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를 내거나 우울하고 
절망스런 기분에 빠져 있을 때, 
두려움에 사로잡혀 있을 때, 그 사람은 
살아 있는 것이 아니다. 사람이 숨을 쉬고 있다고 해서 
다 살아 있는 것은 아니다. 숨을 쉰다는 것은 그를 
아직 땅에 묻어서는 안 된다는 의미일 뿐이다. 
세상에는 숨을 쉬면서도 살아 있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고 그들은 말했다. 


- 말로 모건의《무탄트 메시지》중에서 - 


* 어떤 기분으로 아침에 눈을 뜨고
몸을 움직여 새로운 하루를 맞이하셨나요? 
나의 몸이 무탈하고, 나의 가족이 어제와 같이
살아 숨쉬고 있지만 아무런 감각도 없이 
일어나 움직이고 있지는 않은지요.
까딱. 살아 있음을 느껴보세요. 
살아 있음을 보여주세요.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하게 만드는 도움  (0) 2020.02.25
위기 극복, 1분1초가 시급합니다!  (0) 2020.02.24
살아 있음을 보여 주세요  (0) 2020.02.24
서로의 벽을 허물고  (0) 2020.02.21
떼쓰는 아이 달래는 법  (0) 2020.02.20
감정이 잘 흐르게 하라  (0) 2020.02.2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승자와 다른 사람을 차별화 시키는, 

모든 승자들이 가지고 있는 특성을 꼽는다면

그것은 바로 열정일 것이다.

너무 사소해서 땀 흘릴만한 가치가 없는 일이란 존재하지 않으며,

실현되기를 바라기엔 너무 큰 꿈이란 것도 존재하지 않는다.

- 잭 웰치 GE 전 회장


‘열정은 목소리 크기, 혹은 화려한 외모와는 상관이 없다.

열정은 내면 깊은 곳에서 비롯되는 것이다.

오직 훌륭한 조직만이 그러한 열정을 불타오르게 할 수 있다.’고

잭 웰치는 말합니다.

열정은 전염됩니다. 또한 열정이 없는 리더를 따를 자는 없습니다.

리더에게 먼저 열정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승자, 열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렇게 
광활한 자연이 있는데 
왜 우리는 그토록 좁은 공간에서 
서로를 원망하고 미워하며 살아가는 걸까?' 
우리는 어쩌면 너무 많은 벽을 두고 살아가는지도 
모른다. 언젠가는 서로 간의 벽을 허물고 
유목민처럼, 사막의 바람처럼 
영혼을 교류하는 세상이 
올까? 

- 주형원의《사하라를 걷다》 중에서 -


* 옵니다.
오고 말고요.
서로의 벽을 허물고 영혼을 교류하는
세상이 반드시 올 것입니다. 그런 희망과 
믿음이 있기 때문에 지금의 좁고 답답한 
공간을 기꺼이 견디어 낼 수 있습니다.
서로 믿고 사랑할 수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기 극복, 1분1초가 시급합니다!  (0) 2020.02.24
살아 있음을 보여 주세요  (0) 2020.02.24
서로의 벽을 허물고  (0) 2020.02.21
떼쓰는 아이 달래는 법  (0) 2020.02.20
감정이 잘 흐르게 하라  (0) 2020.02.20
목화씨 한 알  (0) 2020.02.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뒤에서 이끌면서 다른 사람들을 앞에 내세우는 게 더 낫다.
특히 좋은 일이 있거나 승리를 축하할 때는 더욱 그렇다.
반대로 위험이 도사리고 있을 때는 앞에 나서라.
그러면 사람들이 당신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할 것이다.
- 넬슨 만델라

앞에 설 때와 뒤로 물러날 때를 정확히 알고
그대로 행하는 것만으로도 훌륭한 리더가 될 수 있습니다.
간단합니다. 힘들고 어려운 일은 앞장서서 헤쳐 나가고,
영광과 축하의 자리엔 뒤로 물러서는 것이 바로 그것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떼쓰는 아이를 마주하고 
가장 괴로운 상황은 아이의 고집이 
도대체 무엇을 위한 고집인지 도저히 파악이 
안 될 때입니다. 자기 기분을 말로 표현하는 
방법을 잘 모르는 아이들은 "아, 나도 몰라", 
"그냥", "아무거나" 같은 퉁명한 말을 툭툭 
뱉습니다. 그러면서 마음을 몰라준다고 
서러워하고 화를 내기도 하죠. 


- 최혜진의《그림책에 마음을 묻다》중에서 - 


* 아이가 떼쓰는 것,
고집이 아닙니다. '자기 표현'입니다.
말로 안되고 몸으로도 안되니까 떼를 쓰는 수밖에 
다른 길이 없습니다. '떼쓰는' 경험 없이 자란 어른이 
과연 있을까요? 누구나 거쳐가는 성장통입니다.
이때 부모의 태도가 중요합니다. 되는 것과 
안 되는 것을 명확하게 알려주되 '사랑'을 
놓쳐서는 안됩니다. 사랑이 빠지면
아이의 떼는 더 고약해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아 있음을 보여 주세요  (0) 2020.02.24
서로의 벽을 허물고  (0) 2020.02.21
떼쓰는 아이 달래는 법  (0) 2020.02.20
감정이 잘 흐르게 하라  (0) 2020.02.20
목화씨 한 알  (0) 2020.02.18
영혼이 폭삭 늙는 기분  (0) 2020.02.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