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친환경 정책·고유가에 `퇴역`

현대차, 내년 말 신모델
가솔린·하이브리드만 출시

저렴한 경유값, 클린 디젤(친환경) 이미지를 앞세워 한때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약진했던 디젤 차량 시대가 빠른 속도로 막을 내리고 있다. 경유값이 고공행진을 지속하며 휘발유 가격과 차이가 사실상 없어진 데다 전기차(EV), 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 자동차가 대세 차종으로 부상하면서 디젤차가 급속도로 설 자리를 잃고 있는 것이다.

27일 완성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2023년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는 싼타페 5세대 차량 구성에서 디젤을 제외했다. 디젤 모델을 찾는 소비자가 급속히 줄자 가솔린과 하이브리드(가솔린과 배터리엔진 접목) 모델만을 내놓는 것이다.

완성차 업계에선 싼타페를 시작으로 현대차그룹의 중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디젤 모델이 순차적으로 사라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디젤 모델의 빈자리는 하이브리드 모델이 대신할 전망이다.

 

https://www.mk.co.kr/news/economy/view/2022/09/853886/

 

[단독] 굿바이 디젤…현대차 싼타페 내년 신모델부터 생산 중단

친환경 정책·고유가에 `퇴역` 현대차, 내년 말 신모델 가솔린·하이브리드만 출시

www.mk.co.kr

 

반응형
반응형

선택을 해야 할 때마다 나는 나에게 물었다.
‘지금 이 순간 더 어려운 선택은 무엇이고, 더 쉬운 선택은 무엇인가?’
나 는 망설임 없이 더 어려운 선택을 선택했다.
어려운 선택을 하는 순간 오래된 낡은 생각 패턴에 젖어있던 뇌가 깨어나면서
새로운 해결책을 찾아내는 일에 뛰어들기 때문이다.
이 새로운 해결책을 찾아내는 일에 뛰어드는 느낌,
이것이 곧 내가 살아야 할 가장 확실한 이유였다.
- 예지 그레고렉, 역도 세계 선수권자


힘든 선택을 할수록 인생은 더 쉬워지고,
쉬운 선택을 할수록 인생은 더 어려워지게 됩니다.
쉬운 선택을 계속하다보면
우리가 처한 상황은 계속 악화되고 삶의 질도 추락하게 됩니다.
‘재앙에는 복이 깃들어있고, 복은 재앙의 은신처’라는 경구를 새겨봅니다.

반응형
반응형

세상에는 좋은 일과 나쁜 일이
번갈아 가며 일어나게 되어 있다. 봄에는
씨를 뿌리고 가을에는 곡식을 수확하는 것이
당연하듯이, 상황에 따라 목소리를 내야 할 때가 있고
침묵을 지키는 편이 나을 때도 있다. 뭔가를 얻는 날이
있는가 하면, 소중한 것을 잃는 날도 있다.
지킬 때가 있고 버릴 때도 있다.


- 윤민의《아주 오래된 노래》중에서 -


* 늘 좋은 일만 생기지 않습니다.
좋은 일이라 여겼던 것이 나쁜 일로 귀결되는
경우도 많습니다. 좋다고 다 좋은 것도 아니고
나쁘다고 다 나쁜 것도 아닙니다. 그 이치를 알지
못한다면 아직은 어린아이이지 성인이 아닙니다.
'때'를 아는 것도 중요합니다. 말해야 할 때와
침묵해야 할 때, 지켜야 할 때와 버려야 할
때를 분별하는 것도 성인이 갖춰야 할
삶의 지혜요, 덕목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과 글, 뜻과 일  (0) 2022.09.30
성장을 지속하는 사람  (0) 2022.09.29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0) 2022.09.27
감개무량  (0) 2022.09.26
나를 찾아라  (0) 2022.09.26
반응형

"달걀이 새로 변하는 것은 어려울지 모른다. 달걀이 나는 법을 배우는 것은 조금 더 어려울지 모른다. 우리는 지금 달걀과 같다. 당신은 그냥 계속 평범하고 상하지 않은 달걀로 있을 수는 없다. 우리는 부화하거나, 상할 수밖에 없다.“

 

"It may be hard for an egg to turn into a bird: it would be a jolly sight harder for a bird to learn to fly while remaining an egg. We are like eggs at present. And you cannot go on indefinitely being just an ordinary, decent egg. We must be hatched or go bad.”

반응형
반응형

[여행] 2022-09-24~25, 공세리성당, 서산마애삼존불, 보원사지,해미읍성,연포해변

반응형
반응형

우리 앞에는
딱 두 개의 길이 있다.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다른 선택지는 없다.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 오혜숙의《100세 시대의 새로운 건강법》중에서 -


* 무서운 것이 식탐입니다.
더 무섭고 해로운 것은 과식입니다.
음식이 오히려 독이 되어 건강을 망칩니다.
'적게 먹고 많이 움직이자!'
제가 선택한 건강법이자
삶의 모토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장을 지속하는 사람  (0) 2022.09.29
지킬 때가 있고 버릴 때가 있다  (0) 2022.09.28
감개무량  (0) 2022.09.26
나를 찾아라  (0) 2022.09.26
태생적 상처  (0) 2022.09.23
반응형

창업보다 수성이 어렵다.
성공한 사람은 마음이 교만하고 방자해져서
마침내 위기를 맞고 망하는 사태에
이르게 될 것을 항상 염려해야 한다.
- 정관정요 (貞觀正要)


잘 나가는 기업을 도산으로 이끄는 제 1 요인은 경영자의 교만과 현실안주 의식입니다.
미쓰비시 종합연구소의 ‘일본 기업의 흥망성쇠’라는 연구결과 역시,
최고경영자의 교만이 결국 기업을 도산시킨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교만은 성공의 독이요, 성공의 복수임에 틀림없습니다.
교만을 치유할 수 있는 유일한 해독제는 겸손입니다.
(예종석, ‘아주 특별한 경영수업’에서 재인용)

반응형
반응형

1. 인지심리학은 사람의 뇌(심리)를 연구해서 우리가 강해질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걸 도와줘요. 그래서 리더십이나 조직관리에 도움이 되죠.

 

2. 진화의 측면에서 보자면 '약하지만 착한 사람'들이 당대에는 고통을 받았을지 모르지만 유전적으로는 살아남았어요. 그래서 인간은 무의식적으로 '선한 것'에 끌리고 거기서 더 힘을 얻습니다.

 

3. 그런 점에서 선한 조직이 더 강합니다. 선한 일을 한다고 생각했을 때 조직원들이 더 강해지기도 하고, 악한 조직은 내부의 부조리로 인해 결국 파멸하기 때문이죠.

 

4. 하지만 자신들이 선하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선한 것이 아니에요. 항상 스스로가 정의로운가에 대해서 고민하는 사람들이 정의로운 사람들이죠. 

 

5. 조직이 악에 빠지는 가장 흔한 경우는 리더가 선한 사람을 악한 사람보다 더 강력하게 처벌했을 때 발생해요. 그러면 사람들은 생각하죠. '착하게 살면 나만 손해네'

https://www.youtube.com/watch?v=pk7CUDNtywc 

https://www.youtube.com/watch?v=1yhPtoqDkzo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