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요

소리가 화를 낼 때, 소리가 사랑을 할 때 스승이 말한다. '바람이 온다. 소리에 집중하라. 저 소리의 감정과 변화를 느껴라. 소리가 화를 낼 때, 소리가 사랑할 때, 그 소리의 모든 변화를 감지해라. 바람이 우리 얼굴을 핥고 지나갈 때 무슨 소리가 들리는가? 봄이건 가을이건 바람이 불면 가던 길을 멈추고 서야 한다. 그리고 불어오는 바람의 일정한 리듬을 느껴야 한다. 바람에 나부끼는 나뭇잎을 바라보아야 한다. 나뭇잎이 들려주는 소리와 냄새를 알아차려야 한다.' - 심혁주의《소리와 그 소리에 관한 기이한 이야기》중에서 - * 소리를 들으면 압니다. 바람이 부는지, 비가 내리는지. 화가 나 싸우는지, 사랑을 속삭이는지. 나뭇잎이 세게 흔들리면 바람소리가 달라집니다. 마음이 출렁이면 속삭이는 소리가 달라집니다. 내 안에서 나는 마음의 소리, 내 안 .. 더보기
고요하게 흐르는 지혜 마음이 평화롭다면 마치 고요한, 그러나 흐르는 물과 같다. 고요하지만 흐르는 물을 본 적 있는가? 바로 그것이다. 마음은 흐르면서도 고요하고, 고요하면서도 흐른다. 지혜는 바로 그곳에서 일어난다. - 아잔차의《마음》중에서 - * 지혜는 머리가 아니라 고요하게 흐르는 마음에서 나옵니다. 마음이 엉켜있고 복잡하면 안나옵니다. 돌처럼 웅덩이처럼 고여있어도 안나옵니다. 좋은 마음, 좋은 관계, 좋은 소통 속에 고요하게 잘 흘러야 올바른 지혜가 퐁퐁퐁 솟아나옵니다. ... 더보기
건물, 장소와 사랑에 빠지다 사람을 사랑하듯 건물이나 장소와 사랑에 빠지기도 한다. 사랑은 시간이 흐를수록 긍정적인 경험이 쌓이면서 커나간다. 상대와 소통하는 동안 신뢰감과 개방성과 애정이 쌓여간다. 마찬가지로 우리가 어떤 장소를 방문한 역사와 그곳에서 보낸 시간, 그곳에서 얻은 경험이 강렬한 애착으로 발전하기도 한다. - 콜린 엘러드의《공간이 사람을 움직인다》중에서 - * 건물과 장소에도 저마다의 기운과 주파수가 있습니다. 저절로 고요해지고, 또는 저절로 흥겨워지고, 또는 경건해집니다. 특히 인생의 터닝포인트였던 곳, 마음의 평화를 얻었던 곳, 꿈을 꾸게 한 곳, 사랑이 시작된 곳이면 더욱 남다릅니다. . 더보기
침묵을 배우려면 결단코 침묵을 허물지 말아야 할 인생의 길목들을 파악하는 것. 일단 침묵하는 것이 좋다고 판단되는 모든 대목에서 단호함을 유지하는 것. 그런데 이 모든 것은 깊은 숙고와 밝은 혜안을 통해서만 가능하다. 바로 그렇기에 옛 현인들은 이렇게 말한다. "말을 배우려면 인간에게 다가가야 한다. 그러나 어떻게 침묵해야 하는지를 깨치려면 신을 따라야 한다." - 조제프 앙투안 투생 디누아르의《침묵의 기술》중에서 - * 침묵을 배우려면 고요한 훈련이 필요합니다. 고요함이 주는 힘을 깨달아야 합니다. 신은 가장 고요할 때 우리에게 다가옵니다. 내면이 고요한 사람에게만 신의 음성이 들립니다. 지혜로운 사람만이 침묵할 줄 알고, 침묵 속에 신을 만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