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만남

사업의 중심에는 항상 사람이 있다 제가 생각하는 좋은 경영자의 덕목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따뜻한 심장이 있는 경영입니다. 물론 사업에 대해 잘 알아야겠죠. 그러나 동시에 그 사업의 중심이 무엇인지를 알아야 하며, 그것은 바로 사람입니다. 사람이 가장 중요합니다. - 오프라 윈프리 오프라 윈프리는 “모든 사람과 모든 사건과 모든 우연한 만남을 제 사랑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로 생각합니다.”라고 말합니다. 사람의 중요성을 모르는 사람은 리더의 자리에 앉지 말아야 합니다. “직원들이 회사를 떠날 수 있을 만큼 트레이닝 시키자. 그리고 회사를 떠나지 못할 만큼 잘해주자.” 버진 그룹 리차드 브랜슨 회장 이야기도 함께 보내드립니다. 더보기
이별의 이유 만남의 이유가 이별의 이유가 된다. 냉철해 보여서 좋았는데 날카로움에 베일 수도 있고, 열정적이어서 좋았는데 감당하기 벅찰 수도 있다. 결정적으로 이별은 사소한 사건을 계기로 이뤄진다. 사소한 사건이지만 그 조그만 사건에 너와 나의 모든 것이 다 들어 있다. - 권석천의《사람에 대한 예의》중에서 - * 좋아서 만나고 싫어져서 헤어집니다. 그 좋음과 싫음의 이유가 같습니다. 같은 하나인데 뜻이 둘로 갈라져 정반대의 것으로 해석되었을 뿐입니다. 그 사이에 '사소한 사건'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전혀 문제될 것 같지 않은 작은 일이 빌미가 되어 '정말 좋았던 것'이 '정말 싫은 것'으로 바뀌면서 이별의 이유가 됩니다. 더보기
아, 그리운 만남 만남은 자기 자신을 알아가는 과정이다. 몰랐던 자신에 대해 알게 된다. 내가 이렇게 소심하구나. 이런 말도 할 줄 아는구나. 이런 편지도 쓸 수 있구나. 내가 이렇게 질투도 많고, 의심도 많은 사람이구나. 나는 착한 사람이 아니라 착한 척하는 이기적인 사람이구나. 알게 되는 것은 그것만이 아니다. 사람에 대해 알게 된다. - 권석천의《사람에 대한 예의》중에서 - * 사람이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배고프듯 만남이 그리울 때가 있습니다. 언제 만나지? 오늘 당장? 아니면 내일? 하루 한 시라도 빨리 만나고 싶은 마음입니다. 만나면 드러납니다. 내가 드러나고 나와 그 사람 사이의 관계가 드러납니다. 나를 알게 되고, 남을 알게 됩니다. 그러면서 성장합니다. 만남은 함께 자라며 흐르는 강물입니다. 더보기
사람을 만나는 공부 역사는 무엇보다 사람을 만나는 공부입니다. 고대부터 근현대까지의 긴 시간 안에 엄청나게 많은 삶의 이야기가 녹아 있어요. 그 이야기를 읽다 보면 절로 가슴이 뜁니다. 가슴 뛰는 삶을 살았던 사람을 만나고 그들의 고민과 선택과 행동에 깊이 감정을 이입했기 때문이죠. - 최태성의《역사의 쓸모》중에서 - * 역사(History)는 이야기입니다. 나보다 먼저 산 사람들이 빚어낸 이야기입니다. 그 이야기를 만든 사람들을 만나는 것이 역사 공부입니다. 그의 삶이 이야기가 되고 역사가 된 사람들을 만나는 것, 그 만남을 통해 내 가슴이 뛰고 새로운 선택, 새로운 행동을 하게 되면 역사 공부를 잘 한 것입니다. 사람이 사람을 만남으로써 새로운 역사가 만들어집니다. 더보기
사람의 만남 길을 걸으며 수많은 사람을 만났다. 풀잎 같은, 들꽃 같은, 바닷물에 반짝이는 이슬 같은, 길에서 만나 아름다웠고 길에서 만나 마음이 열렸던 그런 사람들. - 서명숙의《서귀포를 아시나요》중에서- * 사람이 사람을 만나는 것이 재산입니다. 큰 행운입니다. 기적과도 같습니다. 길에서, 산에서, 배움의 길에서 만난 사람들. 꿈과 꿈너머꿈을 함께 꾸고 이루는 그런 아름다운 사람들. 더보기
창의력은 그저 이것 저것을 연결하는 일이다 벌이 이 꽃 저 꽃에서 약탈을 해도 일단 꿀을 만들면 그 꿀이 전부 벌의 것이듯, 다른 사람에게서 빌려온 작품도 마찬가지다. 그 모든 걸 바꾸고, 뒤섞고, 자기 작품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 미셀 드 몽테뉴 스티브 잡스는 “창의력은 그저 이것 저것을 연결하는 일이다”고 했습니다. 하늘에서 갑자기 뚝 떨어진 발명이란 존재하지 않습니다. 인간의 창조성은 진공상태에서 나오는 게 아닙니다. 경험, 만남, 전례가 창조의 씨앗입니다. 아이 같은 호기심을 갖고 더 많이 읽고, 역사와 전례, 경험에서 배우면 누구나 창의성이 높아집니다. 더보기
시인은 울지 않는다? 성숙해진 시인들은 울지 않는다. 슬픔의 심경이면 그 슬픔의 원천을 찾아내고 그것이 무엇인지 생각했다. 인생을 살아간다는 것이 원래 힘든 일임을 알았다. 삶에는 만남과 이별이 있고, 기쁨과 슬픔이 공존한다. 인생은 원래 꿈같은 것이며 흘러가는 것이다. 그러니 이별에 앞서 울고, 뜻을 펴지 못해서 탄식하지 않는다. - 안희진의《시인의 울음》중에서 - * 그렇지 않습니다. 시인들은 익어갈수록 많이 웁니다. 슬픔의 우물이 너무 깊어서 울기도 하고 슬픔이 기쁨으로 바뀌는 순간의 감동 때문에 울기도 합니다. 시인에게는 삶의 모든 파편들이 시의 재료가 됩니다. 아픈 이별과 절망조차도 시가 됩니다. 그래서 또 웁니다. 더보기
좋은 코치와의 만남 코치의 질문은 고객이 드러내고 싶은 것을 분출하게 할 때 강력해진다. 이 과정에서 자연적으로 일어나는 것이 관점의 전환이다. 스스로 현재 문제에 집착하고 있는 자신을 다른 차원에서 바라보게 하고, 지금까지 보지 못한 면을 보며, 전체 상황을 파악하게 함으로써 효과적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게 한다. 패러다임이 전환되면 시야가 넓어져서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가능성을 보게 된다. - 박창규, 권은경 외의《코칭 핵심 역량》중에서 - * 좋은 코치의 질문 하나가 사람을 번쩍하게 만들 수 있습니다. 평소 전혀 생각하지 못했던 것을 떠올리게도 하고, 전혀 다른 관점에서 현상을 바라보게도 하고, 삶의 패러다임을 통째로 바꾸기도 합니다. 좋은 코치 한 사람을 만나면 세상을 보는 관점도 바뀌고 새 길도 열립니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