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고통

극한의 고통 경험에는 항상 타인과 온전히 공유할 수 없는 개인적 요소가 포함되어 있게 마련이다. 고통도 타인과 나눌 수 없는 것이다. 고통이 어느 지경까지 가면 고통을 겪는 이의 세계와 언어를 파괴한다. 고통은 말을 박살 낸다. 어느 정도 아프면 무엇 때문에 아프다는 말을 할 수 있지만 고통이 너무 압도적일 때에는 그렇게 말하는 능력조차 잃게 된다. - 라르스 스벤젠의《외로움의 철학》중에서 - * 극한의 고통에서 나오는 것은 언어가 아닙니다. 비명입니다. 울부짖음입니다. 아무도 대신할 수 없고 누구와도 나눌 수 없습니다. 오로지 혼자만의 지극히 개인적인 경험일 뿐입니다. 그러나 그때에도 곁에 누가 있느냐에 따라 고통의 질감은 달라집니다. 자기 고통처럼 같이 아파하고 눈물짓고 어루만지면, 그런 사람 하나 있으면 그 어.. 더보기
고통 뒤에는 금광이 숨겨져 있다 모든 고통 뒤에는 금광이 숨겨져 있다. 고통이 없으면 금광은 발견될 길이 없다. 고통을 겪지 않은 사람은 금광이라는 존재 자체를 알지 못한다. 실패하는 사람은 늘 고통 뒤에 숨지만, 금광이 거기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결코 알지 못한다. 성공하는 사람은 늘 고통의 앞에 서 있지만, 고통의 뒤에 자신이 원하는 황금이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 보도 새퍼, ‘멘탈의 연금술’에서 어떤 일을 할 때는 어김없이 고통과 시련이 따릅니다. 그것들은 진짜 고통과 시련이 아니라 성공으로 가는 하나의 과정이 고통과 시련이라는 가면을 쓰고, 나타났을 뿐임을 명심해야 합니다. 고통 뒤에는 금광이 숨겨져 있습니다. 더보기
가벼운 아령으로는 근육을 키울 수 없다 감당하기 어려운 시련과 고통이 아니면 우리는 성장할 수 없다. 근육을 키우려면 감당하기 어려운 무게를 들어야 한다. 어려운 과제를 해결할 때마다 우리는 그만큼 강해진다. 그만큼 성장한다. 뿌리를 단단히 박고 하늘을 찌를 듯이 서있는 나무들을 보라. 그들은 모두 폭풍우를 견딘 모습이다. - 보도 새퍼, ‘멘탈의 연금술’에서 가벼운 아령으로는 결코 근육을 키울 수 없습니다. 가벼운 아령으로 근육을 키울 수 없다면 어려운 시련과 문제를 만났을 때 이를 기꺼이 받아들이고 기뻐해야 하지 않을까요? 어려운 시련과 문제야말로 근육을 키울 수 있는 최고의 아령이라 할 수 있습니다. 더보기
글쓰기 근육 글쓰기는 부단한 연습이 필요하다. 글쓰기에 필요한 근육은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서만 키울 수 있고 고생 없이는 조금도 커지지 않는다. 시작부터 잘못된 길로 갈 수도 있고, 가다가 막다른 골목에 이를 수도 있으며, 어느 순간 자기의심에 빠져버릴 수도 있다. - 줄리언 반스 외의《그럼에도 작가로 살겠다면》중에서 - * 글쓰기도 근육이 필요합니다. 그러려면 '규칙적인 운동'이 필요합니다. 그'규칙적인 운동'의 기본은 독서입니다. 더불어 '고통의 경험'도 중요합니다. 좌절, 실패, 상실, 상처, 깊은 슬픔의 경험도 글쓰기 근육을 키우는 자양분입니다. 그다음은 습작의 반복입니다. 습작의 반복도 그 자체가 고통입니다. 그 고통을 통해 글쓰기 근육은 더욱 단단해집니다. 더보기
