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자연

자연의 선물 자연은 나를 고요함으로 이끌어갈 수 있다. 그것은 자연이 내게 주는 선물이다. 내가 고요함의 장 안에서 자연을 지각하고 자연과 함께 할 때 그 안에 나의 맑은 마음이 두루 퍼진다. 그것이 내가 자연에게 주는 선물이다. - 에크하르트 톨레《고요함의 지혜》중에서 - * 선물은 받기도 하고 주기도 합니다. 받는 기쁨도 크지만 주는 기쁨은 더 큽니다.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선물은 무궁무진합니다. 우리 각자의 생명 자체가 자연의 선물입니다. 우리도 자연에 '맑은' 생명력을 선물해야 합니다. 그래야 오랫동안 선물을 주고받을 수 있습니다. 더보기
한 달에 다섯 시간! 튀르베이넨과 동료들은 한 연구에서 도시 거주자 3,000명에게 자연에서의 정서 경험과 회복 경험에 관해 물었다. 그러자 한 달에 다섯 시간을 자연에서 보낼 때 효과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나는 당장 계산해봤다. 한 달에 다섯 시간이면 일주일에 두 번 30분 정도 푸른 자연으로 나가면 된다는 뜻이다. 튀르베이넨의 동료들은 이렇게도 말했다. "한 달에 2, 3일 정도 도시에서 벗어나도 같은 효과가 나타날 겁니다." - 플로렌스 윌리엄스의《자연이 마음을 살린다》 중에서 - * 단 1분이면 아침편지를 읽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조차도 '시간이 없어서' 못 본다는 사람이 적지 않습니다. 하물며 한 달에 다섯 시간! 자연에서 보내는 그 다섯 시간을 내기가 쉬울 턱이 없습니다. 그래서 결심이 필요합니다. 그 .. 더보기
건성으로 보지 말라 자연은 모든 생명의 원천이고 사람이 기댈 영원한 품이다. 또 자연은 잘못된 현대 문명의 유일한 해독제다. 하늘과 구름, 별과 이슬과 바람, 흙과 강물, 햇살과 바다, 나무와 짐승과 새들, 길섶에 피어 있는 하잘것없는 풀꽃이라도 그것은 우주적인 생명의 신비와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 건성으로 보지 말고 유심히 바라보아야 한다. - 이응석의《당신을 춤추게 하는 지식의 날개1》중에서 - * 자연은 언제나 있는 그대로의 모습입니다. 그러나 어떤 눈으로 바라보느냐에 따라 전혀 달리 보입니다. 유심히, 혼이 담긴 시선으로 바라보면 아름다움과 신비가 가득하지만, 건성으로 바라보면 그저 그만그만한 것만 보입니다. 사람을 살리는 영원한 품이 되기도 하고 사람이 감당할 수 없는 재난이 되기도 합니다. 사람도 건성으로 보면.. 더보기
인간은 고난을 겪으면 더 강해지도록 설계되었다 자연은 인간이 고난을 겪으면 더 강해지도록 설계했습니다. 만약 문제가 없어서 열심히 노력할 필요가 없다면 인간은 뇌세포를 사용하지 않아 약해지고 퇴화하겠죠. 운동을 하지 않으면 팔이나 다리가 약해지는 것 처럼요. 다들 알겠지만 자연은 신체를 잘 관리하지 않는 사람에게 벌을 내립니다. - 나폴레온 힐 뇌세포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은 게을러지고 신뢰할 수 없게 됩니다. 하지만 문제에 부딪히면 싫어도 머리를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정신력이 강해집니다. 신이 인간이 고난을 통해 강해지고 현명해지도록 설계한 이유가 있을 것입니다. 사람이 성공하는 정도는 장애물과 실패를 마주했을 때 극복하는 정도와 거의 오차없이 정비례합니다. 더보기
장애물이 우리를 키운다 사람이 가는 길에는 자연의 섭리처럼 장애물이 있게 마련이며, 책이나 스승을 통해서가 아니라 이 장애물을 극복하려는 끊임없는 분투를 통해서 실질적으로 많은 것을 배운다. 자연이 사람의 가는 길에 장애물을 두는 것은 말 조련사가 군데군데 허들과 레일을 쳐놓고 말이 뛰어넘도록 해서 속도 감각을 익히게 하는 것과도 같다. - 나폴레온 힐 장애물을 말 그대로 장애물로 생각해서 회피하는 사람, 반대로 장애물을 나를 훈련시키기 위한 선물로 생각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 생각에 따라 인생이 달라집니다. 장애물은 피해야할 대상이 아니라, 높이 날아오를 힘을 모아주는 도약대로 크게 반겨야 할 대상입니다. 더보기
매년 티베트에 가는 이유 그들은 자연을 쪼개어 살지 않고 바람이 부는 자연에 들어가 산다. 나는 그들의 시가 그리워 거의 매년 티베트에 간다. 그곳에서 걷고, 웃고, 울고, 고독하고, 우울해하면서 피와 살을 고르는 시인들을 만나고 그들이 사는 집에 머문다. 그러다 어떤 슬픈 뼛조각이나 머리카락을 발견하면 그걸 기록하고 글을 쓴다. - 심혁주의《소리와 그 소리에 관한 기이한 이야기》중에서 - * 아침편지가 매년 산티아고에 가는 이유도 비슷합니다. 자연 그대로의 풍광, 순례자들의 천년 기도가 서린 곳, 그 길을 걷고 쉬고 울고 웃으며 스스로 시인이 됩니다. 그러면서 얻어지는 깊은 휴식과 치유.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찍는 그 경이로운 경험이 해마다 발걸음을 다시 옮기게 합니다. 더보기
치유의 섬 요가를 배우러 제주에 내려왔으니까 벌써 8년이나 된 이야기네요. 저는 제주를 치유의 섬이라고 생각해요. 기회의 땅이니 뭐니 하는 말들도 많지만, 이곳 바다와 바람은 그렇게 계산될 곳은 아닌 것 같아요. 삶이 버거운 사람, 마음에 상처가 있는 사람, 통증을 안고 사는 사람들에겐 더없이 좋은 곳이죠. - 김경희, 정화영의《제주에 살어리랏다》중에서 - * 누구에게나 통증이 있습니다. 육체적 통증도 있지만, 응어리진 마음의 통증, 사람과 부딪치는 정서의 통증은 더 힘들게 합니다. 그래서 누구에게나 자기만의 '치유의 섬'이 필요합니다. 굳이 제주도가 아니더라도 삶이 버거울 때마다 쉴 수 있는 곳, 그곳이 치유의 섬입니다. ... 더보기
순리(順理) 인생의 정답은 우주 자연의 이치에서 나온다. 우주 자연의 이치에 따라 순리대로 사는 것이 곧 인생의 정답이다. - 원황철의《인생길 새롭게 열다》중에서 - * 순리(順理). 마땅히 해야 할 일은 마땅히 하고 절대 해서 안되는 일은 마땅히 하지 않는 것이 삶의 순리입니다. 그 순리를 거스르면 답 없이 우주 밖을 떠돌게 됩니다. ... 더보기

반응형