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당신에게 무슨 일이 있었나요?"라는
질문을 해 보면, 그 사람이 발달기에 트라우마를
경험한 일이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발달기 역경'(Developmental adversity)을
겪은 사람들은 대부분 만성적 조절 장애 상태예요.
대체로 신경이 곤두서 있고 불안해한다는 말입니다.
때로는 자신이 몸 밖으로 튀어 나갈 것처럼
심하게 놀라기도 하고, 러셀 브랜드가 잘
묘사했듯이 내면의 폭풍을
느끼기도 합니다.


- 브루스 D. 페리, 오프라 윈프리의《당신에게
무슨 일이 있었나요》중에서 -


* 사람은 누구나
크고 작은 트라우마가 있습니다.
오래된 기억 속에 내면의 폭풍처럼 잠겨 있다가
불쑥불쑥 솟구쳐 오릅니다. 몸 밖으로 튀어나갈 것 같은
충격 때문에 너무 아프고 너무 괴롭습니다. 그러나
그 아픈 트라우마가 어떤 사람에게는 영예로운
면류관으로 작동합니다. 만성적인 감정 조절
장애를 넘어 오프라 윈프리 같은
위대한 인물로 만듭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사 중의 경사  (0) 2022.06.10
맨발의 이사도라  (0) 2022.06.09
내면의 폭풍  (0) 2022.06.08
작가의 공책  (0) 2022.06.07
골리앗을 이긴 다윗의 무기  (0) 2022.06.06
딸들아, 높이 날아라!  (0) 2022.06.06
반응형

삶은
단거리 경주가 아니라
마라톤 대회다. 나 이외는
누구도 나를 시험할 수 없다.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완주하면
모두가 승자다.


- 찰스 핸디의《삶이 던지는 질문은 언제나 같다》중에서 -


* 내 삶은
내가 주인이라는 사람은
어떤 역경에서도 포기하지 않습니다.
스스로 시험하고 스스로 이겨냅니다.
내가 나를 승자로 만듭니다.

반응형
반응형

긍정은 긍정을 낳고 부정은 부정을 낳는다
격동의 시기에 기업가들이 자기 자신에게 줄 수 있는
가장 좋은 선물은 긍정적 사고다.
역경이 당신을 고난에 빠뜨릴 가능성은 언제나 있지만,
항상 실수로부터 배우고 신념에 충실해야 한다.
부정적인 생각은 부정적인 결과를 낳을 뿐이다.
- 제임스 맥라모어, 버거킹 창업회장


무거운 닻을 달고 있는 채로는 경주에서 빨리 뛸 수 없습니다.
실망과 자책은 사람이 짊어져야 할 닻 중에 가장 무거운 닻입니다.
긍정은 긍정을 불러오고 부정적인 생각은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뿐입니다.

반응형
반응형

역경은 결심을
단단하게 만들 수 있고
실패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오프라 윈프리가 2013년에 하버드대학교
졸업 연설에서 말했듯이 "실패라는 것은 없다.
실패는 인생이 우리를 다른 방향으로 이끌려고
하는 것일 뿐이다." 천재들은 애초에 실패하려고
시작하지는 않지만, 대부분 어떤 시점에선가
실패를 맛보며 또 어떤 천재들은
엄청난 규모로 실패한다.


- 크레이그 라이트의 《히든 해빗》 중에서 -


* 역경은 늘 있습니다.
때때로 실패도 경험합니다.
그 역경과 실패가 어떤 사람에게는
세계적인 인물로 도약하는 선물이 됩니다.
초인적인 인내심, 단단해진 내면의 근육을 통해
꿈과 희망의 상징이 되는 것입니다. 그 대표적인
사람의 하나가 오프라 윈프리입니다. '실패는 없다'는
말은 스스로에게 보내는 자기 암시이기도 하지만
그때마다 인생의 방향을 새롭게 바꾸는
변곡점이 되었다는 뜻이기도 합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세상이란  (0) 2021.12.10
오늘 하루, 어떻게 보내셨나요?  (0) 2021.12.09
오프라 윈프리의 '실패는 없다'  (0) 2021.12.08
뜻대로 되지 않는 인생  (0) 2021.12.07
사랑한다고 말하자  (0) 2021.12.07
자기만의 무늬  (0) 2021.12.07
반응형

 

자기 무늬의 교본은 자기 머리에 있어.
그걸 모르고 일평생 남이 시키는 일만 하다가
처자식 먹여 살리고 죽을 때 되면 응급실에서
유언 한마디 못하고 사라지는 삶...
그게 인생이라면 너무 서글프지 않나?
한순간을 살아도 자기 무늬로 살게.


