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평화가
일상이 된 지 오래이다 보니,
사람들 모두 전쟁의 공포에 무뎌진 것
같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여전히 종전 선언이
이루어지지 않은 휴전 상태(2019년 6월 현재)이며,
지금 이 순간에도 세계 여러 나라에서는
전쟁으로 인해 많은 이들이 목숨을
잃는 등 고통을 겪고 있다.


- 한준식의《여든아홉이 되어서야 이 이야기를 꺼냅니다》중에서 -


* 우리는 때때로
우리가 휴전 상태인 것을 잊고 지냅니다.
'휴전 상태'는 전쟁이 끝난 것이 아니라 잠시
중지된 상태를 뜻합니다. 조금이라도 방심하면
언제 다시 전쟁이 터질지도 모릅니다.
긴장을 늦추지 않고 관리를 잘해야
평화를 유지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도
방심은 금물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갑자기 눈물을 터뜨린 30대 남성  (0) 2020.05.22
'나'를 찾아서  (0) 2020.05.21
휴전 상태  (0) 2020.05.20
'너 참 대범하더라'  (0) 2020.05.18
어둠 속에 감춰진 빛  (0) 2020.05.18
무한대 부드러움  (0) 2020.05.15
반응형

솔직히, 
아무 문제없다. 다만...
다만, 완전히 방심하고 있는 사이 
모든 것이 한순간에 바뀌어 버릴지도 
모른다는 은밀한 두려움이 있을 뿐. 
모든 것이 변해버릴 것만 같은 두려움과 
평생 모든 것이 지금과 똑같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사이에 
갇혀 있다. 

- 파울로 코엘료의《불륜》중에서 - 


* 언제나 방심이 문제입니다.
잠시 방심하는 그 한순간에 일이 터집니다. 
손쓸 틈도 없이 모든 일이 변해 버립니다.
그때 조용히 생겨나는 '은밀한 두려움',
드러낼 수도, 안 드러낼 수도 없는
두려움에 사태가 더 악화됩니다.
방심은 금물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콤한 덫  (0) 2019.06.10
싸움의 기술  (0) 2019.06.09
은밀한 두려움  (0) 2019.06.07
급체  (0) 2019.06.07
나에게 끌리는 색깔  (0) 2019.06.05
다가오는 매 순간은...  (0) 2019.06.04
반응형
솔직히, 
아무 문제없다. 다만...
다만, 완전히 방심하고 있는 사이 
모든 것이 한순간에 바뀌어 버릴지도 
모른다는 은밀한 두려움이 있을 뿐. 
모든 것이 변해버릴 것만 같은 두려움과 
평생 모든 것이 지금과 똑같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사이에 
갇혀 있다. 


- 파울로 코엘료의《불륜》중에서 - 


* 언제나 방심이 문제입니다.
잠시 방심하는 그 한순간에 일이 터집니다. 
손쓸 틈도 없이 모든 일이 변해 버립니다.
그때 조용히 생겨나는 '은밀한 두려움',
드러낼 수도, 안 드러낼 수도 없는
두려움에 사태가 더 악화됩니다.
방심은 금물입니다.


...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급체  (0) 2018.06.15
다가오는 매 순간은...  (0) 2018.06.14
은밀한 두려움  (0) 2018.06.13
작은 긁힘  (0) 2018.06.12
짐이 무거워진 이유  (0) 2018.06.11
역지사지(易地思之)  (0) 2018.06.09
반응형

출발이 순조롭다고 

방심하고 나태해지는 것보다

출발이 좀 매끄럽지 못해도,

그것이 계기가 되어 더 노력할 수 있다면 

그것이 훨씬 좋은 결과로 나타납니다.


- 이정하의《돌아가고 싶은 날들의 풍경》중에서 -



* 출발이 순조로우면

참으로 기쁘고 감사한 일입니다. 

행여 그렇지 못하더라도 더 좋은 일이

생길 것이라는 믿음을 가지고 출발해요.

그 믿음대로 될 테니까요.   



...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경험  (0) 2018.01.03
일이 즐겁다  (0) 2018.01.02
순조로운 출발  (0) 2018.01.01
내면을 보는 눈이 있는가?  (0) 2017.12.30
'아힘사'  (0) 2017.12.29
밤마실, 별이 총총한 밤에...  (0) 2017.12.28
반응형

솔직히,
아무 문제없다. 다만...
다만, 완전히 방심하고 있는 사이
모든 것이 한순간에 바뀌어 버릴지도
모른다는 은밀한 두려움이 있을 뿐.
모든 것이 변해버릴 것만 같은 두려움과
평생 모든 것이 지금과 똑같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사이에
갇혀 있다.


- 파울로 코엘료의《불륜》중에서 -


* 언제나 방심이 문제입니다.
잠시 방심하는 그 한순간에 일이 터집니다.
손쓸 틈도 없이 모든 일이 변해 버립니다.
그때 조용히 생겨나는 '은밀한 두려움',
드러낼 수도, 안 드러낼 수도 없는
두려움에 사태가 더 악화됩니다.
방심은 금물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꽉 묶어둔 선물 보자기를 풀듯이  (0) 2015.06.12
다가오는 매 순간은...  (0) 2015.06.11
은밀한 두려움  (0) 2015.06.10
급체  (0) 2015.06.09
슬픔의 강을 건널 때  (0) 2015.06.08
백지가 되는 순간  (0) 2015.06.06
반응형

삶이 편안하면 방심하게 되고,
방심하면 안주하고 방탕해진다.
편안한 삶에는 성장이 없다.
시련이나 위기는 스스로를 단련시키고
더욱 옹골찬 인간으로 빚어지게 한다.
도자기는 수천도 고온을 견디고 나서야 예쁜 그릇이 된다.
온실 속 화초보다 온갖 위험 속에 자란 야생초가
더 강인하고 생명력이 질기다.
-권근, ‘주옹설’에서

 

레오 버스카클리아 글을 함께 보내드립니다.
‘산다는 것은 죽는 위험을 감수하는 일이며,
희망을 가진다는 것은 절망의 위험을 무릅쓰는 일이고,
시도해본다는 것은 실패의 위험을 감수하는 일이다.
그러나 모험은 받아들여져야 한다.
왜냐하면
인생에서 가장 큰 위험은
아무것도 감수하지 않는 일이기 때문이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