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년 동안
9조 원을 익명으로 기부한
'행복한 거지' 찰스 F 피니는 이렇게 말했다.
"돈이 많아도 두 켤레의 신발을 동시에
신을 수는 없으니까요."
어느 날 나는 이런 생각을 했다.
기부를 받는 사람이 더 행복할까
아니면 주는 사람이 더 행복할까?


- 김효진의《굿머니》중에서 -


* 근래 766억 원의 거액을
카이스트에 기부한 광원산업의 이수영 회장이
한 방송에서 "기부하면 얼마나 행복한지 아느냐"라고
묻는 말을 들었습니다. 답은 분명합니다.
주는 사람이 더 행복합니다. 그리고
그 행복은 세상으로 번집니다.
행복도 전염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혼은 올바름을 동경한다  (0) 2020.12.04
황제펭귄  (0) 2020.12.03
누가 더 행복할까?  (0) 2020.12.02
'나중에'는 없다  (0) 2020.12.01
아이들이 번쩍 깨달은 것  (0) 2020.11.30
길을 잃으면 길이 찾아온다  (0) 2020.11.3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풍 등의 질병으로
인지능력을 잃은 환자에게 '음악'이
인지치료에 아주 좋은 수단이 되는 것을
최근에 알았다. 물론 그 음악이 꼭 클래식이어야만
할 이유는 없지만 인생의 가장 행복했던 순간에 나와
함께 해 준 음악이라면 그 장르와 상관없이 인간은
무의식중에도 그 음악에 반응을 한다고 한다.
가락에 얹어 따라오는 기억이 행복이라면,
육신이 어찌 그 영혼의 움직임에
반응하지 않으랴.


- 송하영의《마음아 괜찮니》중에서 -


* 음악이 중풍 치료에
좋다는 것은 음악이 갖는 치유 능력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한 사례일 뿐입니다.
더러운 몸을 목욕으로 닦아내듯 마음에, 감정에
맺힌 찌꺼기는 음악으로 씻어낼 수 있습니다.
희로애락을 다스리고, 묻혔던 행복한 추억을
불러오고, 때로는 눈물을 쏟아내면서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영혼의
세포가 맑아집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간이라는 존재는 아무리 이기적이라고 간주하더라도
타고난 성질 중에는 타인을 신경 쓰지 않고는 못 배기는 기능이 있다.
인간은 타인의 행복을 바라보는 즐거움 외에 아무런 이득이 없는데도
타인의 행복을 자신에게 없어서는 안 되는 것으로 느낀다.
타인의 불행을 바라보거나 불행한 상황을 생생히 들어서 알았을 때 느끼는
연민과 동정도 그와 같은 것이다.
- 아담 스미스, ‘도덕 감정론’에서


“인간의 성질을 한 꺼풀씩 벗겨냈을 때 마지막에 남는 것은
공감이라는 기능이다.”고 아담 스미스는 말합니다.
공감하는 동물인 인간은 타인이 행복해하는 모습을 바라보며
자신도 기쁨을 느낍니다. 반대로 괴로워하는 타인을 발견하면
자신의 마음도 편치 않게 되는 것이 우리 인간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첫 번째 산이
자아(ego)를 세우고
자기(self)를 규정하는 것이라면
두 번째 산은 자아를 버리고 자기를 내려 놓는 것이다.
첫 번째 산이 무언가를 획득하는 것이라면
두 번째 산은 무언가를 남에게 주는 것이다.
첫 번째 산이 계층 상승의 엘리트적인 것이라면
두 번째 산은 무언가 부족한 사람들 사이에
자기 자신을 단단히 뿌리내리고
그들과 손잡고 나란히 걷는
평등주의적인 것이다.


- 데이비드 브룩스의《두 번째 산》중에서 -


* 보통 인생을
산에 오르는 것에 비유하곤 합니다.
우리의 삶에는 올라야 할 여러 개의 산이 있습니다.
우리네 삶에는 또 하나의 산, 또 하나의 삶이 있습니다.
그것은 나만을 위한 삶이 아닌 다른 사람과 같이
살아가는 삶, 같이 무언가를 이루고 도와가는
공동체 적인 삶이 있습니다. 그것이 우리가
올라가는 두 번째 산입니다. 그 두 번째
산에는 기쁨과 감사와
행복이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으로 읽을까? 손으로 읽을까?  (0) 2020.11.03
삶의 '터닝 포인트'  (0) 2020.11.02
두 번째 산  (0) 2020.11.02
음악으로 치유가 될까  (0) 2020.10.30
아버지의 손, 아들의 영혼  (0) 2020.10.29
내 기쁨을 빼앗기지 않겠다  (0) 2020.10.2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돌이켜 보면 삶에 강한 영향을 미친 것은 행복한 때가 아니라
불행했던, 뭔가 잘못되었던 순간들이었고,
잘못된 순간을 바로 잡으며 우리는 한 발 높이, 멀리 내디딜 수 있었다.
기쁨 보다는 슬픔으로, 안정보단 불안으로 사람과 인생은 만들어진다.
- 김은령, ‘밥보다 책’에서


우리는 본능적으로 편안한 것, 행복한 것을 찾습니다.
그러나 평안은 발전 보다는 정체를 불러옵니다.
불행과 슬픔, 불안은 당장은 괴로움으로 다가옵니다.
그러나 장기적으로 우리네 인생을 풍요롭게 만들며,
영적, 정신적, 지적으로 나를 성장시키는 자양분이 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가
진정으로 행복을 원한다면
분명 수면을 첫걸음으로 삼아야 한다.