- 김지수의《이어령의 마지막 수업》중에서 -


* 왕골로 만든 돗자리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무늬가 없는 무문석과 화려한 무늬가 있는 화문석.
우리의 삶은 자기의 돗자리를 짜는 것과도 같습니다.
오직 생존을 위해 아무런 꿈과 보람 없이 산다면 그것은
무문석과 같은 삶이고, 역경과 고난이 있더라도
자신만의 무늬로 짜여지는 삶은 아름다운
화문석과 같은 삶이라 할 수 있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뜻대로 되지 않는 인생  (0) 2021.12.07
사랑한다고 말하자  (0) 2021.12.07
자기만의 무늬  (0) 2021.12.07
행운이란, 준비가 기회를 만나는 지점에 있다  (0) 2021.12.07
얼마나 짧은가  (0) 2021.12.03
'잘' 나이 든다는 것  (0) 2021.12.01
반응형

내면의 힘을
기르는 데 집중하면
일상의 스트레스를 이겨나갈 단단한 몸체를
만들 수 있다. 나무는 바로 이 방면의 달인이다.
나무는 바람 세찬 날에도 나뭇가지와 나뭇잎의 무게를
지탱해야 하니까. 나무 몸통의 중심부를 심재(心材)라
부르는데 특히 검은호두나무의 심재는 감탄할 만큼
아름답고 강철처럼 강하다. 어느 정도로 견고한가
하면 어마어마한 힘을 가해도 훼손되지 않고
꿋꿋이 버텨낼 수 있다.


- 리즈 마빈의《나무처럼 살아간다》중에서 -


* 나무에 '심재'가 있다면
사람에게는 '심지'(心志)가 있습니다.
'심지가 굳은 사람'이라 하면, 웬만한 세파에는
흔들리지 않고 자기 길을 꿋꿋이 걸어가는 사람을
일컫습니다. 그러려면 기초 체력, 기본기가 필요합니다.
여기에 꿈이 더해지고 온갖 역경을 견디어내는
정신력이 보태질 때 검은호두나무처럼
단단한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36.5도의 응원  (0) 2021.11.18
네안데르탈인은 왜 절멸한 걸까?  (0) 2021.11.17
검은호두나무  (0) 2021.11.16
사람으로 살기 위해!  (0) 2021.11.15
'단풍, 한꺼번에 울다'  (0) 2021.11.14
'나 하나 키우기도 벅차다'  (0) 2021.11.12
반응형

지도자가 될 수 있는 사람은
역경에서도 불만을 품지 않고,
영달을 해도 기뻐하지 않고,
실패해도 좌절하지 않고,
성공을 해도 자만하지 않는다.
- 장자


지도자가 되는 것은 한마디로
끊임없이 인격을 수양하는 것과 같은 의미입니다.
지난 주 영면한 시대의 석학 피터 드러커도
“리더십은 보통 수준을 초월하여
높은 수준의 인격에 달하게 하는 것이다”고 지적한 바 있으며,
제임스 버그(존슨앤존슨 전 회장) 역시
‘평균 이상의 지성과 고도의 인덕이 리더의 조건’이라 말합니다.

반응형
반응형

젊었을 때 몇 차례 역경을 겪었다고 하는 어른들은
스트레스에 건강한 심혈관 반응을 보였다.
그들의 심장은 더 많은 혈액을 뿜어내고 상황에 대처할 태세를 갖추었다.
역경을 전혀 겪지 않은 이들은 사실상 더 위협을 느꼈고,
말단 동맥이 더 수축했다.
유년기의 적절한 역경은 삶에 매우 유익하다.
- 엘리자베스 블랙번, ‘늙지 않는 비밀’에서


“성격은 쉽게 평온하게 계발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시도하고 고생을 겪어야만 정신이 강해지고, 시야가 명확해지고,
야망이 불타오르고 성공을 이룰 수 있다.”
헬런 캘러의 글과 일맥상통합니다. 어려움 없인 성장도 없습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