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마

발차기 몸에 열이 날 수 있게 몸을 풀고 선무도의 발차기, 승형(품새)을 수련했다. 추운 겨울에도 몸은 뜨끈뜨끈해지고 호흡이 더 크게 느껴진다. 몸에 열이 나니 점퍼를 벗고 다시 한 번 발을 찬다. 얼어있던 코끝, 발끝에도 열이 나면서 힘이 실린다. 움츠려 들었던 어깨, 가슴도 편안해지고 움직일수록 몸이 조화를 이룬다. 힘이 실린 손끝은 날카롭게 차가운 허공에 몸으로 동작을 그려간다. - 김재덕의《나는 오늘도 수련하러 갑니다》중에서 - * 발차기만 잘 연마해도 몸이 달라집니다. 한겨울에도 열이 나고 사지에 힘이 실립니다. 수련에는 나이가 따로 없습니다. 한살이라도 젊고 어릴수록 좋고, 나이 들었어도 그래서 더 좋습니다. 중요한 것은 건강할 때 시작하는 것입니다. 건강을 잃으면 하고 싶어도 못합니다. 그럴 힘도 .. 더보기
고생을 해야 비로소 인간성이 연마된다 지금 누가 보아도 비참할 정도의 재난을 당했다면 그 사건은 그 사람의 장래에 분명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그것은 그에게 하늘이 준 ‘포상’일지도 모른다. 하늘은 사람이 좋은 생각을 하고 좋은 일을 해냈을 때 그 보답으로 힘든 일, 비참한 일을 주기도 한다. 그 고난에 정면으로 맞서서 어떻게 대처하느냐에 따라 앞으로의 인생항로가 달라진다. - 이나모리 가즈오, ‘인생을 바라보는 안목’에서 자연스럽게 자라도록 가만히 놔둔 나무에 비해 가지치기 한 나무가 더 굵고 튼튼하게 자랍니다. 보리도 겨울에 보리밟기를 해서 일부러 괴롭혀주면 오히려 더 잘 자랍니다. 모든 자연은 시련을 양식 삼아 성장하게 되어있습니다. 주어진 역경을 나를 위한 선물로 반길 수 있을 때 그것은 성장을 위한 자양분으로 바뀌게 됩니다... 더보기
곤경은 아무 때나 찾아오지 않는 소중한 체험의 기회다 인생의 길은 크고 작은 오르내림이 따른다. 올라가기만 하는 일도 없고 내려가기만 하는 일도 없다. 오르내림을 반복하는 동안 사람은 갈고 닦이고 연마된다. 인간은 비탄 속에서 인생의 깊이를 알게 되고 곤경에 처했을 때 비로소 세상의 참맛을 알게 된다. - 마쓰시타 고노스케, ‘길을 열다’에서 옛사람이 이르길 인생은 어려운 일과 좋은 일을 꼬아놓은 새끼 줄 같다고 했습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철저하게 나쁜 일도 철저히 좋은 일도 없습니다. 사람은 나쁘다고 생각할 때에는 스스로 마음의 문을 닫게 되고, 좋다고만 생각할 때는 교만한 마음을 가지기 쉽습니다. 모든 것은 마음먹기에 달려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