- 아리아나 허핑턴의《수면 혁명》중에서 -


* 잠 못 이루는 괴로움.
그 괴로움이 반복되면 건강을 잃고 불행해집니다.
어머니의 품에 안긴 아이는 깊은 잠을 잡니다.
그 숙면을 회복하는 것, 건강과
행복의 첫걸음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벽은 아무에게나 오지 않는다  (0) 2020.10.21
'비영리 전문가' 시대  (0) 2020.10.20
숙면과 행복  (0) 2020.10.19
나에게 건네는 질문  (0) 2020.10.19
올 가을과 작년 가을  (0) 2020.10.16
그대, 지금 힘든가?  (0) 2020.10.1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숙면, 행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행복의 세 가지 조건

감당할 수 있는 만큼만 이해하기.
긍정적으로 생각하기.
주어진 모든 것에 감사하기.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조건, 행복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겸손함과
중간의 목소리로 살아가라.
계곡은 고통의 장소이지만 동시에
우리가 낡은 자기를 버리고 새로운 자기를
만날 수 있는 곳이다. 고통이 자기에게 가르치는
내용을 똑똑히 바라볼 때, 우리는 비로소 성공이
아닌 성장을, 물질적 행복이 아닌 정신적 기쁨을
얻을 수 있다. 고뇌의 계곡에서 사막의 정화를
거쳐 통찰의 산봉우리에 이르는 것이다.


- 데이비드 브룩스의《두번째 산》중에서 -


* 계곡은 바닥을 뜻합니다.
더는 아래로 내려갈 곳이 없습니다.
그러나 그곳에서 배우는 것이 겸손함입니다.
고통의 바닥에서 자신을 바라보며 겸손함을 배운다면
그는 이미 산봉우리 정상에 오른 사람입니다.
한 걸음 한 걸음이 성장이고 통찰입니다.
극단이 아닌 중간의 목소리가
저절로 나올 것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든 싸움은 사랑 이야기다  (0) 2020.10.12
심장이 바라는 욕구  (0) 2020.10.08
중간의 목소리로 살아가라  (0) 2020.10.07
여기는 어디인가?  (0) 2020.10.06
숨만 잘 쉬어도  (0) 2020.10.05
살아갈 힘이 생깁니다  (0) 2020.09.2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들숨과 날숨 모두에 긍정의 기운을 담아보자
먼저 집중해서 숨을 내쉬며 감정을 조절하기.
두번째 호흡은 편안함과 안정감을 유지하기 위한 숨.
세번재 호흡은 자신에게 행복과 기쁨을 주는 숨을 쉬며
다른 사람의 행복을 기원하기.

- 임영주의 《딸아 삶의 비밀은 여기에 있단다》 중에서 -

달라이 라마는 \"세계의 아동이 명상을 배우면
한 세대만에 폭력을 없앨 것\"이라고 했습니다.
숨만 잘 쉬어도 몸을 아끼고 회복할 수 있으며,
세상과 평화롭게 지낼 수 있다고,
숨을 쉬는 것의 의미를 다시 짚어줍니다.
목숨, 숨, 호흡... 이왕 쉬는 숨에 행복하자고.
우리의 숨결이 그런 엄청난 의미를 가졌음을
다시 한번 일깨워줍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간의 목소리로 살아가라  (0) 2020.10.07
여기는 어디인가?  (0) 2020.10.06
숨만 잘 쉬어도  (0) 2020.10.05
살아갈 힘이 생깁니다  (0) 2020.09.29
더도 덜도 말고 양치하듯이  (0) 2020.09.28
길가 돌멩이의 '기분'  (0) 2020.09.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만사에 고마워하는 사람들은 더 배려하고, 기민하고, 활기차고,
행복한 생활을 하며 체육관에 다니는 등 건강을 증진하는 행동을 하기가 쉽다.
감사하는 사람이 더 잘 자고 병에 걸릴 확률도 적고 혈압도 낮고
다른 사람들과 더 연결되어 있다고 느끼고 남을 더 잘 도왔다.
- 프란체스카 지노, 하버드 경영대학원 교수


연구결과에 따르면 ‘감사하는 사람들은 스트레스를 더 잘 관리하고,
시기하거나 분해하는 파괴적 감정을 느낄 가능성이 적다.
그들은 직업과 관련해 더 행복해한다.
행복한 직원들은 더 열심히 일하고 고객들을 더 행복하게 만든다.
그리고 행복한 고객은 행복한 주주를 만들게 된다.’
감사하는 습관이 개인과 조직의 성공과 행복을 불러옵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