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산

믿음과 신앙이 있는 삶 일평생 교회를 다녔다. 어린 시절엔 어머니 손을 잡고 따라 갔고, 요즘에는 가족들과 함께 간다. 온 가족이 참여하는 주일 예배는 지난 한 주를 마감하는 종착역인 동시에 새로운 한 주를 여는 출발역이다. 굳이 기독교가 아니더라도 좋다. 종교의 자유는 누구에게나 허락된 권리라는 것을 안다. 다만 믿음과 신앙이 있는 삶을 권한다. 언제라도 흔들릴 수 있는 삶을 다잡아 주는 구심점이 되기 때문이다. - 신영균의《엔딩 크레딧》중에서 - * 저도 일평생 교회를 다녔습니다. 목사의 아들로 태어나 늘 교회 울타리 안에 살았고 어머니 아버지의 기도 속에 자랐습니다. 지금은 두 분 모두 하늘나라에 계시지만 부모가 물려주신 믿음과 신앙이 아니었다면 그 숱한 고난과 역경을 결코 넘어설 수 없었을 것입니다. 종교의 자유는 그야.. 더보기
50년 후, 500년 후를 내다보며... 지난 5백 년간 인간의 힘은 경이적이고, 유례없이 커졌다. 1500년에 지구 인구는 5억 명이었다. 오늘날에는 70억 명이 산다. 1500년 인류가 생산한 재화와 용역의 총 가치는 오늘날의 화폐로 치면 약 2,500억 달러였다. 오늘날 연간 총생산량은 60조 달러에 가깝다. 1500년 인류가 하루에 소비한 에너지는 약 13조 칼로리였다. 오늘날 우리는 하루 1,500조 칼로리를 소비한다. 인구는 14배, 생산은 240배, 에너지 소비는 115배 늘었다. - 유발 하라리의《사피엔스》중에서 - * 지구 문명은 무서운 속도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이 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 큰일입니다. 앞으로 50년 후, 500년 후 어떻게 변할지 아무도 모릅니다. 무시무시한 변화일 것임에 틀림없습니다. 미래 세대의 안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