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소리가 화를 낼 때, 소리가 사랑을 할 때 스승이 말한다. '바람이 온다. 소리에 집중하라. 저 소리의 감정과 변화를 느껴라. 소리가 화를 낼 때, 소리가 사랑할 때, 그 소리의 모든 변화를 감지해라. 바람이 우리 얼굴을 핥고 지나갈 때 무슨 소리가 들리는가? 봄이건 가을이건 바람이 불면 가던 길을 멈추고 서야 한다. 그리고 불어오는 바람의 일정한 리듬을 느껴야 한다. 바람에 나부끼는 나뭇잎을 바라보아야 한다. 나뭇잎이 들려주는 소리와 냄새를 알아차려야 한다.' - 심혁주의《소리와 그 소리에 관한 기이한 이야기》중에서 - * 소리를 들으면 압니다. 바람이 부는지, 비가 내리는지. 화가 나 싸우는지, 사랑을 속삭이는지. 나뭇잎이 세게 흔들리면 바람소리가 달라집니다. 마음이 출렁이면 속삭이는 소리가 달라집니다. 내 안에서 나는 마음의 소리, 내 안 .. 더보기
감정을 적절히 드러내는 법 화를 경험하는 것과 표현하는 것은 완전히 별개의 일이다. 우리는 종종 불같은 격노와 얼음 같은 침묵 사이를 오가곤 하는데, 둘 중 어느 하나도 건설적인 태도는 아니다. 우리는 여러 번의 시행착오 끝에 감정을 적절히 드러내는 법을 배워야 한다. - 메리 파이퍼의 《나는 내 나이가 참 좋다》 중에서 - * 사람은 감정의 동물입니다. 불같을 때도 있고 얼음같을 때도 있습니다. 좋을 때도 있고 바닥일 때도 있습니다. 그런데 그 감정 표현의 기복이 너무 크지 않도록 경계해야 합니다. 오를 때는 하늘을 찌르고 떨어질 때는 한없이 나락으로 떨어지는 감정의 굴곡은 본인도 힘들고 남도 힘들게 합니다. 감정을 적절히 드러내는 법. 인생의 큰 숙제입니다. 더보기
칭찬은 협동을 유도하지만 화는 불화를 즐긴다 화는 모든 병과 불화의 근원이다. 화는 이성의 끈을 놓아버리게 하는 촉매다. 화는 인간을 칼의 끝으로 뛰어들게도 한다. 억울한 일을 당했다고, 상대의 잘못을 바로잡는다고 벌컥 화를 내서는 안 된다. 칭찬은 협동을 유도하지만 화는 불화를 즐긴다. - 세네카, ‘인생론’에서 표출된 분노와 화는 막대한 비용과 손실을 불러옵니다. 따라서 나만의 화를 다스리는 법을 미리 준비해 둘 필요가 있습니다. 분노 호르몬은 15분이면 정점을 찍고 분해되기 시작하기에 15분을 잘 참아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외에 다름을 인정하는 것, 내가 아닌 상대의 입장에서 바라보는 습관, 멀리보기 등이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더보기
있는 그대로 전에 나는 화를 많이 참았다. 화를 내면 내 삶에 부정적인 것을 끌어들일 거라고 믿었기 때문이다. 거기에 다른 이들을 걱정시키고 싶지도 않아서, 내 생각을 통제하려고 애썼고 늘 긍정적이 되어야 한다고 스스로를 다그쳤다. 하지만 이제 나는 안다. 핵심은 내 모습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고 늘 내 자신의 진실안에 머무는 데에 있다는 것을 말이다. - 아니타 무르자니의《그리고 모든 것이 변했다》중에서 - * 화를 마냥 참는 것만이 능사는 아닙니다. 감정을 통제하려고 애쓰는 것도 좋지 않습니다. 중요한 것은 내면을 다스리는 훈련입니다. 예전에는 화가 났던 일도 화가 아닌 다른 좋은 감정으로 다가오도록 내면을 단련시키는 것입니다. 그 출발이 존중입니다. 자신의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쓰다듬고 보듬고 다독거리다 보면 화.. 더보기
감정 표현 감정을 표현하는 방식과매너가 중요합니다. 화났다고 해서 가서 부르르 떨며 화났다고 따지고 몇 날 며칠 삐지고 투덜투덜 거려서는 안됩니다. 화를 내되 순화된 방법으로 표현하라는 뜻입니다. - 수선재의《내가 고치는 자가치유 건강법》중에서 - * 저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이 자기 감정 표현에 많이 서투릅니다. 무조건 마음속으로 삭힐 때도 많습니다. 그 나쁜 감정이 병을 만들거나 자제를 못하여 큰 사고로 이어집니다. 안 좋은 감정은 쌓아두지 말고 순화된 방법으로 바로바로 표현하면서 살아가야겠습니다. ... 더보기
분노는 남이 아닌 나 스스로 만들어 내는 것이다 저는 분노에 대하여 오랫동안 연구했습니다.사람들은 화가 날 때 그 원인을 남 탓으로 돌리고상대방을 비난합니다. 그런데 제가 연구한 결과90% 정도는 상대방이 아니라 전적으로 그의 마음이 만들어낸 것이고,상대방은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않았습니다.- ‘한국인을 위한 달라이 라마의 인생론’에서 아흔 살쯤 되는 정신과 전문의가 달라이 라마에게해준 말이라 합니다.화를 내는 것도 가라앉히는 것도 남이나 외부 상황이 아닌,내 마음에 달려있습니다. ... 더보기
자주 화가 난다면 자주 화가 난다면 그건 삶의 방향을 바꾸라는 신호입니다. 우리 뇌가 "너는 너무 지쳐 있어. 좀 쉬어"라고 메시지를 보내고 있는 겁니다. 분노 자체가 나쁜 게 아닙니다. 감정에 좋고 나쁜 것은 없습니다. 모든 감정에는 고유한 기능이 있기 때문입니다. - 김병수의《감정의 온도》중에서 - * 화.불과 같습니다.얼른 끄라는 신호입니다.얼른 바꾸라는 신호입니다.화를 화로 풀면 큰불로 번집니다.화가 불러들이는 부정적 감정의 에너지를긍정의 에너지로 바꾸면, 화가 도리어삶에 활력을 주는 '힘'이 됩니다.화낼 일도 적어집니다. . 더보기
내 마음의 소리 일 년 내내 화를 내는 소리나 공격적인 소리를 듣는 것은 결코 좋은 일이 아니다. 공격적인 말들은 늘 사람의 마음 깊은 곳을 쿡쿡 자극하는 잡음이 되어, 텔레비전 화면에 자막이 흐르듯이 마음 위를 달려 지나간다. 그것의 미미한 영향들이 쌓여 언젠가는 마음 깊이 새겨진다. 그리고 어느 순간 그 사람에게서도 공격적인 말들이 쏟아져 나온다. - 코이케 류노스케의《생각 버리기 연습》중에서 - * 화를 내거나 공격적인 소리를 멀리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그러나 살면서 만나는 크고 작은 소리들을 어떻게 녹이고 바라보는지에 따라 나의 목소리, 내 영혼의 소리가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하니 뜨끔해집니다. 나의 마음과 영혼에 불평과 화의 소음이 아닌 사랑과 감사의 음악이 흐르기를, 그 음악이 클래식이 되어 터지는 순간을 그..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