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아픔

'사회의 치유'를 위하여 도피성 영성도 아니고 폭력적 행동주의도 아닌 제3의 길을 찾아야 한다는 데 양식 있는 사람은 모두 공감할 것이다. 마음의 치유뿐 아니라 사회의 치유를 바라는 마음을 함께 품고, 세상의 아픔을 온몸으로 안고서 자기 마음의 평화를 위해 고민하는 사람도 많다. - 길희성의《종교에서 영성으로》중에서 - * 치유가 필요한 시대입니다. 몸이 힘들수록 마음의 치유가 먼저입니다. 그러나 각 개인의 치유만으로는 부족합니다. 우리 모두를 위한 '사회의 치유'가 병행되어야 합니다. 시대의 아픔, 세상의 아픔이 곧 우리가 사는 사회의 아픔이고 나의 아픔입니다. 결코 따로가 아닙니다. 함께 아파하고 함께 풀어가야 마음의 평화를 얻을 수 있습니다. 더보기
익숙한 것을 버리는 아픔 배운다는 것은 아픔입니다. 배운다는 것은 기존의 것을 버리고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것인데, 그 익숙해 있던 것을 버리는 아픔을 받아들여야 새로운 것을 받아들일 수 있기 때문이지요. 그 과정이 바로 '자람Growing'입니다. 삶의 목적은 '잘하는 것'이 아니라 '자라는 것'입니다. - 이상현의《뇌를 들여다보니 마음이 보이네》중에서 - * 사노라면 여러 형태의 아픔이 있습니다. 잘 하려고 해서 생기는 아픔도 있고 익숙한 것을 버려야 하는 아픔도 있습니다. 그 아픔을 통해 배우고, 그 배움을 통해 성장하고 성숙됩니다. 아이들도 아프면서 자라납니다. 더보기
아픔이 길이 되려면 우리 몸은 스스로 말하지 못하는 때로는 인지하지 못하는 그 상처까지도 기억하고 있습니다. 몸은 정직하기 때문입니다. 물고기 비늘에 바다가 스미는 것처럼 인간의 몸에는 자신이 살아가는 사회의 시간이 새겨집니다. - 김승섭의《아픔이 길이 되려면》중에서 - * 우리는 누구나 상처를 겪으며 삽니다. 몸의 상처든 사회적 상처든 그 상처가 아물어야 한 발짝이라도 앞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그 아픔이 몸의 상처로만 남지 않고 새로운 길이 되리라는 희망은, 그 상처를 이겨낼 수 있는 가장 좋은 치료제입니다. 더보기
낯선 풍경이 말을 걸어왔다 어느 때, 문득 풍경이 사람에게 말을 걸어오는 일이 있다 가슴 떨리고 황홀한 일이다. 나의 경우, 이런 희귀한 행운은 일상에서 보다 여행지에서 경험해본 특별한 느낌이다. 심지어 해와 달도 내가 보아오던 것과 다른 것처럼 여겨진다. 나 자신까지도 낯설게 생각되는 때도 있다. 처음 보는 사람에게 속이야기를 털어놓는가 하면 깊숙이 숨겨온 비밀을 끄집어내 바람을 쏘이기도 한다. 여행길 위에서 사람은 한결 가벼워진다. - 신영길의〈길따라 글따라〉중에서 - * 그렇습니다. 풍경이 말을 걸어올 때가 있습니다. 매일 대하던 일상의 풍경이 아니라 여행지에서 만난 낯선 풍경이 뜻밖의 말을 걸어오는 때가 있습니다. 그 경이로운 경험이 어떤 사람에게는 둘도 없는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됩니다. 여행하면서 만난 사람과의 인연도 값.. 더보기
첫사랑이기에 사실 그녀를 사랑한 10년의 세월은 나의 청년의 절정기였다. 19살 사춘기 말부터 28세까지 내 머리에는 언제나 그가 자리 잡고 있었다. 아름다운 순애보 사랑을 꿈꾸었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나의 첫사랑은 내가 생을 다 할 때까지 아니 내 기억에 남아있을 때까지는 아득하고 희미한 추억의 사랑으로 남아 있을 것이다. 이루지 못한 사랑이었지만 나는 그를 사랑했었기에 첫사랑이기에 그의 행복을 빌었다. - 윤영전의《못다핀 꽃》중에서 - * 첫사랑. 그 누구든 자기 일생에서 가장 잊을 수 없는 기억입니다. 이루지 못한 첫사랑일수록 영혼의 세포에 각인되어 언제든 아련하게 되살아납니다. 상처도 있고 아픔도 남아 있지만 나를 성장시킨 슬프고도 아름다운 첫사랑이기에 오늘도 행복을 비는 마음 가득합니다. 더보기
영웅의 탄생 최근 한 보고서에 따르면, 역사를 바꾼 위대한 인물 중 고아들이 많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 건국의 초석을 놓았던 골다 메이어 수상도 고아였고, 유럽 대륙의 왕권사회에 자유를 외쳤던 나폴레옹도 고아였다. 이스라엘의 가장 위대한 인물 모세도 태어난 지 3개월 만에 부모와 떨어져 지내며 어머니를 유모로 불러야 했다. - 김경섭의《믿음의 영웅들》중에서 - * 어린 시절, 부모 없는 설움을 견줄 것이 없습니다. 부모 잃은 아픔을 견줄 것이 또 없습니다. 그때 많은 아이들이 무너지지만, 그 중에 몇 아이는 오히려 그 설움과 아픔을 단단히 딛고 일어서 세상을 움직이는 영웅으로 자라납니다. 세계 역사를 바꿉니다. . . . 더보기
아픔 뒤에 쾌감이 온다 통쾌(痛快)는 아플 통(痛)과 쾌할 쾌(快)로 구성되어 있다. 아픈 다음 쾌감이 온다는 말이다. 진짜 짜릿함은 큰 고통 뒤에 오는 것이다. 큰 아픔 뒤에 오는 쾌감이 통쾌이다. - 한근태, ‘재정의 사전’에서 낯선 곳을 회피하고, 도전을 거부하며 익숙하고 편안한 것만을 추구하면 아픔과 좌절, 실패를 겪을 가능성은 그만큼 낮아집니다. 그러나 아픔과 좌절을 극복하고 한 단계 성장할 때 얻는 즐거움이야말로 참 즐거움, 진정한 통쾌(痛快)라 할 수 있습니다. ... 더보기
'우리편'이 주는 상처가 더 아프다 상처받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여러 활동을 하다 보면, 내가 '상대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뿐 아니라 '우리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로부터도 분명히 상처를 받는 일이 생길 거예요. 그리고 '우리편'에게서 받는 상처가 훨씬 더 아플 수도 있어요. - 김승섭의《아픔이 길이 되려면》중에서 - * 상처 없는 사람이 없습니다. 그래요. 우리 모두는 상처투성이입니다. '상대편'이 주는 상처도 있고, 믿었던 '우리편'이 비수처럼 꽂는 상처도 있습니다. 그 상처가 더 아픕니다. 다른 길이 없습니다. 견디어 내야 합니다. 아픔으로, 혼으로.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