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이 어지러울 땐
사람을 만나고 싶지 않지만
오래된 인연은 피할 수가 없습니다.
색안경을 무기 삼아 햇빛 쨍쨍한 거리로 나섰습니다.
밥 먹고 차 마시고 함께 웃고 울다 보니
'오랜 친구가 좋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 김흥숙의《생각라테》중에서 -


* 엊그제 캐나다에 이민갔던 죽마고우를
옹달샘에서 20년만에 만났습니다. 타임머신을 타고
옛날로 돌아가 옛날 이야기로 꽃을 피웠습니다.
참 좋은 힐링의 시간이었습니다.
'오랜 친구가 좋다'는 생각이
저도 들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랜 친구가 좋다  (0) 09:51:20
몸챙김(Bodyfulness)  (0) 09:50:13
어른들도 처음엔 다 어린이였다  (0) 2019.12.13
몸에 독이 되는 음식  (0) 2019.12.12
걱정을 하든 안하든  (0) 2019.12.11
부서진 토기 조각  (0) 2019.12.1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역사는 무엇보다
사람을 만나는 공부입니다.
고대부터 근현대까지의 긴 시간 안에
엄청나게 많은 삶의 이야기가 녹아 있어요.
그 이야기를 읽다 보면 절로 가슴이 뜁니다.
가슴 뛰는 삶을 살았던 사람을 만나고
그들의 고민과 선택과 행동에 깊이
감정을 이입했기 때문이죠.

- 최태성의《역사의 쓸모》중에서 -


* 역사(History)는 이야기입니다.
나보다 먼저 산 사람들이 빚어낸 이야기입니다.
그 이야기를 만든 사람들을 만나는 것이 역사 공부입니다.
그의 삶이 이야기가 되고 역사가 된 사람들을 만나는 것,
그 만남을 통해 내 가슴이 뛰고 새로운 선택, 새로운
행동을 하게 되면 역사 공부를 잘 한 것입니다.
사람이 사람을 만남으로써 새로운
역사가 만들어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몸이 자꾸 변한다  (0) 2019.12.09
두 마리의 말  (0) 2019.12.08
사람을 만나는 공부  (0) 2019.12.06
내면아이  (0) 2019.12.05
살아있다는 것  (0) 2019.12.04
오늘 밤도 푸근히 잘 주무세요  (0) 2019.12.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월은
우리 모두
사랑을 시작하는 계절입니다

잠시 잊고 있던
서로의 존재를
새롭게 확인하며
고마운 일 챙겨보고
잘못한 일 용서 청하는
가족 이웃 친지들

세상 사람 누구에게나
벗으로 가족으로 다가가는
사랑의 계절입니다.


- 이해인의 시집《희망은 깨어있네》 에 실린
시〈12월은〉에서 -


* 12월은
한해를 마무리하는 마지막 달입니다.
올 한해를 돌아보고 새해를 준비하는 시간입니다.
바로 이때 '사랑을 시작하라'는 시인의 말이
하늘의 명령처럼 들립니다. 사랑의 시작은
미룰 일이 아닙니다. 바로 12월입니다.
새해가 새롭게 다가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아있다는 것  (0) 2019.12.04
오늘 밤도 푸근히 잘 주무세요  (0) 2019.12.03
12월은  (0) 2019.12.02
심리적 거리  (0) 2019.12.01
시로 집을 짓다  (0) 2019.11.29
작은 물컵, 큰 호수  (0) 2019.11.2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람은 약하다. 가련하리만치 약하다. 그래서 문제를 일으킨다.
조직은 직원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많은 신경을 쓴다.
그러나 누군가를 고용하는 까닭은 그 사람이 지닌 장점이나 능력 때문이다.
조직의 목적은 사람의 장점을 성과로 연결시키는 것이다.
사람을 매니지먼트 한다는 것은 그 사람의 장점을 살리는 것이다.
- 피터 드러커 

‘가벼운 깃털이라도 쌓이고 쌓이면 배를 침몰시킬 수 있다.’
작은 것, 힘없는 것도 많이 모이면 큰 힘이 된다는 적우침조(積羽沈舟)의 지혜입니다.
우리 모두는 잘 보이지 않을지언정 각자 나름대로의 강점들을
다 가지고 있습니다. 이를 찾아내고 키워줘서
최대한 실력 발휘를 하게 하는 것이 경영의 핵심입니다.

積羽沈舟(적우심주) : 깃털도 많이 실으면 배가 침몰하게 된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직원들을 잘 대접하라. 그들이 모든 것을 이루어준다.
그들이 없다면 회사도 없다.
수익이란?
고객을 잘 관리하고 직원들을 잘 대우해 준 대가로 받는 박수갈채다.
- 캔 블랜차드 

모름지기 리더란 ‘사람을 먼저 챙기고, 그 사람들과 더불어
문제를 해결하고 탁월한 성과를 창출하는 사람’입니다.
사람 보다 일을 먼저 보는 사람은 리더의 자격이 없습니다.
리더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더라도 리더가 아닌 실무자라 칭해야 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외로움은
의미심장한 방식으로
우리를 다른 사람들과 유리시킨다.
그런데 우리에게는 다른 사람들과의
유대를 통해서만 존재할 수 있고 계발할 수
있는 중요한 면모들이 있다. 따라서
외로움은 우리를 우리 자신과도
유리시킨다.

