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의사

엄마를 잃고 나 또한 6년 전에 엄마를 잃고 어두운 골짜기를 헤매다가 겨우 극복하고 맞은편 등성이로 올라섰다. 엄마의 죽음이 내가 의대에 진학한 최초의 이유였다. 엄마 같은 환자를 돕고 싶었고 엄마를 데려간 병에 복수하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다. - 데이비드 파젠바움의《희망이 삶이 될 때》중에서 - * 엄마를 잃은 슬픔. 그 상실감은 겪어본 사람만이 압니다. 더구나 병으로 어머니를 잃으면 그 허망함이 하늘을 찌릅니다. 그러나 때로는 그 허망함이 선한 복수심으로 바뀌어 꿈이 되기도 합니다. 엄마의 병 때문에 의사가 되어, 엄마를 살리는 마음으로 환자를 극진히 대하는 모습이 유난히 더 감동으로 다가옵니다. 그런 의사가 그립습니다. 더보기
시스템보다 사람이 먼저다 사람들이 내게 먼저 시스템을 만들어놓고 움직여야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시스템은 일개 의사 혼자 만들 수 있는 게 아니다. 아무런 시스템이 없는 상태에서 전문가라는 사람들의 회의만으로 시스템이 갖춰질 수 있다는 말은 허구다. - 이국종의《골든아워 2》중에서 - * 시스템의 부재(不在).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숙제입니다. 겨우 만들어진 시스템조차도 고장 나 있거나 지속 가능하게 할 의지가 없는 것은 더 큰 숙제입니다. 그러나 시스템이 사람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지 사람이 시스템을 위해 있는 것은 아닙니다. 시스템보다 사람이 먼저입니다. 의사는 사람을 살려놓는 것이 최우선입니다. 더보기
생사를 가르는 의사의 말 한 마디 의사들은 환자를 끝까지 포기해서는 안 됩니다. 더군다나 몇 개월 남았다고 얘기하는 것도 피해야 합니다. 설혹 최악의 상태라 하더라도 육체적, 정신적 고통은 덜어주어야 하고 끝까지 희망을 갖게 해야 합니다. 의사의 말 한 마디가 환자의 생사를 좌우할 수 있다고 나는 생각합니다. - 임재양의《의사의 말 한 마디》중에서 - * 맞습니다. 의사의 말 한 마디가 사람을 살리기도 하고 죽이기도 합니다. 절망과 두려움에 떠는 중환자에게 의사는 절대적 신적 존재입니다. 의사뿐만이 아닙니다. 내가 누군가에게 건넨 말 한 마디가 절망과 두려움을 희망으로 바꾸어준다면 그 또한 최고의 의사입니다. ... 더보기
의사와 철학자, 그리고 힐러 사람의 몸을 다루는 의사는 철학자여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옛날에는 샤먼이나 승려가 의사였습니다. 그들은 환자에게 자연의 이치에 맞는 올바른 생활을 하게 하여 자연 치유력을 이끌어냅니다. 병든 사람은 철학자를 찾아가 인생의 어디가 잘못되었는지, 어디가 막혔는지 의논하여 생활을 올바르게 바꾸기도 합니다. 미래의 의사는 그런 인생의 컨설턴트로서 역할을 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 에모토 마사루의《물은 답을 알고 있다》중에서 - * 맞습니다.의사는 몸만 다루는 사람이 아닙니다.몸을 통해 마음을 들여다보고, 마음을 통해삶을 어루만지는 인생의 컨설턴트여야 합니다. 그래서 몸의 병을 고치면서 마음의 병까지도 고칠 수 있어야 하고, 마음의 병을 고치면서삶 전반의 아픔과 상처까지 치유할 수 있을 때, 우리는 그를 가리켜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