 축복은 신의 영역입니다. 내가 누군가를 축복하면 바로 그 순간 신의 대행자가 되는 것입니다. 인간이 할 수 있는 최상의 언어가 축복입니다. 내 입에서 나와 다른 사람을 향하는 그 최상의 언어는 상대방에 도달되기 전에 내 가슴에 먼저 꽂혀 나를 변화시킵니다. 나를 치유하고 상대방을 치유합니다. 서로 축복하면 그 효과는 배가 됩니다. 더보기
새로운 종류의 인간 붓다는 영적 삶의 원형이 되었고, 담마와 닙바나의 화신이 되었다.그는 새로운 종류의 인간이었다. 탐욕과 증오에 따른 번뇌에 휘말리지 않았기 때문에 심리를 조정함으로써 자아를 초월하여 살았다. 그는 계속 이 세상에서 살았지만, 동시에 다른 성스러운 영역에 속해 있었다. - 카렌 암스트롱의《스스로 깨어난 자 붓다》중에서 - * '담마'는 진리를, '닙바나'는 열반을 뜻합니다.인간이되 보통의 인간과는 전혀 다른,차원을 달리하는 영적 원형의 인간이라는 뜻입니다.그렇기에 2,500년이 지난 오늘까지 많은 사람들에게진리와 열반의 길을 열어주고 있는 것입니다. 자아를 초월해야 번뇌를 벗어날 수 있고 새로운 종류의 인간이 될 수 있습니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