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한 마음을 갖고 행복감을 표현하는 것이
인생에서 가질 수 있는 가장 훌륭한 기술이다.
감사와 불행을 동시에 느낄 수는 없다.
- 스콧 월하이트, ‘일상의 행복을 위한 7가지 핵심기술’에서

“감사합니다.”라는 말은 신비한 힘을 갖고 있습니다.
존 헨리 조웻은 “감사하는 마음은 백신이며, 해독제이며, 소독제다”라고 말했습니다.
‘감사하다’는 말은 가장 효과적인 투자입니다.
감사하는데 돈이 들지 않는데 반해, 돌아오는 것은 엄청납니다.
사소한 일에 감사를 표할 때 그 순간부터 인생은 천국이 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감사, 불행
헌법을 아십니까?
어떤 상황에서든, 애인과 헤어졌든 
만나고 있든, 돈이 있든 없든, 지위가 
높든 낮든 모든 인간은 어떤 상황에서도 
행복할 권리를 가진다고 부처님도 가르치셨죠. 
읽어보니 헌법에도 그런 내용이 담겨 있더라고요. 
'불행' 추구권이 아니고 '행복' 추구권. 


- 김제동의《당신이 허락한다면 나는 이 말 하고 싶어요》중에서 -


* 헌법을 아십니까?
몰라도 좋습니다. '행복 추구권'만 알면 
헌법의 핵심, 헌법의 절반을 알고 있는 셈입니다.
행복할 권리. 행복을 추구할 권리, 그 권리를 지키고 키우고
넓히기 위해 개인도 조직도 국가도 존재하는 것입니다.
행여라도 그 권리를 허물거나 거스르면,
헌법 정신에 위배되는 것입니다.
대죄(大罪)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낱말 하나에 우주가  (0) 2019.01.28
걷는 존재, 걸으면서 방황하는 존재  (0) 2019.01.26
헌법을 아십니까?  (0) 2019.01.25
크레파스와 미술시간  (0) 2019.01.24
영혼을 위한 투자  (0) 2019.01.23
수학여행, 난생처음 신어본 운동화  (0) 2019.01.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헌법
상대방을 동정하거나 불쌍히 여기는 것이 아닌,
‘알아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해’해 주어야 한다.
사람은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살아가는 힘이 솟아오르는 법이다.
- 이케다 다이사쿠, ‘인생좌표’에서

사람은 칭찬과 인정을 양식 삼아 살아갑니다.
가까운 사람일수록 ‘우리 사이에 말 안해도 알겠지’ 하고
무심코 넘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나 말 안하고 표현 안하면 모릅니다. 의심하게 됩니다.
상대를 인정하고 자랑스러워 한다는 것을 적극 표현해주어야 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어려운 형편에 
초등학교를 다니기란 쉽지가 않았습니다. 
언제나 돈이 문제였습니다. 어머니가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입에 풀칠하는 수준을 벗어나기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크레파스니 물감이니 하는 
학습 준비물을 가져가는 건 생각할 수도 없었습니다. 
미술 시간이 되어 친구들이 교실 밖으로 
그림을 그리러 나가면 나는 알아서 
혼자 남아 청소를 했습니다. 


- 이재명, 조정미의《나의 소년공 다이어리》중에서 -


* 이 또한 제 이야기 같기도 합니다.
그림을 곧잘 그린다는 칭찬을 들었지만
크레파스를 가질 수 없어 늘 크레용으로 그렸습니다.
그러다가 몽당 연필 하나로 백일장에 나가 장원이 되면서
글쟁이 길을 걷게 되었고, 오늘의 '고도원의 아침편지'를 
쓰게 되었습니다. 미술시간마다 크레파스가 없어
외롭고 슬펐던 시간들이 저에게는 둘도없는
글의 재료가 되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두뇌개발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도 많고, 
튼튼한 신체를 위해 운동을 열심히 하는 
사람도 많다. 그런데 영혼을 위해 무언가를 
투자하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영혼은 있는 줄도 
모르고 살아가는 이들이 많다. 아니, 그저 영혼은 
죽을 때가 되었을 때 몸에서 빠져나오는
기운이라고 여기기도 한다. 
그래서 영혼 없이 산다. 


- 권수영의《나도 나를 모르겠다》중에서 -


* 몸을 위한 투자,
마음을 위한 투자는 들어봤어도
'영혼을 위한 투자'는 처음 접할지 모릅니다.
영혼이 삭막하면 몸도 마음도 삭막해집니다.
영혼이 촉촉해야 몸도 마음도 촉촉해집니다.
영혼이 지치지 않고 늘 촉촉하도록 
물기를 주는 것이 영혼을 위한 
투자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헌법을 아십니까?  (0) 2019.01.25
크레파스와 미술시간  (0) 2019.01.24
영혼을 위한 투자  (0) 2019.01.23
수학여행, 난생처음 신어본 운동화  (0) 2019.01.22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  (0) 2019.01.21
삶은 달라질 수 있다  (0) 2019.01.1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영혼, 투자
우리 인격은 성공보다는 실패에 의해 형성된다.
고난은 좀 더 편안한 환경에서는 잠잠하게 숨어있을
재능들을 일깨우는 역할을 한다.
실수를 저지르는 것보다 나쁜 것은 그 과정에서
교훈을 얻지 못하는 것이다.
지혜는 우리가 도달하지 못할 대단한 것이 아니라
실패로 인한 고통을 치유하는 과정에서 얻는 깨달음이다.
- 앤프레드 케츠 드 브리스, ‘삶의 진정성’에서

