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따뜻함

'명품 사람' 마음이 편해야 입은 옷이 명품이고시간을 아끼고 잘 지켜야 시계가 명품이고반가워하는 물건이 나와야 가방이 명품이고배고픈 사람에게 지폐가 나와야 지갑이 명품이라는데언제나 너그러움과 따뜻함이 가득한 마음을 가진명품인 사람들은 어디에 계시는지요. - 한희숙의 시집《길을 묻는 그대에게》에 실린 시〈넋두리〉중에서 - * 많은 사람들이 세상에 살고 있지만키도 얼굴도 다르고 품격도 다 다릅니다.마음의 크기, 의식의 수준도 저마다 다릅니다.중요한 것은 '마음 씀씀이'에 달려 있습니다.'마음이 고와야 미인'이라는 노랫말처럼언제나 너그러움과 따뜻함이 가득한사람이라면, 그가 곧 최고의'명품 사람'입니다. ... 더보기
휘게(Hygge) 우리는 신뢰하는 누군가가 어깨에 손을 두르거나 키스를 하거나 뺨을 어루만지면 즉시 마음이 편안해지고 행복해진다. 우리 인체가 그렇게 작동한다는 사실은 신기하고 멋진 일이다. 휘게는 안락한 분위기 속에서 친밀한 사이인 누군가와 함께 시간을 보내는 내밀한 활동이다. - 마이크 비킹의《휘게 라이프, 편안하게 함께 따뜻하게》중에서 - * 휘게(Hygge). 편안함, 따뜻함, 아늑함을 뜻하는 덴마크어입니다.특히 사람 사이의 내밀한 편안함이 출발점입니다.편안함은 아무한테서나 얻을 수 없습니다.'늑대'는 안됩니다. '천사'여야 합니다.믿고 사랑하는 사람이어야 합니다.'사랑'과 '신뢰'가 핵심입니다. ... 더보기
강함과 따뜻함 두 마리 토끼를 잡자 기업은 강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그리고 사람을 따뜻하게 대하는 경영을 하지 않으면기업으로서 가치가 없다.강함과 따뜻함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기란 쉽지 않다.그러나 이것이 바로 사장의 책무다. 왜냐하면강하면서 따뜻한 회사가 직원들의 사기와 의욕을 끌어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 곤도 노부유키 일본레이저 사장, ‘곤도의 결심’에서 레이먼드 챈들러 소설 플레이 백(playback)에서사립탐정인 필립 말로가 말합니다.“강하지 않으면 살아갈 수 없고,마음이 따뜻하지 않으면 살아갈 자격이 없다”강함과 따뜻함은 선택이 아닌, 둘 다 갖춰야 하는 필수품입니다. ... 더보기
마음의 바람 생각이 몸의 반응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인간의 몸에서 각 세포는 마음의 소리에 반응하는 독립적인 의식이다. 그 목소리는 산골짜기에서 울리는 외침처럼 우리 몸을 관통하며 울리고, 각 세포는 그 외침을 깊이 새긴다. - 로버트 슈워츠의《웰컴투 지구별》중에서 - * 하루에도 다양한 마음의 소리가 산골짜기에서 울려퍼져 긴 메아리로 되돌아 옵니다. 모든 걸 흡수하는 스폰지처럼, 우리 몸의 세포 하나 하나는 그것들을 깊이 새기며 행동으로, 마음으로 표현됩니다. 오늘 하루 제 마음의 산골짜기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누군가에게 쉼이 되어 줄 수 있도록 시원하고 따뜻한, 그리고 달달함을 가득 실어봅니다. 더보기
첫눈 오는 날 만나자 사람들은 왜 첫눈이 오면 만나자고 약속을 하는 것일까. 사람들은 왜 첫눈이 오면 그렇게들 기뻐하는 것일까. 왜 첫눈이 오는 날 누군가를 만나고 싶어하는 것일까. 아마 그건 서로 사랑하는 사람들만이 첫눈이 오기를 기다리기 때문일 것이다. 첫눈과 같은 세상이 두 사람 사이에 늘 도래하기를 희망하기 때문일 것이다. 지금도 첫눈이 오면 누구를 만나고 싶어 서성거린다. 첫눈이 오는 날 만나고 싶은 사람, 단 한 사람만 있었으면 좋겠다. - 정호승의 시《첫눈 오는 날 만나자》중에서 - * 첫눈! 그냥 눈이 아닙니다. 첫눈은 추억입니다. 낭만입니다. 그리움과 사랑, 보고픔과 고독, 기쁨과 슬픔, 꿈과 희망이 겨울의 벗은 나무 위에, 땅 위에, 내 머리와 어깨 위에, 그리고 내 빈 가슴 속에 내리는 것입니다. 그래서 .. 더보기
뿌듯한 자랑 뿌듯한 자랑 할아버지는 "새벽에 일찍 일어나면 산꼭대기까지 데리고 가겠다"고 하셨다. 그러나 깨워주겠다고는 하시지 않았다. "남자란 아침이 되면 모름지기 제 힘으로 일어나야 하는 거야". 그렇지만 할아버지는 자리에서 일어나신 후 여러가지 시끄러운 소리를 내셨다. 내 방벽에 쿵 부딪히기도 하고, 유난스레 큰소리로 할머니에게 말을 걸기도 하였다. 덕분에 한발 먼저 밖으로 나간 나는 개들과 함께 어둠속에 서서 할아버지를 기다릴 수 있었다. "아니, 벌써 나와 있었구나! " 할아버지는 정말 놀랍다는 얼굴로 말했고, "예, 할아버지." 내 목소리에는 뿌듯한 자랑이 묻어 있었다. - 포리스트 카터의《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중에서... * 미동부 인디언 체로키족 5살 소년의 이야기입니다. 어둠속에서 뿌듯한 자랑으로..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