절대 잊을 수 없는 날 사람은 누구나 절대 잊을 수 없는 날이 있다. 살아오면서 자신의 삶에 강렬한 충격을 주고, 기억 속에 깊은 흔적을 남긴 그런 날을, 사람들은 품고 산다. 그것은 좋은 경험일 수도 나쁜 경험일 수도 있다. 대개의 경우 잊을 수 없는 건 아픈 경험이기 쉽다. 나 역시 마찬가지여서 내 몸과 마음에서 떠나지 않는 날이 몇 있다. 그 중 가장 아픈 건 1995년 6월 8일이다. 이날, 내 아들 대현이는 스스로 죽음을 택했다. - 김종기의《아버지의 이름으로》중에서 - * 참척(慘慽)! 자식이 먼저 죽는 고통을 이르는 말입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아들의 죽음, 그것도 학교폭력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어버린 자살. 어찌 그 날, 그 아픔을 잊을 수 있겠습니까. 그야말로 청천벽력입니다. 날벼락도 그런 날벼락이.. 더보기
75년 인생에서 얻은 것 영국의 저널리스트인 맬컴 머거리지는 "내가 이 세상에서 75년 인생을 살면서 배운 모든 것, 특히 나의 존재를 진정으로 고양시키고 계몽시켰던 모든 것은, 내가 힘들게 추구했던 행복이든 또는 거저 얻은 행복이든 행복을 통해서가 아니라 고통을 통해서 얻은 것이었다. 나는 이것을 백 번이라도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 데이비드 브룩스의《두번째 산》중에서 - * 맞습니다. 저도 전적으로 동의합니다. 세상을 제법 살아보니, 그때는 고통이었는데 그 고통을 통해서 얻는 행복이 너무도 많습니다. 그렇다면 오늘의 쓴 고통도 언젠가 행복의 단 열매로 영글 것임이 틀림없습니다. 그런 믿음을 갖고 언제 끝날지 모를 고통의 터널을 오늘도 미소로 달려 나갑니다. 더보기
인생의 가장 큰 스승은 뼈아픈 실패다 인생의 가장 큰 스승은 ‘뼈아픈 실패’라는 것을 깨달았다. 뼈아픈 실패는 고통의 절정을 보여준다. 그리고 그런 고통이 근본적인 변화를 가능하게 만든다. 뼈아픈 경험의 복기는 자신의 약점이나 무지, 실수를 정면으로 쳐다 볼 수 있게 해준다. 이를 통해 더 개방적인 태도를 갖게 하고, 주체적으로 생각하게 이끈다. - 레이 달리오, 브리지워터 어소시에이츠 회장 우리가 실패를 거듭하는 이유는 실패를 외면하기 때문입니다. 무엇이든 정면으로 보고 나면 인간은 자연스럽게 해결 방안을 모색하게 됩니다. 상처난 곳을 정확히 들여다봐야 좋은 약을 쓸 수 있듯이, 후회없는 삶을 살려면 아픈 것들을 적극적으로 들여다보는 일이 꼭 필요합니다. 더보기
아이들의 감정 변화 가끔은 나이가 어린 학생들도 강렬한 감정의 변화를 경험하고 고통스러운 기분에 휩싸이곤 합니다. 그럴 때 자신의 감정과 기분을 조절하는 방법을 알지 못한다면 엄청난 고통을 겪게 될 거예요. 이때 교사들이 숨을 들이쉬고 내쉼으로써 마음다함의 에너지를 만들어 내 학생들의 고통을 덜어준다면 더없이 아름다운 일이겠지요. - 틱낫한, 캐서린 위어의《행복한 교사가 세상을 바꾼다》중에서 - * 아이들의 감정은 참으로 변화무쌍합니다. 종잡을 수 없습니다. 순하고 여린 듯하면서도 격하고 분화구처럼 치솟습니다. 한 살이라도 일찍 자신의 감정 변화를 스스로 다스리는 방법을 잘 배워야 불필요한 고통을 줄일 수 있습니다. 어렵지 않습니다. 깊은 호흡 하나만 잘 배워도 감정 변화를 다스리는 능력을 얻을 수 있습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