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원들

우리 회사의 1순위는 직원들입니다 우리 회사의 순위는 1번 우리 직원들, 2번 우리 직원들, 3번 우리 직원들입니다. 우리는 문제를 풀어야 하는 조직입니다. 그 문제는 누가 풀겠습니까? 직원들입니다. 그래서 직원들이 최우선입니다. 재무적 목표는 하나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그 재무적 목표는 직원들의 삶이 윤택해지게 만들기 위한 수단일 뿐입니다. 목적은 직원입니다. - 젠슨 황 (엔비디아 CEO) 직원 존중 없이도 한 두 번의 성과 창출은 가능하지만 장기적 성장 발전은 불가합니다. 직원의 소중함을 마음 속 깊이 뼈저리게 느끼고 현장에서 사람중시경영을 제대로 실천하는 경영자만이 영속하는 위대한 조직을 만들 수 있습니다. 존중받는 직원이 위대한 조직을 만듭니다. 더보기
주인의식을 갖게 하는 아주 단순한 방법 직원들에게 자유를 주면, 회사 일을 자기 일처럼 여기게 되어 더욱 더 책임있게 행동한다. 우리에겐 자유와 책임 이 두 가지가 필요하지만 사실 하나를 가지면 나머지 하나는 저절로 따라오게 되어있다. 자유는 책임의 대립 개념이 아니다. 오히려 자유는 책임을 향해가는 통로다. 책임질 자유를 주라. - 리드 헤이스팅스, ‘규칙없음’에서 주식을 나눠준다고, 스톡옵션을 준다고 자동적으로 주인의식이 생겨나는 것이 아닙니다. 자기가 하는 일에 대해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자율권을 주면, 최소한 그 일에 대해서만큼은 주인이 됩니다. 중요한 일을 더 많이 결정하게 할수록 그에 비례해서 주인의식 또한 커지게 되어 있습니다. 더보기
직장에 절친한 친구가 있는 직원들 직장에 절친한 친구가 있을 경우, 그 사람의 회사 전반에 대한 참여도는 54%나 증가한다. 반면에 그런 친구가 없을 경우 그 가능성은 0으로 떨어진다. 놀랍게도 직장에서의 친구를 설명하는데 ‘절친한’이라는 말을 사용하는 것이 최고의 업무 집단을 나타내는 결정적인 특징이 되고 있다. - 커트 코프만, ‘최강 조직을 만드는 강점 혁명’에서 일반적으로 직장에서는 친구라는 개념 자체를 꺼려합니다. 잡담과 농담, 빈둥거리면서 시간 때우기, 타 직원 따돌리기등을 걱정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절친한 친구가 회사에 있다는 것은 힘든 일이 있으면 도와줄 거라는 신뢰, 정서적이고 협력적인 결속, 스트레스 감소 등 다양한 이점이 있다고 합니다. 더보기
스스로 전문가라고 생각하지 말라 우리 직원들 중에 전문가는 없다. 정말 안타까운 일이지만 자기 자신을 전문가라고 생각하는 순간, 그 사람을 내쫓아야했다. 마음 속에 전문가라는 생각이 자리 잡는 순간 수많은 것들이 불가능해진다. 정말로 자기 일을 잘 아는 사람은 절대 스스로를 전문가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 헨리 포드 “승자는 남들이 전문가라고 인정해도 자신은 아직 배울 것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패자는 자신의 무지는 깨닫지 못하고 사람들이 전문가로 인정해 주기만 원합니다.”(시드니 해리스) ‘전문가란 그 일이 왜 불가능한지 꼬치꼬치 이유를 댈 수 있는 사람이다.’는 말도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