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투

다시는 부서지지 않는다 혹은 다음과 같은 고통도 견딜 수 있다. 부상당한 퇴역군인이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시이다. "나는 부서졌어. 만신창이가 됐어. 내가 싸울 수 없는 전투를 약이 대신 싸워주고 있지. 모르핀 대 고통의 전투. 내 몸은 전장. 내 정신은 사상자." - 스티브 레더의《고통이 지나간 자리, 당신에겐 무엇이 남았나요?》중에서 - * 부상당한 퇴역군인. 그는 아직도 부서진 몸으로 고통의 전투를 하고 있습니다. 만신창이가 된 채 전장터를 헤매고 있습니다. 한국의 근현대 역사, 그 상처 난 역사의 치유, 결국은 우리 한국인 스스로의 몫입니다. 다시는 부서지지 않습니다. 더보기
져도 되는 것, 반드시 이겨야 할 것 경기장에서 자기와 맞붙은 사람을 쓰러뜨리는 일에서는 다른 사람들이 너보다 더 나아도 괜찮지만, 공동체적인 정신이나, 겸손함이나 온갖 상황과 환경을 순순히 받아들이는 것이나, 사람들의 잘못을 너그럽게 받아주는 것에서는 너보다 더 나아서는 안된다. -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명상록’에서 작은 것에서 이기는 사람이 큰 것에선 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전쟁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한두 개 전투는 져줄 수도 있어야 합니다. 한 두번의 경쟁에서 패배하더라도 인간에 대한 존중, 이타심, 겸손, 너그러움, 용서, 배려에서는 결코 뒤지지 않는 사람이 되어야 합니다. 그런 사람이 긴긴 인생의 경주에서 승자가 됩니다. 더보기
승자는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당신이 뛰어나다고 생각한다면, 당신은 그러하다. 상승하기 위해서는 높게 생각해야 한다. 승리를 쟁취하기 위해서는 자신에 대한 확신이 있어야 한다. 삶의 전투에서 승리는 언제나 더 강하거나 재빠른 인간에게 돌아가는 게 아니다. 승자는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다. - 나폴레온 힐 자신감은 열정과 노력을 불러옵니다. 그러나 지나친 자신감은 오만과 파멸을 부릅니다. 소박한 자신감, 적당히 낮은 자신감이 우리를 성공으로 이끕니다. 자신의 능력을 믿되 배움을 멈추지 않겠다는 겸손이 함께 할 때만 자신감이 긍정의 효과를 가져옵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