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과 닮지 않은 사람과 어울리고, 자신과 다른 사고와 행동을
수용함으로써 얻는 가치는 아무리 높게 평가해도 부족하다.
이렇게 이루어진 소통은 항상 인류의 진보를 가져왔으며,
특히 오늘날에는 더욱 그러하다.
- 존 스튜어트 밀 

사람들은 자신과 반대되는 의견을 내세우는 사람을 싫어합니다.
반대의견은 분명 나를 불편하게 하지만, 그러나 잠시의 불편을 이겨내고
그것을 포용할 수만 있다면 외연이 확장되고 창의성도 커지고,
우리는 그만큼 커지게 됩니다.
반대의견은 억눌러야 할 대상이 아니라, 환영해야 할 대상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철학은
어려운 것이 아니다.
그것은 자신에 대한 탐구이며,
그 저변의 어두움 속에 감춰져 있는 것들에 대한
물음과 발견이다.


- 구본형의《그대 스스로를 고용하라》중에서 -


* 명상도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명상(瞑想)은 '어둡다'(暝)는 뜻과
'생각하다'(想)는 뜻이 합쳐진 말입니다.
자신을 알지 못하면 어둡기에, 그 어둠 속에 머물러
생각하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묻고, 헤매고, 넘어지고
또다시 물으면 자기 안에서 빛을 발견합니다.
그것이 명상의 길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전 상태  (0) 2020.05.20
'너 참 대범하더라'  (0) 2020.05.18
어둠 속에 감춰진 빛  (0) 2020.05.18
무한대 부드러움  (0) 2020.05.15
선택의 기로  (0) 2020.05.14
'일등석 안전벨트가 고장 났어요'  (0) 2020.05.1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용서는 나를 위한 것이다.
나 자신을 아끼고 사랑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용서다.
용서의 결과는 타인이 아니라 늘 나를 향한다.
용서하지 않는 한 내 몸과 마음은 분노와 상처에 꼼짝없이 갇혀 있게 된다.
우리는 받은 상처 때문에 그토록 수많은 시간을 괴로워하는 것이 아니다.
상처를 준 사람을 용서하지 못한 몸부림으로 숱한 밤을 뒤척이고 있을 뿐이다.
- 웨인 다이어, ‘우리는 모두 죽는다는 것을 기억하라.’에서

‘용서는 인간이 할 수 있는 가장 위대한 일’이라고 말해집니다.
그만큼 나에게 상처를 준 사람을 용서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용서는 모든 미덕의 왕후다’라는 말처럼,
용서를 하면 내 자신이 먼저 치유됩니다.
결국 용서는 상대가 아닌 나 자신을 위한 것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상상력이란 일찍이
자신이 겪은 기억의 그림자일 것이며,
아직 실현되지 않은 희망사항이기도 할 것이다.
그렇다 하더라도 좋은 상상력은 그 자체만으로도
살아 있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다. 이와는 달리
어둡고 불쾌한 상상력은 우리들을 음울하고
불행하게 만든다. 생각이나 상상력도
하나의 업業을 이루기 때문이다.

- 법정의《새들이 떠나간 숲은 적막하다》중에서 -


* 글도 상상력의 소산입니다.
자신의 경험과 미래의 희망사항에
상상력을 덧붙여 써내려가는 것입니다.
역사도, 철학도, 비지니스도 상상력에 기초합니다.
어떤 상상력이냐에 따라 세상이 달라집니다.
사랑도 상상력입니다. 좋은 상상력이
아름답고 성숙한 사랑을 잉태합니다.
그것도 업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된 자기 모습  (0) 2020.01.09
겨울산  (0) 2020.01.08
좋은 상상력  (0) 2020.01.07
자식과 부모 사이  (0) 2020.01.06
나는 나다  (0) 2020.01.04
자기 그림을 그리는 사람  (0) 2020.01.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신의 과거와 경쟁하라. 다른 사람과의 경쟁은 언제나 우리를 불편하게 한다.
그러나 자신의 과거와 경쟁하는 것은 적을 만들지 않고
스스로 나아지는 방식이다.
승리하면 스스로 기뻐할 수 있고, 아무에게도 상처를 주지 않으며,
모든 이의 찬사를 받을 수 있다.
- 구본형  

이어지는 내용입니다.
“가장 어려운 싸움은 자신과의 싸움이며
가장 가치 있는 진보는 자신의 어제보다 나아진 것이다.
적은 없고 추종자가 많아지는 승리처럼 운 좋은 성과는 없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외로움은
의미심장한 방식으로
우리를 다른 사람들과 유리시킨다.
그런데 우리에게는 다른 사람들과의
유대를 통해서만 존재할 수 있고 계발할 수
있는 중요한 면모들이 있다. 따라서
외로움은 우리를 우리 자신과도
유리시킨다.