- 라르스 스벤젠의《외로움의 철학》중에서 -


* 외로움은 병이 아닙니다.
선택도 아니고 공포도 아닙니다.
세 살 아이부터 백 살 어르신까지 산 사람은
누구나 외로움을 안고 살아갑니다. 그렇기 때문에
외로움을 나눌 다른 사람이 필요합니다.
외로우니까 사랑을 하고
외로우니까 사람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자탈춤  (0) 2019.11.18
포옹  (0) 2019.11.16
외로움  (0) 2019.11.15
안개로 가려진 꽃  (0) 2019.11.14
노력한 만큼  (0) 2019.11.13
엄마 이름, 순덕이  (0) 2019.11.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길을 걸으며
수많은 사람을 만났다.
풀잎 같은, 들꽃 같은, 바닷물에 반짝이는
이슬 같은, 길에서 만나 아름다웠고
길에서 만나 마음이 열렸던
그런 사람들. 
- 서명숙의《서귀포를 아시나요》중에서-


* 사람이
사람을 만나는 것이 재산입니다.
큰 행운입니다. 기적과도 같습니다.
길에서, 산에서, 배움의 길에서 만난 사람들.
꿈과 꿈너머꿈을 함께 꾸고 이루는
그런 아름다운 사람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의 숨결  (0) 2019.11.06
왜 하필 나인가?  (0) 2019.11.05
사람의 만남  (0) 2019.11.04
입가에 번지는 엷은 미소  (0) 2019.11.04
행복한 사람 옆에 행복한 사람  (0) 2019.11.04
보랏빛 의자  (0) 2019.11.0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좋은 경영은 대체로 사랑의 문제다.
그 단어가 거북하다면 보살핌이라고 불러도 좋다.
왜냐하면 적절한 경영은 조종하는 게 아니라
보살피는 일이기 때문이다.
- 제임스 오트리 

스타벅스 하워드 슐츠 회장은 “사랑, 인간애, 겸손을
성과 중심적 조직에 접목 시키세요.
사랑, 인간애, 겸손을 성과 중심적 조직에 녹여낼 수만 있다면
누구도 우리를 이길 수 없습니다.”라고 말합니다.
얼핏 이익과 사랑은 양립하기 어려워 보입니다.
그러나 직원, 고객, 주주 모두 사람이기에 이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줄 때
자연스럽게 이익도 따라오게 되어있습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람이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는 크게 세 가지입니다.
첫째, 자기가 원하는 것을 하지 못할 때입니다.
둘째, 원하지 않는 것을 반복해서 해야 할 때입니다.
이건 앞선 경우보다 스트레스 강도가 더 심합니다.
마지막으로는 나이는 들었는데 내가 뭘 원하는지
모를 때 스트레스를 받습니다. 이때는 인간을
허무하게 만드는 우울감까지 동반합니다.

- 김창옥의《지금까지 산 것처럼 앞으로도 살 건가요?》중에서 -


* 사람은 자기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하고 이루었을 때
비로소 안식을 얻는다고 합니다. 내가 진짜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나의 삶의 소명은 무엇인가에 대해
끊임없이 질문하며 살아가야 합니다. 그래서 오늘도
'내가 무엇을 해야 하는가?'라고 묻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재는 충분히 말려서 써야 한다  (0) 2019.09.24
외로운 떠돌이  (0) 2019.09.23
무엇을 해야 하는가?  (0) 2019.09.23
절제의 미학  (0) 2019.09.20
누가 나를 보는가?  (0) 2019.09.19
머리가 맑아졌다!  (0) 2019.09.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람이 가는 길에는 자연의 섭리처럼 장애물이 있게 마련이며,
책이나 스승을 통해서가 아니라 이 장애물을 극복하려는
끊임없는 분투를 통해서 실질적으로 많은 것을 배운다.
자연이 사람의 가는 길에 장애물을 두는 것은 말 조련사가 군데군데 허들과
레일을 쳐놓고 말이 뛰어넘도록 해서 속도 감각을 익히게 하는 것과도 같다.
- 나폴레온 힐 

장애물을 말 그대로 장애물로 생각해서 회피하는 사람,
반대로 장애물을 나를 훈련시키기 위한 선물로 생각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 생각에 따라 인생이 달라집니다.
장애물은 피해야할 대상이 아니라,
높이 날아오를 힘을 모아주는 도약대로 크게 반겨야 할 대상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