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마다
몸과 호흡,
그것에 감사한 느낌,
그 자체에 몰입하면서 하루를
시작할 때 삶이 얼마나 나아질지 상상해보자.
기억하라. 당신이 하는 이 행동은 행복과
마음의 평화를 당신에게만이 아니라
당신이 함께 시간을 보내는
사람들에게도 가져다준다.

- 윌 파이의《인생이 바뀌는 하루 3줄 감사의 기적》중에서 -


* 아침에 눈을 뜨면
맨 먼저 무슨 생각을 하시나요.
혹시라도 '오늘도 새로운 생명을 얻게 되어
참 감사하다'는 생각을 해보지는 않습니까?
간밤을 무사히 넘기고 살아있는 내 몸을 바라보고
깊은 호흡을 하면서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하면 그 자체만으로 행복해집니다.
마음도 평화로워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방도 하고 치료도 할 수 있다  (0) 2020.01.21
이루지 못한 꿈  (0) 2020.01.20
하루를 시작할 때  (0) 2020.01.17
뚝! 엄마의 칼  (0) 2020.01.15
자유의 첫걸음  (0) 2020.01.14
감정이 바닥으로 치달을 땐  (0) 2020.01.1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나 오래 지났을까.
한 나무가 자라 땅과 하늘을 연결하다가
인간의 톱에 베어졌고, 또 많은 시간이 지나
그 밑동이 적당히 썩어갈 무렵 솔 씨 하나가
그 밑동 위로 떨어져 생명의 기운을 지피기 시작했으리라.
죽은나무 위에서 자라난 새 나무의 푸른 기상은 
확실히 생명의 멋진 찬가였다. 죽어서도 
새 생명을 키우는 나무, 그러니까 
죽어도 죽지 않은 나무.

- 우찬제의《나무의 수사학》중에서 - 


* 생명이란 참 신비합니다.
모두 죽어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안에서 또 생명을 움 틔우고 이어갑니다.
죽어도 죽지 않은 나무가 그것을 말해 줍니다.
우리의 삶도 그러합니다. 필연적으로 죽어가고 
있지만 그 안에서 사랑을, 꿈을, 생명을 피워갑니다. 
삶 너머의 꿈과 희망을 품고 살아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련 한 그루 심고 26년을 기다렸다  (0) 2019.07.23
압록강 강가에서  (0) 2019.07.22
죽어도 죽지 않은 나무  (0) 2019.07.20
수면 효율  (0) 2019.07.19
'오히려'  (0) 2019.07.18
꿈과 사명  (0) 2019.07.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꿈의 크기는 자신이 성취할 수 있는 한계를 뛰어넘어야 합니다.
꿈에 압도되지 않는다면
그 꿈은 크지 않은 겁니다.
- 앨런 존슨 설리프

아프리카 첫 여성 대통령인 라이베리아의
앨런 존슨 설리프 대통령 이야기입니다.
꿈은 혼자서 성취할 수 있는 것보다 훨씬 커야 합니다.
달성 가능한 겸손한(?) 꿈은 내 안의 잠재력을 깨우지 못합니다.
달성 불가능해 보이는 꿈이 숨겨진 잠재력을 깨우고
가슴을 울렁거리게 하고 삶에 생명을 불어 넣어줍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이여, 나로 하여금 나의 생명을
당신께서 원하시는 대로 사용하게 도와주소서.
나의 능력을 다른 사람을 위해 쓰게 하심으로
남을 행복하게 하고 세상을 유익케 하옵소서.
- 월리엄 버클레이

톨스토이는 “인생의 유일한 의미는
인류에 공헌하는 것이다.”고 했습니다.
더 많이 노력해서 능력을 쌓고 그렇게 쌓인 능력을
남을 위해 쓰고 세상을 위해 활용하는 것,
그것이 바로 행복한 인생, 진정 가치 있는 삶이라 할 수 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능력, 생명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명이 움트기 위해서는 반드시 흙이 부서져야 한다.
씨앗이 죽지 않는다면 식물이 생길 수 없다.
빵이란 결국 밀의 죽음으로 부터 나온 것이다.
- 조지프 캠벨, ‘영웅 신화‘에서

끔찍한 시련 없이 영웅은 탄생하지 않습니다.
고통과 시련은 영웅이 되기 위한 필수조건입니다.
삶이 가장 힘들게 느껴질 때 우리 안에 숨겨진 잠재력이
드디어 기지개를 펴기 시작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 영혼으로 

음악을 듣도록 해." 

덩컨은 가난도 고독도 

하얗게 잊게 하는 음악이, 춤이 좋았다. 

무용을 하는 언니 엘리자베스를 따라 춤을 

추었다. 혼자서 숲속과 해변을 뛰어다녔다. 

바람소리와 파도소리는 음악이었고, 

몸짓은 곧 춤이 되었다. 