- 라르스 스벤젠의《외로움의 철학》중에서 -


* 외로움은 병이 아닙니다.
선택도 아니고 공포도 아닙니다.
세 살 아이부터 백 살 어르신까지 산 사람은
누구나 외로움을 안고 살아갑니다. 그렇기 때문에
외로움을 나눌 다른 사람이 필요합니다.
외로우니까 사랑을 하고
외로우니까 사람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자탈춤  (0) 2019.11.18
포옹  (0) 2019.11.16
외로움  (0) 2019.11.15
안개로 가려진 꽃  (0) 2019.11.14
노력한 만큼  (0) 2019.11.13
엄마 이름, 순덕이  (0) 2019.11.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은 전부 자신이 원인입니다. 
자신의 인생에서 일어난 실수라면 자신이 일으켰다고 밖에 말할 수 없습니다.
문제가 생겼을 때는 먼저 전부 자신의 책임이라 생각하고 대처해 보세요.
그러면 문제를 서둘러 수습할 수 있습니다.
- 쓰쓰미 구미코, ‘책임은 어떻게 삶을 성장 시키는가’에서 

문제가 터지면 습관적으로 남 탓, 외부 환경 탓을 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남 탓, 외부 환경 탓으로 돌리는 것은
결국 문제를 해결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것과 같습니다.
모든 것은 나의 책임이라고 생각하면 비로소 문제 해결 방안이 나오기 시작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술 작품이 
시나 그림, 책이나 건축물처럼 반드시 
볼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말고 
당신 자신의 삶을 예술작품으로 만들 생각을 하자. 
우선 당신에겐 자기 자신이 있고, 자신을 가꾸어갈 
얼마나 될지 모를 시간이 있다. 미래 당신의 
모습을 우선 능력껏 이루고, 그다음 
솔직한 자기평가를 거친 뒤 
진정한 자부심을 느껴라. 

- 리처드 테일러의《무엇이 탁월한 삶인가》중에서 - 


* 당신의 삶이 예술입니다.
당신의 슬픔 안에 그림이 있고
당신의 아픔 안에 시와 노래가 있습니다.
당신의 시간이 머문 곳에 미래의 예술이 태어나고
당신의 사랑과 시선이 머문 곳에 비너스보다
더 아름다운 조각상이 만들어집니다.
당신의 따뜻한 미소가
곧 예술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무에게 배운다  (0) 2019.07.31
서른 살부터 마흔 살까지  (0) 2019.07.30
당신이 '예술작품'이다  (0) 2019.07.29
꽃씨를 뿌리는 사람  (0) 2019.07.27
늘 첫사랑처럼  (0) 2019.07.26
'너를 변함없이 사랑할 거야'  (0) 2019.07.2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는 모두 같은 것을 추구한다. 
우리는 누구나 가장 숭고하고 가장 진실되게 
자신을 표현하고 완성하고자 하는 열망을 갖고 
있다. 나 역시 직접 경험해봐서 잘 알고 있다. 
뭔가가 가슴에 깊이 와닿으면 그게 
마치 진리를 비추는 등불처럼 
느껴진다. 

- 오프라 윈프리의《위즈덤》중에서 - 


* '자기 완성'.
누구나 갖고 있는 열망입니다.
어떻게 하면 타고난 자기 잠재력을 극대화하고,
그것을 다른 사람 앞에 제대로 표현하느냐, 우리 모두의 
과제이고 숙제입니다. 더 큰 과제는 '참나', '참된 나'를
찾는 것입니다. 무언가가 가슴에 깊이 다가올 때가 
첫 신호입니다. 이 신호를 놓치지 않고 단단히 
붙잡아야 자기 완성의 등불이 켜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짜 음식을 먹어라!  (0) 2019.07.06
잔병치레  (0) 2019.07.05
'자기 완성'  (0) 2019.07.04
오프라 윈프리의 '인생 목표'  (0) 2019.07.03
일관(一貫)  (0) 2019.07.02
7월의 숲  (0) 2019.07.0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가오는 매 순간은 
자신에게 달려 있다. 
셰익스피어는 이런 현명한 말을 남겼다. 
"세상에는 좋은 것도 나쁜 것도 없다. 
단지 생각에 따라 좋고 나쁨이 
결정된다." 

- 크리스 프렌티스의《어떻게 흔들리지 않고 살 것인가》중에서 -


* 다가오는 매 순간,
무슨 일이 있을지 아무도 모릅니다.
내가 어떻게 생각하느냐, 어떻게 행동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내 생각과 행동이 좋으면
좋은 일이, 나쁘면 나쁜 일이 생깁니다.
그것이 삶의 철칙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급체  (0) 2019.06.07
나에게 끌리는 색깔  (0) 2019.06.05
다가오는 매 순간은...  (0) 2019.06.04
작은 긁힘  (0) 2019.06.03
그럴 의도가 없었다  (0) 2019.06.03
그럴 의도가 없었다  (0) 2019.06.0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