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색깔

색깔에도 소리가 있다 색깔에도 소리가 있다. 아버지는 빨간색 동그라미를 유심히 보면서 말했다. "빨간색은 성난 색깔이라 아주 시끄럽구나. 너무 시끄러워서 귀가 아파." 소리를 전혀 듣지 못하는 아버지가 그런 말을 하는 것이 나는 이해가 되지 않았다. "아빠는 왜 색깔에 소리가 있다고 생각하세요?" 나는 궁금한 마음에 물어보았다. - 마이런 얼버그의《아버지의 손》중에서 - * 오죽 간절했으면 색깔에서도 소리를 들을 수 있을까요. 궁금해 하는 아들에게 농인 아빠는 어린 시절의 기억을 떠올립니다. "아빠가 학교 다닐 때 한 남자가 양손으로 귀를 막고 비명을 지르는 모습의 그림을 본 적이 있는데 그게 얼마나 시끄러웠는지 모른다. 남자의 머리 위로 하늘은 소용돌이 빨간색으로 그려졌는데 그 그림을 잊을 수가 없단다." 더보기
나에게 끌리는 색깔 뜰에서 또는 들이나 산에서 나무, 풀 등 끌리는 식물에 걸어가 앞에 선다. 빛깔, 형태, 움직임을 바라본다. 햇빛을 흡수해 드러나는 빛깔을 음미한다. 파스텔이나 수성 색연필에서 끌리는 색깔을 하나 골라 손이 가는 대로 그린다. 그 빛깔을 바라본다. 잠시 느낌에 머물러 있는다. - 조수연의《이미 그대는 충분하다》중에서 - * 색깔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명상이 됩니다. 마음이 편안해지고 치유가 됩니다. 이야기가 만들어집니다. 우리의 인생도 때로 색깔로 이야기합니다. 검다, 어둡다, 빛이 난다, 화려하다... 나에게 끌리는 색깔 하나하나에 내 인생이 담겨 있습니다. 더보기
내가 없으면 꽃도 없다 아름다운 붉은 장미를 가져다가 당신 앞에 꽂아두라. 향기를 들이마시고 스스로에게 말하라. "내가 없다면 이 꽃의 향기도 없다.""내가 없다면 이 꽃의 색깔도 없다.""내가 없다면 이 꽃의 조직도 없다." 시각, 청각, 촉각, 미각, 후각과 같은 감각과 스스로를 분리해보라. 그 장미는 허공에서 진동하고 있는 원자들일 뿐이라는 것을 자각하라. - 디팩 초프라의《완전한 삶》중에서 - * 꽃을 보는 것이 나를 바라보는 것입니다. 꽃향기를 맡는 것이 나의 향기를 맡는 것입니다.내가 후각을 잃어 꽃향기를 맡을 수 없는데어떻게 나의 향기를 맡을 수 있겠습니까.장미를 보면서 나의 시각, 촉각, 후각이 살아있는지를 자각하는 것이나를 찾는 길입니다. ... 더보기
나에게 끌리는 색깔 뜰에서 또는 들이나 산에서 나무, 풀 등 끌리는 식물에 걸어가 앞에 선다. 빛깔, 형태, 움직임을 바라본다. 햇빛을 흡수해 드러나는 빛깔을 음미한다. 파스텔이나 수성 색연필에서 끌리는 색깔을 하나 골라 손이 가는 대로 그린다. 그 빛깔을 바라본다. 잠시 느낌에 머물러 있는다. - 조수연의《이미 그대는 충분하다》중에서 - * 색깔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명상이 됩니다. 마음이 편안해지고 치유가 됩니다. 이야기가 만들어집니다. 우리의 인생도 때로 색깔로 이야기합니다. 검다, 어둡다, 빛이 난다, 화려하다... 나에게 끌리는 색깔 하나하나에 내 인생이 담겨 있습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