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머니에 대해서는 
단순하게 말할 수 없어요. 
저와 어머니 사이는 늘 지독했죠. 
싸움의 연속이었어요. 저는 아마도 
어머니를 위해, 또 어머니에 반해 스스로를 
만들었던 겁니다. 어머니를 위한다는 것은, 
어머니가 저의 우수한 학교 성적을 좋아하셨고 
제가 인생에서 훌륭한 무엇인가를 이루기를 
정말 바라셨거든요. 


- 아니 에르노의《진정한 장소》중에서 - 


* 나와 어머니 사이, 
또는 나와 아버지 사이.
정말 단순하게 말할 수 없습니다.
기기묘묘 감정과 정서가 겹쳐 있습니다.
너무 깊게 후벼져서 지금도 아물지 않은 상처
투성이입니다. 그러나 한 가지는 분명합니다.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 무언가를 이루기를 
진심으로 바라는 마음... 그래서
천륜이라고도 합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른 각도에서 바라보기  (0) 2019.08.21
피라미드와 긍정 에너지  (0) 2019.08.20
천륜(天倫)  (0) 2019.08.19
하늘을 닮아야겠다  (0) 2019.08.17
스트레칭과 운동  (0) 2019.08.16
다시는 부서지지 않는다  (0) 2019.08.16
반응형
그렇다면 문제는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는 일입니다.
밀착한 관계도, 소원한 관계도, 바람직한 것은
아니니까요. 세상이 바뀌었는데 여전히 대가족
동거를 주장하는 것도 조심해야 할 일이고,
그렇다고 다 자란 새끼니 이제는
나 몰라라 하듯 팽개칠 수도
없는 일입니다.


- 정진홍의《괜찮으면 웃어주세요》중에서 -


* 가족 관계.
참 어려운 문제입니다.
세상이 바뀌었는데 옛날 방식을 고집할 수는
없습니다. 부모 자식 간의 거리도 예전과 같지
않습니다. 그러나 제 아무리 세상이 바뀌어도
바뀔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천륜입니다.
부모 자식 간의 '거리'는 바뀔 수 있어도
하늘이 맺은 부모 자식 간의 '관계'는
변할 수 없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아있는 느낌  (0) 2017.02.02
고리와 고리  (0) 2017.02.01
천륜(天倫)  (0) 2017.01.31
엄마의 사랑, 엄마의 형벌  (0) 2017.01.31
인류 사랑의 첫걸음  (0) 2017.01.31
노는 즐거움보다 공부하는 즐거움이 더 크다  (0) 2017.01.2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