- 홍영철의《너는 가슴을 따라 살고 있는가》중에서 - 



* 모든 소리가 

음악이 될 수 있습니다.

모든 움직임이 춤이 될 수 있습니다.

귀로만 듣지 않고 마음으로 영혼으로 듣는 음악,

내 내면이 평화롭고 고요해야 들립니다.

새소리 빗소리 바람소리도

생명의 음악이 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지막 순간, 마지막 기억  (0) 2018.08.04
'명품 사람'  (0) 2018.08.04
영혼으로 듣는 생명의 음악  (0) 2018.08.04
희망이란  (0) 2018.08.04
'내 아이라서 고마워!'  (0) 2018.08.04
용기  (0) 2018.07.2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samsung | SM-G935K | ISO-50

언뜻 보기에 자연은 한정된 자원을 두고 오로지 경쟁만 존재하는 것 같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손잡지 않고 살아남은 생명은 없다.
자연의 모든 생물 중 짝이 없는 생물은 없다.
말하자면 손을 잡은 자들이 미처 손잡지 못한 자들을
물리치고 사는 게 세상이다.
- 최재천, ‘숲에서 경영을 가꾸다’에서

위대한 일은 혼자 힘으로는 이룰 수 없습니다.
뭔가 큰 일을 하려면 다른 사람들과 함께 해야만 합니다.
신뢰와 배려를 바탕으로 한 협업 능력,
성공에 필요한 가장 큰 요소 중 하나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교육은 

세 가지 측면으로 이루어진다.

가정, 학교, 지역 공동체이다. 그리고 또 하나 

중요한 측면이 있다. 자연이다. 많은 현대인들이 

그 사실을 잊어버렸다. 학교는 지나치게 거대해졌다. 

인간이 사라져버렸다. "남자로 태어난 것도, 여자로 

태어난 것도 굉장한 일이라는 것을 알게 되어서 

좋았다." 아이들의 이런 감상이 우리에게 

생명을 절절히 느끼게 한다. 



- 하이타니 겐지로의《하이타니 겐지로의 생각들》중에서 - 



*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교육에 '자연'이 없습니다. '인간'이 사라졌습니다.

이제라도 자연과 인간을 되찾아 주어야 합니다.

내가 남자로 태어난 것, 여자로 태어난 것, 

그 사실 하나만으로도 고귀한 존재감을

찾을 수 있고, 신비롭고 오묘한 자연의

섭리를 깨달을 수 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놓아 버림은 

무거운 물건을 떨어뜨리듯 

마음속 압박을 갑작스레 끝내는 일이다. 

놓아 버리면 마음이 놓이고 가벼워지는 

느낌이 들면서 한결 기쁘고 홀가분해진다.

마음만 먹으면 의식적으로 몇 번이든 

놓아 버릴 수 있다.


- 데이비드 호킨스의《놓아버림》중에서 -


* 역도 선수.

들어 올린 역기가 무거우면 얼른 놓아야 합니다.

얼른 놓지 않으면 몸을 다치게 됩니다.

더러는 선수 생명마저 잃게 됩니다.

무거운 짐을 줄이거나

놓아버리는 것이

사는 길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의 지도  (0) 2017.11.15
지금 이대로도 충분합니다  (0) 2017.11.15
놓아버림  (0) 2017.11.15
매력 있는 지도력  (0) 2017.10.31
'제로'에 있을 때  (0) 2017.10.31
괜찮다, 괜찮다, 다 괜찮다  (0) 2017.10.3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리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게 하는 

아주 특별한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마음이 움직이지 않으면 죽은 음식입니다. 

아니, 더 가혹하게 말하면 그것은 독입니다. 

무엇보다 나에겐 사람들의 마음을 녹여 줄 요리가 

필요했습니다. 탈진해서 오는 사람들도 있었고, 

아내와 연락이 끊겼다며 통곡을 쏟아 놓는 

친구도 있었습니다. 그 사람들을 

간호하듯 요리를 준비했습니다. 


- 임지호의《마음이 그릇이다, 천지가 밥이다》중에서 -



* 밥은 생명입니다.

맛있는 밥 한끼가 사람을 살립니다.

밥은 손이 아니라 마음으로 짓는 것입니다.

솜씨가 아니고 정성과 사랑으로 짓는 것입니다.

밥을 먹는 것은 정성을 먹는 것이고

사랑을 먹는 것입니다. 그래서

어머니가 짓는 밥은

꿀맛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부모 되기 정말 어렵다  (0) 2017.09.28
아들의 똥  (0) 2017.09.27
맛있는 밥  (0) 2017.09.26
의식 있는 진화  (0) 2017.09.25
젊은 날의 여행  (0) 2017.09.25
한 사람의 작은 역사책  (0) 2017.09.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