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병에 걸리지 않는 사람 당신은 명상, 에너지 치유 그리고 지압, 마사지, 태극권, 요가, 그리고 다른 형태의 신체 운동이 포함한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 이미 궁극적인 치유자가 자신 안에 있다는 것을 알고 있거나, 혹은 깨닫게 될 것이다. 이 범주에 속하는 사람들은 사실 거의 병에 걸리지 않는 사람들이다. - 안드레아스 모리츠의《건강과 치유의 비밀》중에서 - * 병은 반드시 원인이 있습니다. 어떤 원인의 결과가 병으로 나타납니다. 물론 도무지 원인을 알 수 없는 병도 있습니다. 하지만 잘 들여다보면 많은 전조가 이미 있었음을 알게 됩니다. 전조가 보일 때, 또는 전조가 나타나기 전에 몸 관리, 마음 관리를 열심히 하게 되면 다가오던 병도 물러나게 됩니다. 생활 습관을 조금만 바꾸어도 병에 걸리지 않는 사람이 됩니다. 더보기
인간의 몸은 병에 걸리도록 설계되지 않았다 인간의 몸에는 병에 걸리도록 설계된 프로그램은 없지만, 완벽한 평형 혹은 균형 상태를 유지하면서 균형이 무너졌을 때 다시 균형을 잡도록 하는 프로그램이 많다. 건강해지려는 것은 인간의 본성이지만 이러한 프로그램들이 효과적으로 작동하는 전제 조건을 충족시키는 것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 - 안드레아스 모리츠의《건강과 치유의 비밀》중에서 - * 병에 걸리는 것도 '나'고 병을 이겨내는 것도 '나'입니다. 몸의 균형을 잃었을 때 병에 걸리고 몸의 균형을 다시 찾았을 때 병을 이겨낼 수 있습니다. 다른 사람이 대신할 수 있는 일이 아닙니다. 전적으로 나의 몫입니다. 완벽한 균형 상태 유지가 '나'를 살립니다. 더보기
엄마를 잃고 나 또한 6년 전에 엄마를 잃고 어두운 골짜기를 헤매다가 겨우 극복하고 맞은편 등성이로 올라섰다. 엄마의 죽음이 내가 의대에 진학한 최초의 이유였다. 엄마 같은 환자를 돕고 싶었고 엄마를 데려간 병에 복수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 - 데이비드 파젠바움의《희망이 삶이 될 때》중에서 - * 엄마를 잃은 슬픔. 그 상실감은 겪어본 사람만이 압니다. 더구나 병으로 어머니를 잃으면 그 허망함이 하늘을 찌릅니다. 그러나 때로는 그 허망함이 선한 복수심으로 바뀌어 꿈이 되기도 합니다. 엄마의 병 때문에 의사가 되어, 엄마를 살리는 마음으로 환자를 극진히 대하는 모습이 유난히 더 감동으로 다가옵니다. 그런 의사가 그립습니다. 더보기
몸에 독이 되는 음식 비만은 단순히 음식을 많이 먹어서 걸린 병이 아니라 몸에 독이 되는 음식을 많이 먹어 걸린 병이다. 몸의 독을 빼낸 뒤에 좋은 것으로 채운다면 살이 찌지 않을 뿐 아니라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다. 이 이치만 안다면 비만은 물론이고 불치와 난치로 고생할 일은 없다고 해도 좋다. - 상형철의《독소 다이어트》중에서 - * 정말 큰일입니다. 조금만 유심히 살펴보면 몸에 독이 되는 음식들이 곳곳에 가득합니다. 그런 음식들은 편하다는 이유로, 시간이 없다는 핑계로 무심히 먹습니다. 그리고는 후회할 틈도 없이 비만에, 질병에 힘들어 합니다. 건강의 근본은 음식입니다. 내가 먹는 음식은 내가 잘 선택해야 합니다. 더보기
온수기도 가끔 고장이 난다 사람의 몸은 가끔 병이 나는 게 정상이다. 우리 몸의 정화 시스템은 우리가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서 부패한 것들을 밖으로 퍼내는 것이 정상이다. 온수기도 가끔 고장 나는 것이 정상이다. 이런 식으로 흘러가는 것이 삶의 속성이다. - 아잔 브람의《아잔브람 행복론》중에서 - * 살다보면이따금 병이 납니다.병든 사람도 힘들지만 주변 사람들도 많이 힘들어집니다. '어떻게 받아들이느냐'가관건입니다. '내 몸이 지금 정상으로 가고 있구나,몸 안의 찌꺼기들을 쏟아내고 있구나' 생각하면훨씬 덜 힘들고, 병도 빨리 낫게 됩니다.정신도 더불어 성장합니다. ... 더보기
의사와 철학자, 그리고 힐러 사람의 몸을 다루는 의사는 철학자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옛날에는 샤먼이나 승려가 의사였습니다. 그들은 환자에게 자연의 이치에 맞는 올바른 생활을 하게 하여 자연 치유력을 이끌어냅니다. 병든 사람은 철학자를 찾아가 인생의 어디가 잘못되었는지, 어디가 막혔는지 의논하여 생활을 올바르게 바꾸기도 합니다. 미래의 의사는 그런 인생의 컨설턴트로서 역할을 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 에모토 마사루의《물은 답을 알고 있다》중에서 - * 맞습니다.의사는 몸만 다루는 사람이 아닙니다.몸을 통해 마음을 들여다보고, 마음을 통해삶을 어루만지는 인생의 컨설턴트여야 합니다. 그래서 몸의 병을 고치면서 마음의 병까지도 고칠 수 있어야 하고, 마음의 병을 고치면서삶 전반의 아픔과 상처까지 치유할 수 있을 때, 우리는 그를 가리켜 .. 더보기
고독이라는 병 고독을 가리켜 병이라 한다면 그 치료는 그리 어렵지 않게 해결할 수 있는, 고침을 얻을 수 있는 병일지 모른다. 멘델스존은 연인을 잃었으나 우아한 멜로디를 얻었고, 평생을 고독 속에 보낸 괴테는 그 대가로 파우스트를 얻을 수 있었다. - 김형석의《고독이라는 병》중에서 - * 고독이 병이라면그 병은 누구에게나 있습니다.예외가 없습니다. 그러나 그 고독의 병 때문에어떤 사람은 사랑을 하고, 음악을 만들고불멸의 언어를 남깁니다. '고독'은 병이 아니라 선물입니다. 더보기
잘못 보고, 잘못 듣고... 눈이 흐려져서 눈앞이 어른거릴 때는 무엇을 보아도 잘못 보게 되고, 귀에 병이 있어 귀울림이 있을 때는 무엇을 듣더라도 잘못 듣게 된다. 마음속에 어떤 사물에 대한 선입견이 있을 때는 무엇을 처리하든지 잘못 생각하게 된다. 이러한 까닭에 마음이라는 것을 비워두는 것이 중요하다. - 팡차오후이의《나를 지켜낸다는 것》중에서 - * 그릇이 더러우면 무엇을 담아도 함께 더러워집니다. 마음의 그릇도 마찬가지입니다. 마음의 그릇이 제대로 잘 닦여 있지 않으면 보고 듣고 생각하는 모든 것이 뒤틀립니다. 거꾸로 보고, 딴 소리를 하고, 엉뚱한 방향으로 내달립니다. 그릇을 씻으려면 먼저 비워야 합니다. 비우는 것이 시작입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