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벌어지는 사고를 통제할 수 없다.
그보다는 사고가 일어났을 때 감정을 다스릴 수 있을 뿐이다.
두려움이 지나쳐 모든 것을 두려워한다면 그야말로 끔찍한 일이다.
- 에픽테토스, 그리스 철학자

경제대공황을 이겨내고 2차 대전을 승리로 이끈 공으로
미국 역사상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4선에 성공한
루즈벨트(Franklin Roosevelt) 대통령은 다음과 같은 명언을 남겼습니다.
“우리가 두려워해야 할 것은 두려움 그 자체이다.”
(There is nothing to Fear but Fear Itself.)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젊었을 땐 
나를 지키려면 강해져야 
한다고들 생각한다. 지위나 재력에 
먼저 관심이 가는 이유도 마찬가지일 테지. 
그러나 살아갈수록 알겠더구나. 힘을 키우는 
것만큼이나 마음을 지키는 것도 중요하며, 마음을 
지키는 가장 좋은 방법은 경직되지 않고 부드러워지는 
거라고. 그러니 딸아, 온 마음을 다해 울고 웃으렴. 
모든 감정을 흐르도록 둠으로써 생이 선물하는 
다채로움을 가능한 많이 경험하렴. 어떤 시련이 
오더라도 마음을 돌보는 일에 인색해지지 
말기를 엄마는 진심으로 바란다. 


- 한성희의《딸에게 보내는 심리학 편지》중에서 - 


* 아침 감정이 다르고 
대낮과 저녁 감정이 다릅니다.
젊었을 때 흐르는 감정과 나이 들어 흐르는 
감정이 다릅니다. 중요한 것은 감정이 돌처럼 
굳거나 뭉치지 않도록 돌보는 것입니다.
들고나는 감정에 휘둘리지 않도록
내 마음을 내가 지키는 것입니다. 
강한 사람은 내가 나를 돌보고
지키는 사람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로의 벽을 허물고  (0) 2020.02.21
떼쓰는 아이 달래는 법  (0) 2020.02.20
감정이 잘 흐르게 하라  (0) 2020.02.20
목화씨 한 알  (0) 2020.02.18
영혼이 폭삭 늙는 기분  (0) 2020.02.18
'숨을 쉬어, 상아!'  (0) 2020.02.1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감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람이
감정이 바닥으로 치달을 땐
깊은 내면의 자기 목소리를 듣지 못한다.
그래서 가끔 얕은 식견과 판단으로 자기 자신을
해치는 결정을 하고, 실제로 해치게 되는 경우도 생긴다.
바로 이런 때일수록 누군가와 이야기를 해야 한다.
진정한 자기 내면의 소리를 듣지 못하고, 생각에
사로잡힌 섣부른 판단으로 무엇보다 소중한
자신의 가치와 삶을 스스로 저버리는 일이
없도록 말이다.

- 이정미의《심리학이 나를 안아주었다》중에서 -


* 사람의 감정은 춤을 춥니다.
어느 때는 구름 위 하늘로 치솟기도 하고
어느 때는 나락으로 떨어져 바닥을 칩니다.
특히 바닥을 칠 때 조심해야 합니다. 감정에 휘둘린
섣부른 판단과 선택을 하기 쉽기 때문입니다. 이때는
잠시 머리를 돌려 다른 사람의 지혜를 구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슴을 풀고 귀를 열어야 합니다.
타인의 이야기가 답이 될 수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뚝! 엄마의 칼  (0) 2020.01.15
자유의 첫걸음  (0) 2020.01.14
감정이 바닥으로 치달을 땐  (0) 2020.01.13
이노베이션은 아웃사이더가 일으킨다  (0) 2020.01.11
마음의 방향  (0) 2020.01.10
참된 자기 모습  (0) 2020.01.0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말을 잘 하는 것'과
'잘 말하는 것'은 전혀 다릅니다.
말을 잘 하는 것은 말솜씨가 좋은 것이고,
잘 말하는 것은 상대에게 솔직하게
내 마음을 전하는 것입니다.
말을 솔직하게 하려면
내가 느끼는 감정에
솔직해야 합니다.

- 정도언의《프로이트의 의자》중에서 -


* 솜씨 중에 으뜸이 말솜씨입니다.
사람 앞에 서는 사람에게는 특히 중요합니다.
그러나 말솜씨에만 매달리면 오래가지 못합니다.
감정 그대로, 생각 그대로, 살아온 그대로,
솔직하게 잘 말하는 솜씨여야 합니다.
그러려면 내가 먼저 마음의 문을
열어야 합니다. 그 다음에
입을 열어야 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름답게 시작하라  (0) 2019.10.17
선수와 코치  (0) 2019.10.16
말솜씨  (0) 2019.10.15
기립박수  (0) 2019.10.14
고치고, 고치고, 또 고치고  (0) 2019.10.12
마법에 걸린 사랑  (0) 2019.10.1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열 번쯤, 아니 스무 번쯤?
갈고 닦아질글이다. 그러면 조금 가벼워진다.
고치고, 고치고, 고치고. 한참 공을 들일 생각을 하면
지금은 아무래도 좋다고 생각된다. 마음 가는 대로
써보자, 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오늘도 되뇌는 말.
수련이다. 모든 건 과정 속에 있다.

