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소리

소리가 화를 낼 때, 소리가 사랑을 할 때 스승이 말한다. '바람이 온다. 소리에 집중하라. 저 소리의 감정과 변화를 느껴라. 소리가 화를 낼 때, 소리가 사랑할 때, 그 소리의 모든 변화를 감지해라. 바람이 우리 얼굴을 핥고 지나갈 때 무슨 소리가 들리는가? 봄이건 가을이건 바람이 불면 가던 길을 멈추고 서야 한다. 그리고 불어오는 바람의 일정한 리듬을 느껴야 한다. 바람에 나부끼는 나뭇잎을 바라보아야 한다. 나뭇잎이 들려주는 소리와 냄새를 알아차려야 한다.' - 심혁주의《소리와 그 소리에 관한 기이한 이야기》중에서 - * 소리를 들으면 압니다. 바람이 부는지, 비가 내리는지. 화가 나 싸우는지, 사랑을 속삭이는지. 나뭇잎이 세게 흔들리면 바람소리가 달라집니다. 마음이 출렁이면 속삭이는 소리가 달라집니다. 내 안에서 나는 마음의 소리, 내 안 .. 더보기
교황의 아우라 정체는 알 수 없지만 내면의 감각은 분명히 무언가를 느꼈다. 빛이나 소리의 느낌이었다. 섬세하지만 강렬한 힘이 느껴지는 눈부신 빛의 형태였다. 그 빛이 교황의 흰머리 아래에 보이는 깨끗한 갈색 피부와 몸을 감싼 거칠고 얼룩진 천을 밝힌 것 같았다. 길게 울려 퍼지는 현악기 혹은 바람의 선율도 들렸다. - 로버트 휴 벤슨의《세상의 주인》중에서 - * 사람마다 그가 내는 빛이 있습니다. 밝은 빛 어두운 빛, 맑은 빛 탁한 빛. 어떤 사람은 눈부신 아우라를 내뿜습니다. 빛의 샤워처럼 하늘에서 쏟아지는 영적 에너지가 보는 사람을 압도합니다. 교황처럼 오랜 기도와 수행, 선한 생각과 목표, 그것을 뒷받침하는 삶이 빛으로 나타나 온몸을 휘감습니다. 바람으로 다가옵니다. 더보기
색깔에도 소리가 있다 색깔에도 소리가 있다. 아버지는 빨간색 동그라미를 유심히 보면서 말했다. "빨간색은 성난 색깔이라 아주 시끄럽구나. 너무 시끄러워서 귀가 아파." 소리를 전혀 듣지 못하는 아버지가 그런 말을 하는 것이 나는 이해가 되지 않았다. "아빠는 왜 색깔에 소리가 있다고 생각하세요?" 나는 궁금한 마음에 물어보았다. - 마이런 얼버그의《아버지의 손》중에서 - * 오죽 간절했으면 색깔에서도 소리를 들을 수 있을까요. 궁금해 하는 아들에게 농인 아빠는 어린 시절의 기억을 떠올립니다. "아빠가 학교 다닐 때 한 남자가 양손으로 귀를 막고 비명을 지르는 모습의 그림을 본 적이 있는데 그게 얼마나 시끄러웠는지 모른다. 남자의 머리 위로 하늘은 소용돌이 빨간색으로 그려졌는데 그 그림을 잊을 수가 없단다." 더보기
살아있다는 것 살아 있다는 것은 무엇일까? 나는 살아 있다는 것의 본질을 '소리'와 '냄새'라고 이야기하고 싶다. 살아 있는 생명체는 움직이고(動), 움직이기 때문에 소리(聲)를 내고, 소리를 내기 때문에 냄새를 발산하고 그리고 타자를 만나기 때문이다. 자신만의 소리와 냄새를 가지고 말이다. - 심혁주의《소리와 그 소리에 관한 기이한 이야기》중에서 - * 공동묘지는 고요합니다. 소리도 없고 냄새도 없습니다. 요즘 농촌은 아이들의 웃음소리, 울음소리가 사라지고 있습니다. 생명력을 잃고 조금씩 죽어가고 있다는 증표입니다. 요즘 도시는 싱그러운 공기, 향기로운 냄새가 사라지고 있습니다. 이제라도 소리를 살리고 향기를 살려내야 합니다. 그래야 우리가 삽니다. 더보기
7월의 숲 칠월 숲은 나뭇잎 소리로 분주하다. 하늘을 가득 채운 잎사귀들이 만드는 스킨십이다. 서걱서걱 여름 소리에 마음이 열린다. - 김준태의《나무의 말이 좋아서》중에서 - * 7월의 숲. 푸르름의 절정입니다. 녹음방초 생명이 가득합니다. 그러나 와보지 않으면 소용없습니다. 푸른 숲으로 오세요. 숲이 부릅니다. 더보기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을 때 비로소 들리는 것 부단히 들려오는 이 섬세한 소리를 들어보라. 이것이 바로 침묵이다. 아무 소리도 들려오지 않을 때 비로소 들리는 것에 귀를 기울여 보라. (시인 폴 발레리) - 알랭 코르뱅의《침묵의 예술》중에서 - * 그때 비로소개미 기어가는 소리, 바위 자라는 소리가 들립니다.양심의 소리, 신의 음성이 들립니다.깊은 침묵과 마음의 소음이 완전히 사라졌을 때비로소 들리는 소리들입니다.삶의 해답을 얻습니다. ... 더보기
새소리가 들리시나요? 인간이 내는 소리가 일체 들리지 않는 곳을 찾아 전 세계를 여행하는 남자가 있다. 그는 도심에선 도저히 평온해질 수 없다고 믿는데, 도시에선 새소리를 듣기 어렵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우리의 귀는 진화해 경보시스템이 되었다. 노래하는 새가 단 한 마리도 없는 곳에서 우리는 초경계태세에 들어간다. 도시에서 산다는 건 끊임없이 움찔하는 것이다. - 제니 오필의《사색의 부서》중에서 - * 도심은문명의 소음으로 가득합니다.그 요란한 소음 속에서 일도 하고, 밥도 먹고,잠도 잡니다. 귀는 늘 초경계태세에서 시달리다가어느 순간 움찔움찔 경기를 일으키기도 합니다. 그래서 때때로 새소리가 들리는 곳을 찾아 움직여야 합니다. 새소리로 귀를 씻어내야 내 마음의 고요함과 평온함을 다시 얻을 수 있습니다. . 더보기
내 마음의 소리 일 년 내내 화를 내는 소리나 공격적인 소리를 듣는 것은 결코 좋은 일이 아니다. 공격적인 말들은 늘 사람의 마음 깊은 곳을 쿡쿡 자극하는 잡음이 되어, 텔레비전 화면에 자막이 흐르듯이 마음 위를 달려 지나간다. 그것의 미미한 영향들이 쌓여 언젠가는 마음 깊이 새겨진다. 그리고 어느 순간 그 사람에게서도 공격적인 말들이 쏟아져 나온다. - 코이케 류노스케의《생각 버리기 연습》중에서 - * 화를 내거나 공격적인 소리를 멀리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그러나 살면서 만나는 크고 작은 소리들을 어떻게 녹이고 바라보는지에 따라 나의 목소리, 내 영혼의 소리가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하니 뜨끔해집니다. 나의 마음과 영혼에 불평과 화의 소음이 아닌 사랑과 감사의 음악이 흐르기를, 그 음악이 클래식이 되어 터지는 순간을 그..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