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부모

아이는 부모의 거울 아이의 요구를 바로 들어주면 아이는 금방 편해진다. 그러나 원하는 것을 늘 바로바로 들어주어 아이를 편한 것에만 익숙하게 만들어 버리면, 아이는 자기가 원하는 대로 바로 이뤄지지 않으면 힘들어하는 사람이 된다. - 오은영의《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중에서 - * 아이를 편하게 하면 부모도 편해집니다. 아이가 불편해하고 떼를 쓰면 부모도 힘들어집니다. 아이에 앞서 부모인 내가 힘든 게 싫어서 대충 눈감아 버리며 편한 것만 찾았던 것은 아닌가요. 부모가 바로 서야 아이도 우뚝 설 수 있음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 더보기
부모가 찌르는 비수 부모가 찌르는 비수 부모가 자신의 상처를 해결하지 못한 채 아이를 사랑한다고 안아주면, 그 상처가 비수가 되어 아이를 찌른다. 아이가 아파하면 미안하고 안쓰러워서 더욱 꼭 안아주게 되지만 부모가 품고 있는 비수에 더욱 깊숙이 찔릴 수밖에 없다. 그런데도 대부분의 부모들은 아이가 쓰러지기 전까지는 그것을 바른 사랑이라 착각하고 만다. - 원동연의《나는 언제나 온화한 부모이고 싶다》중에서 - * 부모 때문에 상처를 받은 아이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부모는 사랑이었으나 아이에게는 비수가 되어 평생의 큰 트라우마로 남아 가슴을 후빕니다. 먼 훗날 부모의 나이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그게 비수가 아닌 사랑이었음을 깨닫지만 그때는 이미 늦습니다. 그래서 부모도 사랑의 표현방식에 대해서 늘 성찰해야 합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