- 이아림의《요가매트만큼의 세계》중에서 -

* 처음 시작 할 때,
익숙하지 않은 일에 도전 할 때,
눈 앞이 캄캄하고 막막한 감정에 어쩔줄 몰라 합니다.
고치고, 고치고, 또 고치는 과정을 힘들어 합니다.
그러나 그 모든 과정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내 것으로 만들어보자, 수련이라 생각하자,
다짐해 봅니다. 오늘도 저는
열심히 수련 중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솜씨  (0) 2019.10.15
기립박수  (0) 2019.10.14
고치고, 고치고, 또 고치고  (0) 2019.10.12
마법에 걸린 사랑  (0) 2019.10.11
에너지 공장  (0) 2019.10.10
'첫 눈에 반한다'  (0) 2019.10.0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각, 판단, 
차별적 감정, 정신활동, 
나아가 도덕적 기호까지도 포함하는 
인간의 능력은 선택하는 과정에서만 발휘될 수 있다.
관습에 따라 행동할 때는 선택이 끼어들 틈이 없다. 
이 경우, 사람들은 최고를 분별하거나 
탐하는 것에서 경험을 쌓을 수 없다. 
정신과 도덕도 근력과 마찬가지로 
사용해야 좋아진다.

- 마이클 샌델의《정의란 무엇인가》중에서 - 


* 우리 삶은 선택의 연속입니다.
스스로 한 선택에 만족할 때도 있고,
돌이킬 수 없는 선택에 후회를 하기도 합니다.
선택의 결과가 어떠했든, 그 결과는 마음의 근력을 
튼튼하게 하고, 더 좋은 선택을 하도록 
도와줄 것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을 감고 본다  (0) 2019.08.13
반 컵의 물로 살아나왔다  (0) 2019.08.12
정신과 도덕, 마음의 근력  (0) 2019.08.12
집, 그리고 사랑  (0) 2019.08.09
'순수한 있음'  (0) 2019.08.08
누가 마침내 이기는가  (0) 2019.08.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누군가 말을 할 때 우리 뇌는 상대의 얼굴에서 신호를 포착한다.
상대의 진짜 의도를 파악하기 위해서다.
얼굴은 우리 내면을 보여주는 창문과 같다.
은연중에 얼굴은 개인적인 생각을 공식적인 신호로 표현한다.
말과 행동이 다를 경우 인간의 뇌는 행동이 진짜라고 생각한다.
마음은 눈으로 본 것을 기억한다.
- 조 허시, ‘피드 포워드’에서 

사람의 감정과 성과는 분리할 수 없습니다.
사람들은 기분이 좋을 때 최선을 다합니다.
웃는 리더가 조직의 성과를 높입니다.
성공적인 리더는 그렇지 않은 리더에 비해 직원과 함께
웃을 확률이 두 배나 높다는 연구결과가 있습니다.
현명한 리더는 직원들을 행복하게 만들고, 생산성도 높입니다.
리더는 표정관리를 할 줄 알아야 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갈등은 참신한 아이디어를 탐색하게끔 만든다. 갈등을 겪는 사람들은
어려운 상황에 대해 독창적이고 다양한 해결책을 생각해낸다.
갈등을 겪을 때 우리는 대안들을 면밀히 조사하고 심도 있게
파헤치는 경향이 있고, 이를 통해 참신한 통찰을 얻게 된다.
서로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을 때 아이디어가 개선되는 효과가 있다.
- 프란체스카 지노, ‘긍정적 일탈주의자’에서 

우리는 갈등을 두려워합니다.
갈등은 부정적인 감정을 불러일으키기 때문입니다.
건설적인 방식으로 표현된다면 갈등은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고
놀라운 해결책을 도출하며 자신과 타인에 대한 통찰을 얻는
소중한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현 상태에 만족할 때는
통찰을 얻는 것도 혁신을 이루는 것도 거의 불가능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반적으로 사람은 
지금의 감정을 설명하고 싶어 한다. 
기쁘면 기쁜 이유를, 우울하면 우울한 이유를 
설명할 수 있어야 마음이 놓인다. 비록 기분이 
썩 좋지 않은 상태라 해도, 언제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인지를 알아야 인정하고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 하지현의《고민이 고민입니다》중에서 - 

* 원인 없는 결과 없습니다.
어떤 일이 벌어진 데에는 반드시 그럴 만한
이유와 시작점이 있습니다. 우울하거나 기분이 
나빠졌다면, 언제 어디서부터 그렇게 되었는지
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것을 받아들이고
다시 마음을 추스르면 됩니다. 
기분이 바뀝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춤추는 나비  (0) 2019.05.16
당신이 태어난 목적  (0) 2019.05.15
언제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0) 2019.05.14
뇌 방전, 머리를 식히세요  (0) 2019.05.13
요즘 마음이 어떠세요  (0) 2019.05.11
왜 돈을 버는가  (0) 2019.05.1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감정을 표현하는 방식과

매너가 중요합니다. 화났다고 해서 

가서 부르르 떨며 화났다고 따지고 

몇 날 며칠 삐지고 투덜투덜 거려서는 

안됩니다. 화를 내되 순화된 방법으로 

표현하라는 뜻입니다.



- 수선재의《내가 고치는 자가치유 건강법》중에서 - 



* 저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이 

자기 감정 표현에 많이 서투릅니다. 

무조건 마음속으로 삭힐 때도 많습니다. 

그 나쁜 감정이 병을 만들거나 자제를 못하여 

큰 사고로 이어집니다. 안 좋은 감정은 쌓아두지 말고 

순화된 방법으로 바로바로 표현하면서 

살아가야겠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가 함께 해주느냐에 따라...  (0) 2018.06.26
순리(順理)  (0) 2018.06.25
감정 표현  (0) 2018.06.23
버스 운전사의 글 쓰는 재미  (0) 2018.06.22
너무 많이 먹어서...  (0) 2018.06.21
인내와 희망  (0) 2018.06.2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