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이

현명한 부모는 아이를 느리게 키운다. 현명한 부모는 아이를 느리게 키운다. youtu.be/QUik8pJBFBk youtu.be/16nHA1vEdok 더보기
많은 것들과의 관계 "아이의 창의성을 키우려면 뭘 가르쳐야 하죠? 추천할 만한 교육센터가 있나요?" 창의성은 절대로 아이에게 무언가를 주입하는 식의 교육으로 기를 수 없습니다. 오히려 '교육'이라는 명목으로 아이들의 창의성 계발을 저해할 확률이 더 높습니다. 자신의 인생을 스스로 개척하고 '진정한' 창의성을 펼치면서 사는 아이가 되길 바란다면, 많은 것들과 관계를 맺을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합니다. - 이화선의《지금 시작하는 생각 인문학》중에서 - * 창의성을 키우는 것. 앞으로 펼쳐질 미래 교육의 핵심입니다. 지금까지의 주입식, 암기식, 서열식 교육으로는 아이들의 창의성을 키우기 어렵습니다. '많은 것들과 관계를 맺는' 교육이어야 합니다. 다양한 경험, 다양한 사고, 다양한 만남 속에서 자발적인 동기 부여가 생겨날 때 창.. 더보기
특이한 아이 다행히 우리 부모님은 나의 특이함을 높이 샀다. 그래서 내가 식료품 창고에서 캔을 쌓아 놓고 몇 시간씩 놀아도 어머니는 먹을 것 가지고 장난치지 말고 다른 데 가서 놀라고 하지 않았다. 오히려 창의적인 아이라는 증거라며 마음껏 놀 수 있게 창고 문을 닫아 주었다. 내가 장편 시리즈 드라마를 좋아하게 된 것도 다 어머니 덕분이었다. - 숀다 라임스의《1년만 나를 사랑하기로 결심했다》중에서 - * 특이한 아이일수록 지지와 응원이 필요합니다. 그래야 그 특이함이 개성으로, 재능으로, 창의성으로 이어져 '인물'이 될 수 있습니다. 반대로 지지와 응원을 받지 못하면 외톨이로, 왕따로 이어져 '낙오자'가 되고 맙니다. 특이함을 인정해 주고 놀이터까지 만들어주는 사람이 진정한 멘토입니다. 더보기
어른이 되어 간다는 것 어린 아이는 아무것도 알지 못한다. 따라서 아이는 독창성을 가지고 지금껏 존재하지 않았던 새로운 것을 창조할 수 있다. 그러나 성장하며 지식을 쌓고 난 뒤에는 세상에 이미 존재하는 것들에게 눈길을 돌린다. 그리고 독창적인 미래를 창조하기보다 단순하게 현실의 연장에 지나지 않는 미래를 추구하게 된다. 그것이 바로 아이가 어른이 되는 과정이다. - 괴테 흥미와 호기심이 우리를 성장시킵니다. 많이 알게 되면 자칫 흥미를 잃게 되고 호기심도 사라질 수 있습니다. 이미 잘 알고 있다는 생각이 독창성과 창조력을 갉아먹게 됩니다. 늘 부족하다는 생각, 내가 아는 것이 별로 없다는 지적 겸손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더보기
무시당하고 자란 아이 이 아이들은 무시당하고 방치되는 일을 워낙 자주 겪다 보니 다른 사람에게 매달리고 절박하게 도움을 구하려고 한다. 심지어 자신을 학대한 사람들에게조차 그와같은 행동을 보인다. 오랜 시간 여러 가지 방식으로 학대를 받으면서 자신은 결함이 있고 아무 가치없는 존재라는 상태가 되어 자신에 대한 혐오감과 불완전성, 무가치함을 쉽게 느낀다. 다른 사람을 신뢰하지 못하는 것도 전혀 놀랍지 않다. - 베셀 반 데어 콜크의《몸은 기억한다》중에서 - * 무시와 방치는 미움보다 더 무섭습니다. 더 무서운 것은 학대입니다. 아이의 몸과 마음과 영혼을 무너뜨립니다. 그 아이도 불행하지만 그가 살고 있는 우리 사회도 함께 불행해집니다. 답은 하나입니다. 절박하게 다가오는 아이에게 누군가 단 한사람이라도 '절대신뢰'의 믿음을 보.. 더보기
아이의 울음소리 왜 이렇게 분노가 많을까? 혼자 방치되거나 외면당한 경험을 한 아기는 처음에는 격앙된 반응을 보인다. 아기는 소리를 지르면서 주의를 끌려고 애쓴다. 그래도 아무도 오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하면 우는 소리는 더욱 커진다. 이렇게 분노하는 듯한 울음소리는 격분 상태에까지 이를 수 있다. - 다미 샤르프의《당신의 어린 시절이 울고 있다》중에서 - * 아이의 울음은 이유가 있습니다. 그 이유를 누군가 헤아려주지 못하면 울음소리가 커지고, 그마저 외면당하면 분노로 바뀝니다. 그 분노는 어른이 되어서도 불덩이로 남아 이따금 격앙된 감정으로 폭발합니다. 내 안에서 아직도 울고 있는 어린 시절의 '나'. 잘 달래줄 사람도 바로 '나'입니다. 더보기
아이에게 그림책을 읽어주세요 "늦기 전에, 아이가 품 안을 벗어나기 전에, 더 많이 안아주고, 더 많이 읽어주세요." 제 서가에 꽂힌 그림책들을 보며 감사의 인사를 합니다. 원고를 쓰며 누구보다 제가 먼저 그림책 속에 포옥 빠져 포근하고 행복한 경험을 했습니다. 모든 동화는 어른이 먼저 읽어야 한다는 제 소신을 확인하게 되어 더욱 기뻤습니다. - 임영주의《그림책 육아》중에서 - * 어렸을 적 엄마가 그림책을 읽어주시던 것이 생각납니다. 엄마는 저를 품에 꼭 안아주고는 따뜻한 목소리로 책을 읽어주셨죠. 그랬던 제가 어느덧 훌쩍 자라 이제는 한 아이의 엄마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막상 아이를 키우다 보니 바쁜 일상에 치여 아이에게 책 읽어주는 시간을 갖지 못하고 있어요. 아이가 품을 벗어나기 전에 사랑한다고 이야기하며 그림책을 읽어줘야겠.. 더보기
떼쓰는 아이 달래는 법 떼쓰는 아이를 마주하고 가장 괴로운 상황은 아이의 고집이 도대체 무엇을 위한 고집인지 도저히 파악이 안 될 때입니다. 자기 기분을 말로 표현하는 방법을 잘 모르는 아이들은 "아, 나도 몰라", "그냥", "아무거나" 같은 퉁명한 말을 툭툭 뱉습니다. 그러면서 마음을 몰라준다고 서러워하고 화를 내기도 하죠. - 최혜진의《그림책에 마음을 묻다》중에서 - * 아이가 떼쓰는 것, 고집이 아닙니다. '자기 표현'입니다. 말로 안되고 몸으로도 안되니까 떼를 쓰는 수밖에 다른 길이 없습니다. '떼쓰는' 경험 없이 자란 어른이 과연 있을까요? 누구나 거쳐가는 성장통입니다. 이때 부모의 태도가 중요합니다. 되는 것과 안 되는 것을 명확하게 알려주되 '사랑'을 놓쳐서는 안됩니다. 사랑이 빠지면 아이의 떼는 더 고약해집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