우리는 성공보단 실패에서 더 많은 것을 배우게 됩니다.
실패하지 않으려고 애쓰는 것은 배우지 않으려고 애쓰는 것과 같습니다.
‘악천후나 폭풍을 겪지 않고는 큰 나무로 자랄 수 없다.
온갖 불행과 역경은 나약한 인간에게는 독이지만
강인한 사람에게는 위대한 인간으로 성장할 수 있는 자양분이다.’
니체의 역경예찬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내가 무언가가 된다는 것은 어딘가에 다다르거나
어떤 목표를 달성하는 것을 뜻하지 않는다.
대신 그것은 앞으로 나아가는 움직임, 진화하는 방법,
더 나은 자신을 끊임없이 추구하는 과정이다.
그 여정에는 끝이 없다.
- 미쉘 오바마, ‘비커밍’에서

노자 말씀 덧붙입니다.
“남을 이기는 자는 지혜롭고, 나를 이기는 자는 밝다.
남을 이기는 자는 힘이 세고, 나를 이기는 자는 강하다.
만족할 줄 아는 자는 부유하며 힘껏 실천하는 자는 뜻이 있다.
자신의 자리를 잃어버리지 않는 자는 오래가고 죽어도 사라지지 않는 자는 장수한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수학여행도 선생님들 
덕분에 겨우 다녀왔습니다. 
수학여행은 돈이 많이 든다고 
생각한 나는 지레 못 간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선생님께서 집으로 찾아오셔서 몇 시간이나 
설득하여 결국 수학여행에 가게 해주셨습니다. 
수학여행을 가며 난생처음 신어 본 운동화는 아무리 
아껴 신어도 금세 떨어진다는 것을 깨달아 버린 
열두 살, 이런 경험들은 나를 너무 일찍 
철들게 하였습니다. 


- 이재명, 조정미의《나의 소년공 다이어리》중에서 - 


* 수학여행.
저에게도 가슴 아픈 추억의 단어입니다.
초, 중, 고를 통틀어 저는 단 한 번도 수학여행을 다녀오지
못했습니다. 운동화 역시 가슴속 추억이 많습니다.
검정 고무신을 신고 다니다 난생처음 운동화를
신었던 날의 날 듯한 기분을 잊지 못합니다.
어쩜 그렇게도 비슷한 경험을 했을까,
생각하며 살며시 미소 짓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레파스와 미술시간  (0) 2019.01.24
영혼을 위한 투자  (0) 2019.01.23
수학여행, 난생처음 신어본 운동화  (0) 2019.01.22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  (0) 2019.01.21
삶은 달라질 수 있다  (0) 2019.01.19
약(藥)과 독(毒) 사이  (0) 2019.01.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군자는 남의 아름다운 것을 이루어 주고 남이 나쁘게 되도록 만들지 않는다.
즉, 군자는 남을 아끼고 사랑하므로
좋은 점을 드러내고 나쁜 점을 감추어준다. 
소인은 반대로 남의 나쁜 점을 드러내고 좋은 점을 감춘다.
- 공자

남이 잘되기를 바라고, 남을 먼저 돕는 사람은 결과적으로
본인이 더 잘되게 되어있습니다. 
내가 잘되기 위해서 남을 활용하는 사람에겐
좋지 않은 결과가 나올 가능성이 커집니다.
소탐대실(小貪大失)을 추구 할 것인가?
대탐소실(大貪小失)을 추구할 것인가에 따라 인생의 질이 결정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명확함은 
조직을 나아가게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이 속한 조직에 
명확함이 결여돼 있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한다. 
십중팔구 그렇다. 스티브 잡스는 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다른 사람들에게도 명확한 의사소통을 요구했다. 그는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을 참지 못했다. 당신이 잡스 앞에서 두서없는 
소리를 늘어놓는다면 그 자리에서 잘릴지도 모른다. 
그는 시간을 조금도 허비하지 않겠다는 생각으로 
회사를 경영했고, 이것은 애플의 현실을 
고스란히 반영하는 것이었다. 


- 켄 시걸의《미친듯이 심플》중에서 - 


*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이 많으면 
그 조직은 힘들어집니다. 명확한 소통이 어렵고
명확한 결정을 하기는 더 어려워 앞으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안개 속을 걷는 사람처럼 앞이 안 보이기
때문입니다. 솔직하고 명료한 의사소통,
그 명확함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하는 아침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혼을 위한 투자  (0) 2019.01.23
수학여행, 난생처음 신어본 운동화  (0) 2019.01.22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  (0) 2019.01.21
삶은 달라질 수 있다  (0) 2019.01.19
약(藥)과 독(毒) 사이  (0) 2019.01.18
내 기분 때문에...  (0) 2019.01.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