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한숨

불화의 목소리를 통제하라 불화의 주범, 목소리. 귀엽고 예쁘다는 이야기를 목소리 톤을 높여 소리 지르듯 했을 때, 아기는 입을 삐죽거리며 칭얼대기 시작할 것이고 강아지는 슬금슬금 당신을 피해 달아날 것이다. 아기나 강아지는 말하는 내용이 무엇인지 전혀 알아듣지 못한다. 그러나 그 말을 전하는 목소리에서 말하는 사람의 감정을 느끼고 두려움을 갖는 것이다. - 아놀드 베넷의《변화의 즐거움》중에서 - * 말을 할 때는 단어의 선택도 중요하지만 말투와 목소리도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무심코 던진 돌에 개구리는 맞아 죽는다는 속담처럼 나의 불화에서 튕겨 나온 목소리가 누군가에게 돌이 되지 않도록 말을 하기 전 잠시 생각하는, 한숨 쉬는 습관을 가져야겠습니다. 더보기
오늘 밤도 푸근히 잘 주무세요 까짓 세월, 갈 테면 가라지 난 나대로 간다 세월 탓을 할 때가 있습니다. 요즈음은 그게 더 자주 있습니다. 나이 탓이려니 생각하지만 어쩐지 내 게으름의 변도 같고 해서, 그런 생각이 들 적마다 씁쓰레한 입맛을 다시게 됩니다. 가는 세월 탓하고 앉아 있기엔 가는 세월이 너무 빠릅니다. 그러거나 말거나 오늘 밤 푸근히 한숨 자고 볼 일입니다. - 이시형의 《농부가 된 의사 이야기》 중에서 - * 동감합니다. 정말입니다. 세월이 참빠릅니다. 그렇다고 세월을 탓할 수는 없지요. 그럴수록 하루하루 잘 살아야 합니다. 하루를 가장 잘 사는 방법은 역설적이게도 잘 자는 것입니다. 단잠을 잘 자는 것이 가장 잘 사는 길입니다. 오늘 밤도 푸근히 잘 주무세요. 더보기
한숨의 크기 미꾸라지 한 마리가 온 냇물 흐린다지만, 그 미꾸라지를 억수로 키우면 돈다발이 되는 법이여. 근심이니 상심이니 하는 것도 한두 가지일 때는 흙탕물이 일지만 이런 게 인생이다 다잡으면, 마음 어둑어둑해지는 게 편해야. 한숨도 힘 있을 때 푹푹 내뱉어라. 한숨의 크기가 마음이란 거여. - 이정록의 시집《어머니 학교》에 실린 시〈한숨의 크기〉(전문)에서 - * 사노라면 근심 걱정도 많고 그 때문에 뱉어내는 한숨도 커집니다. 그러나 미꾸라지도 나중엔 '돈다발'이 되듯 걱정 근심과 한숨도 우리에게 생명력을 안겨주는 선물이 될 수 있습니다. 한숨이 커질수록 더 좋은 일이 생길 것이라 굳게 믿고 더 열심히 걸어가야 합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