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놀라운 기하급수적 변화 예를 들어 한 걸음에 1미터씩 걸어서 30발자국을 간다면 30미터를 갈 수 있다. 이것이 산술급수적 변화다. 그런데 만일 기계의 도움을 얻어 첫걸음에는 1미터, 두 번째 걸음에는 2미터, 세 번째는 4미터, 이렇게 2배씩 30발자국을 간다면 얼마나 걷게 될까? 불과 29번째 발걸음에 달에 도착하게 되고, 30번째 발걸음이면 다시 지구로 돌아오고도 남게 된다. 기하급수적 변화는 인간의 상상을 뛰어넘는다. - 이광호의《아이에게 동사형 꿈을 꾸게 하라》중에서 - * 21세기를 사는 우리는 놀라운 기하급수적 변화를 경험하고 있습니다. 작은 칩 하나에 우주가 담기고, 인공지능이 인간의 뇌를 압도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우리는 한 걸음 한 걸음 열심히 걸으면서 일상을 살아가야 합니다. 아무리 기하급수적 변화를 겪어도.. 더보기
맛있는 밥 요리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아주 특별한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마음이 움직이지 않으면 죽은 음식입니다. 아니, 더 가혹하게 말하면 그것은 독입니다. 무엇보다 나에겐 사람들의 마음을 녹여 줄 요리가 필요했습니다. 탈진해서 오는 사람들도 있었고, 아내와 연락이 끊겼다며 통곡을 쏟아 놓는 친구도 있었습니다. 그 사람들을 간호하듯 요리를 준비했습니다. - 임지호의《마음이 그릇이다, 천지가 밥이다》중에서 - * 밥은 생명입니다.맛있는 밥 한끼가 사람을 살립니다.밥은 손이 아니라 마음으로 짓는 것입니다.솜씨가 아니고 정성과 사랑으로 짓는 것입니다.밥을 먹는 것은 정성을 먹는 것이고사랑을 먹는 것입니다. 그래서어머니가 짓는 밥은꿀맛입니다. ... 더보기
영혼에도 밥이 필요하다 영혼의 임무를 기억한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지금 하고 있는 일에 완전히 빠져 있을 때 하는 활동과 행동들은, 만족감을 주고 목적의식을 갖게 한다. 자신과 타인들을 위해 봉사할 때, 지치지 않고 인생과 일에 대해 달콤한 만족을 찾으려 할 때, 당신은 본연의 일을 하고 있는 것이다. - 게리 주커브의《영혼의 의자》중에서 - * 몸에 밥이 필요하듯영혼에도 영양소가 필요합니다.완전한 몰입과 뚜렷한 목적의식, 타인에 대한 봉사, 지치지 않는 기운, 달콤한 만족감... 이런 요소들은각 사람의 영혼을 고양시키고 제 임무를 제대로 수행하게 하는 귀한 영양 식단들입니다. 더불어 몸도 더 아름다워지고, 인생도 좋아집니다. ... 더보기
큰일을 낸다 맛있게 밥을 먹는다거나, 밝은 표정을 짓는다는 것은 지극히 작은 일이며, 대수롭지 않게 넘어갈 수 있다. 하지만 이 작은 일상의 일들이 때로는 큰일을 이룬다. - 유희태의《포용력》중에서 - * '큰일'이라 하면 거창한 것을 떠올리기 쉽습니다. 그러나 가장 소소한 것, 일상으로 늘 하는 일이 가장 큰일입니다. 그걸 놓치면 나중에 정말 큰일이 되고마니까요. 작은 물방울, 작은 구멍 하나가 큰일을 냅니다. 더보기
'밥은 제대로 먹고 사는지요?' 나는 밥 먹는 시간을 '잘' 대하고자 합니다. 밥 먹고 숨 쉬고 잠자는 것과 같은 일상을 단지 수단이 아닌 삶의 귀한 목적으로서 대할 때, 내가 귀히 여기는 다른 영역도 제자리를 찾는 충만함의 확장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그대는 어떤지요? "밥은 제대로 먹고 사는지요?" - 김용규의《당신이 숲으로 와준다면》중에서 - * "밥 잘 먹었느냐" "진지 잘 드셨어요?" 점차 사라지고는 있지만 우리의 가장 전통적인 인사말입니다. 그 사람의 육체적 정서적 경제적 안부가 모두 담겨 있습니다. 그날그날 밥을 제대로 맛있게 먹고 살면 잘 사시는 것입니다. 행복이 '맛있는 밥'에 있습니다. 더보기
일상적인 행복 진짜 행복해지려면 일상적인 행복을 느낄 수 있어야 한다. 일상적인 행복을 맛보기 시작하면 수시로 행복해진다. 아무일 없는 상황이 얼마나 다행스러운가를 알아차리면 온통 행복한 일 천지다. 일상적인 행복은 행복의 시작점이다. - 강미영의《숨통트기》중에서 - * 밥먹는 시간이 행복입니다. 일하고 잠자는 시간이 행복입니다. 놀고 사랑하는 시간이 행복입니다. 매일 반복되는 일상의 작은 행복들이 모여 우주보다 큰 행복을 만들어 갑니다. 더보기
밥은 징검다리다 밥은 징검다리다. 밥은 사십오 년. 길고 길게 연결되어온 내 호흡이 지나온 길이다. 숨 앞에 밥을 놓고 밥의 길을 더듬어보면 차고 따뜻하고 아득하다. - 함민복의《미안한 마음》중에서 - * 검정 뚝배기에 고추장 풀고 감자 홍당무 뚝뚝 썰어 자글자글 끓여놓고 별빛 아래 마당에서 손녀딸을 기다리시던 우리 할머니. 오늘 해지는 길에 찬바람이 불어 그 달큰했던 맛을 떠올려 봅니다. 입에 침이 차오르던 할머니의 밥! 그 징검다리를 건너며 자랐던 지난 세월이 어느새 아득하여 눈물로 고입니다. 따뜻한 감사의 눈물입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