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솔이 D+300
간만에 서울 입성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해솔이
Rocket.Chat client in Kotlin for Android -https://rocket.chat

https://rocket.chat/install

github - https://github.com/RocketChat/Rocket.Chat.Android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Chat
제주, 보리 #고양이 기본예방접종 3차 맞으러 #한라동물종합병원 으로.
15일 뒤 복막염,광견병 맞으면 끝!
 중성화도 조만간 해야하는데, 하루전에 예약하고 당일은 조식 금지.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일도2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제주 아침, 12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건입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미소를 잃지 말고 주변의 모든 것, 삼라만상에 감사해야 합니다.
여러 가지로 힘들고 불만이 있어서 감사할 수 없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속았다고 생각하고 항상 감사하며 살아가면 좋겠습니다.
- 이나모리 가즈오

속았다고 생각하고 그냥 감사하고 살아갈 수만 있다면,
천지에 감사할 일이 넘쳐날 것입니다.
감사할 일이 없어서 감사하지 않는 생활을 하다보면
정말 감사할 일이 안 나타납니다. 결국 감사는
나를 위해서, 나의 행복과 성공을 위해서 하는 것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감사, 주변
내가 학교를 다니던 시절 
을지로통은 무척 한가했다. 대로변으로 
고만고만한 작은 가게들이 늘어서 있었고 
전차가 딸랑거리면서 다녔다. 자동차는 드물었고, 
말을 탄 경찰이 지나다니기도 했다. 우마차를 끄는 소가 
길에 배설물을 한 무더기 쏟아놓고 가기도 했다. 그때 나는 
길가에 빽빽하게 붙어 있는 수많은 간판을 보면서 
한글을 익히게 되었고 한자도 제법 
많이 알게 되었다. 


- 임형남, 노은주의《골목 인문학》중에서 - 


* 누구에게나 추억의 거리가 있습니다.
아스라이 멀어져 간 유년 시절의 그리운 고향 땅입니다.
그곳이 도회지인 경우 변한 것이 너무 많습니다. 거의
흔적도 없이 사라져 서글퍼지기도 합니다. 그래도
이름은 남아 있기에 그 거리, 그 동네 이름만 
들어도 기억은 저 멀리 유년 시절로 
달려갑니다. 미소를 짓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르막 내리막 숲길  (0) 2018.11.22
있는 그대로  (0) 2018.11.21
을지로통  (0) 2018.11.20
연민  (0) 2018.11.19
선한 인사  (0) 2018.11.17
진정한 건강이란  (0) 2018.11.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workout

pushup
40 × 6


...

'운동일지 > Workout'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12-07 workout  (0) 2018.12.07
2018-11-26 workout  (0) 2018.11.26
2018-11-19 workout   (0) 2018.11.19
2018-11-15 workout  (0) 2018.11.15
2018-11-14 workout  (0) 2018.11.14
2018-11-12 workout  (0) 2018.11.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아무것도 없었던 부족함이 한때는 크나큰 도전이었지만,
반대로 엄청난 축복이기도 했다.
천연자원이 없었기에 창조성에 의지하고 희망을 걸 수밖에 없었다.
우리는 근육보다 머리에 더 많이 의존했다.
그 과정에서 우리 자신 속에 숨겨진 보물들이 땅에서 찾을 수 있는
어떠한 것 보다 훨씬 더 값지다는 것을 깨달았다.
- 시몬 페레스,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에서

무에서 국가를 건설하고, 세계 제일의 창업국가로 발전시킨 데에는
이스라엘의 부족함이 오히려 큰 힘이 되었습니다.
‘성공하거나 아니면 굶어죽기’라는 벼랑 끝에 처한
냉혹한 현실이 역설적으로 앞으로 나아가는 참된 힘이 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는 더 이상 
좋은 것과 나쁜 것, 
옳은 것과 그른 것 사이에 
뚜렷한 선을 그을 수 없었다. 
오직 연민만 있을 뿐이었고, 
그 사랑에는 아무런 조건도 없었다. 


- 아니타 무르자니의《그리고 모든 것이 변했다》중에서 - 


* 연민,
조건이 없습니다.
좋고 나쁜 것을 분별하지 않습니다.
고 장기려 박사의 말처럼 '자기 눈앞에 나타난 
불쌍히 여길 것을 불쌍히 여기는 것'입니다. 
그 실행이 사랑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있는 그대로  (0) 2018.11.21
을지로통  (0) 2018.11.20
연민  (0) 2018.11.19
선한 인사  (0) 2018.11.17
진정한 건강이란  (0) 2018.11.16
의미 있는 기억  (0) 2018.11.1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제주 제주항 2부두 방파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건입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